Statistics Graph

 

 

 

 

 

 

  지난해 3.3당 실거래가 1억원을 넘는 서울 지역 고급주택의 거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29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3.3당 실거래가(전용면적 기준)1억원이 넘는 고가주택 거래량이 총 338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6(179)에 비해 89% 늘어난 수치다. 3.31억원을 넘어선 고가주택 거래가 크게 늘어난 이유는 정부의 고강도 규제 정책 발표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면서 대내외 경제 여건에 영향을 받지 않고 추가 가격 상승도 기대할 수 있는 서울 도심의 고급주택으로 자산가 등 투자 수요가 몰렸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단독·다가구 주택의 경우 연면적 기준 2016년 대비 20173.31억원 이상으로 거래된 경우가 78%(3664) 늘었다. 지역별로는 용산구가 14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마포구(10), 중구(7), 광진구(5), 종로구(5), 성북구(4), 강남구(4) 순이었다. 작년 12월 한남뉴타운에서 대지면적 13(연면적 6.37) 규모의 단독주택이 3.311931만원으로 거래됐고, 다세대·연립도 대지지분 기준 3.31억원 이상으로 거래됐다.

 

 

  3.3당 실거래가가 가장 높았던 단독주택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5가에 위치한 연면적 299.7규모의 단독주택으로, 대지지분 기준 3.329213만원에 거래됐다. 다음은 중구 필동2가 단독주택(연면적 37.19)24357만원, 강남구 신사동 단독주택(연면적 543.71) 17954만원,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연면적 6.37) 11931만원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거래금액이 가장 높은 주택은 종로구 숭인동에 있는 연면적 864.7규모의 단독주택으로, 1185200만원에 거래됐다. 중구 장충동에 있는 연면적 395.77규모의 단독주택은 115억원에 거래됐다. 아파트는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4.7878억원으로 최고가였다. 연립·다세대에서는 고급빌라인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 전용 273976560만원으로 최고가였다.(2018129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8.01.31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사벽이 네요 남의 돈 얘기라 큰 관심은 앖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