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카지노

 

 

“인간이란 바람 앞의 촛불과 같은 존재예요. 생각해보세요. 인간의 그 장대하고 파란만장한 운명을. 그 운명 앞에 인간이란 다만 겸허할 수밖에 없어요. 두 사람이 카지노 게임을 잘한다고요? 항상 딴다고요? 그러나 카지노 게임이란 그런 게 아니에요. 잃어야 해요. 잃으면서 슬픔과 고난을 겪는 겁니다. 그러면서 지혜를 터득하는 거지요. 하지만 두 사람은 기계처럼 돈이라는 목적을 위해 제조된 사람들이에요. 우 프로의 탐욕이 두 사람을 만들어낸 거지요.”

 

“어쨌든 우리는 이겨요. 늘 이겨왔어요.”

 

“카지노 게임이란 본래 지는 겁니다. 숱한 패배 속에 살아남는 지혜를 터득하고자 하는 인간의 몸부림이에요. 인간의 내면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 도박이란 본능을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인간의 숙제예요. 그러나 두 사람은 도박에 이기게끔만 설계되었어요. 많은 노름꾼들이 다 그렇지요. 이긴다는 환상에 사로잡혀 주변을 모두 황폐화시키고, 본인 역시 삶을 그르치고 말지요. 지금 두 사람에게 패배를 가르쳐주지 않으면 두 사람은 기계적으로 돈을 위해 일하게 되고, 결국 돈에 치여 삶을 망치고 맙니다. 나는 두 사람을 살리고 싶었고, 그래서 이 게임을 시작했습니다. 중단할 수 없어요.”

 

딸아이가 재미있다고 빌려온 책 <카지노>의 후반부에 결론처럼 쓰여진 부분이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의 저자로 알려진 김진명의 장편소설.

 

진정한 프로 도박사와 카지노의 세계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낸 <카지노>는,

최고의 도박사들을 통해 물질에 한없이 나약한 인간의 본능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많은 아픔과 현실이 만들어 가는 현재 삶의 모습,

자신을 절제하며 진정성을 가지고 살아가는 삶,

어려운 숙제같은 우리의 삶을 대신 말해 주고 있는것 같았다.

모두가 제대로만 받아 들일 수 있다면 정말 좋을텐데......

 

오랜만에 읽은 책이었는데 부담감 없이 읽을 수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화옆에서...  (46) 2012.10.08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  (48) 2012.09.15
마시멜로 이야기 중에서...  (34) 2012.06.26
봉순이 언니중에서...  (46) 2012.06.03
만남  (34) 2012.0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