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서울시는 경복궁 서측 지구단위계획구역안에 있는 종로구 누하동과 체부동 골목 두 곳 390m를 한옥 골목길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하여 한옥과 길, 자연경관이 어울려 남아 있을 수 있도록 보존한다고 한다. 영화 건축학개론의 두 주인공이 만났던 누하동 골목과 서촌에서 가장 한옥이 많고 인왕산이 한눈에 올려다 보이는 체부동 골목은 18세기에 제작된 도성대지도에 옛길의 위치와 길이가 표시돼 있는데 지금의 모습과 일치한다.

 

  특히 170m 길이의 누하동 골목길은 옛길과 필지가 오랜시간 동안 그대로 남아 있어 도시의 변화를 담고 있고 위쪽으로는 수성동 계곡과 닿는 옥인길, 필운대로와 접해 있으며 220m의 체부동 골목길은 본래 물길이었던 자하문로 7길과 나란히 뻗어 주변에 한옥이 밀집돼 있다.

 

  서울시는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다음달 안에 실시설계를 마치고 한옥과 어울리는 바닥재, 담벼락으로 골목을 정비한 뒤 전신주와 전선은 지하에 매설할 계획이다. 한옥주택 개보수와 함께 일반주택을 한옥으로 신축하는 경우에도 지원을 하며 범죄예방 차원에서 폐쇄회로(CC)TV 설치도 검토 중이다. 이번 두 골목길의 시범사업이 연내 마무리 되면 보전가치가 있는 한옥골목길이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길로 변신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5.06.01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존이 된다고 하니 정말 다행이네요 오래된것은 낡은 것이라고 무조건 없애는 문화는 없어져야 할 것 같아요

  2. 명태랑 짜오기 2015.06.02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3. 영도나그네 2015.06.02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에서 정말 읨있는 도시계획을 설계하는 것 같군요..
    옛것을 보존하고 더 좋은 한옥골목길이 기대가 되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