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2013년 9급 공무원 시험과목 어떻게 변경되나?

  공무원시험 제도가 개선된다. 공무원사회에 고졸출신자를 유입하기 위하여 고교과목 중 일부가 선택과목으로 추가된다. 그리고 내년 9급 공채 신규 고교과목 가운데 수험생이 가장 선호하는 과목은 ‘사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모 언론기관과 수험학원에서 9급 공무원 시험 수험생 55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1. 2013년부터 달라지는 9급 공무원 시험과목

  내년부터 국가 지방직 9급 공무원 채용의 필기시험 과목이 달라진다. 현재 국어, 영어, 한국사, 행정법, 행정학 등 5개 과목 중 행정법, 행정학이 선택과목으로 바뀌고 사회, 과학, 수학 등 고교 과목 3개가 새로 선택과목에 포함된다.

  이 5개 과목 중 ‘내년에 선택할 과목 2개’를 묻자 기존 시험 과목인 행정법(35.3%, 369명), 행정학(27.1%, 283명)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사회 20.5%(214명), 과학 8.6%(90명), 수학 8.4%(88명) 순으로 나타났다. 9급 공채시험 출제기관인 행정안전부는 이들 세 과목을 고교 교과과정 내에서 출제한다는 방침만 정했을 뿐 아직 구체적인 시험범위나 출제방식은 공지하지 않았다.

2. 달라진 선택과목에 대한 수험생들의 선호도

  수험생들이 기존 시험 과목과 비슷해 준비가 쉬워 보이는 사회를 선호하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수험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나이가 많을수록 ‘사회’ 과목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세 미만 수험생 중 내년에 사회를 선택과목으로 고르겠다는 응답자는 15%(2명)였으며 20~24세 20.1%(48명), 25~29세 18%(81명) 등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30~34세 22.7%(55명), 35~39세 26.1%(18명), 40세 이상 27.3%(12명) 등 30세 이상 응답자가 사회 과목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을 졸업한 연령인 30세 이상의 수험생에게는 행정법, 행정학 등의 기존 과목을 선택하든 사회 등의 신규 과목을 선택하든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한 달 평균 생활비’ 질문에서는 50만원 미만이라고 답한 비율이 58%(319명)로 가장 높았다. 그 밖에 50만~99만원 34%(189명), 100만원 이상 4%(24명)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