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지난달부터 전 세계 증시가 거의 비슷하게 움직이는 특이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유가 급락과 신흥국 위기 확산 탓이다. 25일 매일경제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의뢰해 코스피와 주요 지표 간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이후 대부분 상관계수가 0.9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상관계수는 두 변수가 서로 얼마나 유사한 움직임을 나타내는지를 알려주는 지표로 1이면 완전히 똑같이 움직인다는 뜻이다. 정반대로 움직이면 -1로 표시된다. 코스피와 중국 상하이종합지수 간 상관계수가 0.92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경제가 경제구조상 중국 경제 의존도가 특히 높다는 것이 양국 대표 증시 간 상관계수로 다시 한 번 확인된 것이다. 주가지수 중에서는 일본 닛케이지수(0.9)와 미국 다우지수(0.89)가 뒤를 이었다.

  국제 유가(WTI)와 코스피 간 상관계수는 0.9에 달했다. 국제 유가가 떨어지면 코스피도 따라 내려갔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은 "최근 유가 하락은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과 위험자산 회피 성향이 커졌다는 것을 뜻한다"며 "유가 하락 때 신흥국 통화가치가 하락했고, 이는 외국인 자본 이탈을 부추겨 신흥국 증시가 동반 약세를 보이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증시와 국제 유가 간 상관관계도 높게 나타났다. 유가 하락으로 안전자산 선호도가 강해지면 엔화 가치가 올라가 일본 기업 수출 악화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수출 비중이 높은 미국 증시도 유가 하락 때 약세를 보였다. 유가가 하락할 때마다 한국 중국 일본 미국 증시가 동시에 하락한 셈이다.

  달러 대비 원화값과 코스피도 비슷한 움직임을 보였다.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 간 상관계수는 -0.87이었다. 원화값이 떨어질 때마다 코스피도 하락했다는 의미다. 이 같은 현상은 일반적이지 않다. 최근 5년간으로 시야를 넓혀보면 유가와 코스피 간 상관계수는 0에 가까워 별 연관이 없었다.(2016년 1월 26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로요우 2016.01.26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가에때문에 여러나라가 들썩거리네요.. 조금이라도 회복이되기를..

  2. 핑구야 날자 2016.01.27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가 더 안좋아지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