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3.05 07:3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둠이 살짝 내려앉기 시작한다.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이틀만에 집으로 돌아와 대문을 여니,

지난 밤 내려서 쌓인 눈 위를 먼저 걸어간 손님이 있었다.

'짜식, 혼자서 사뿐히도 걸었네~~ㅎ'

왠지 외롭게 느껴지는 길냥이 발자국을 따라서 나도 걸었다.

 

* 오늘은 지난 2월 초에 쓴 제 일기를 열어봤습니다.

아직은 차가움이 함께 하지만 곧 따뜻한 봄이 펼쳐지겠죠.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
이슬이를 사랑하는 남편  (30) 2014.03.04
신기한 열매  (72) 2014.02.28
곰인형 담요  (63) 2014.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