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지난해 서울에서 가장 땅값이 오른 지역은 어디일까. 당연히 강남? 최근 뜨는 송파나 용산? 실제로는 마포구다. 이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시군구별 부동산 공시지가 변동률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국토부는 과세표준을 정하기 위해 1년간 부동산 변동 상황 등을 종합집계해 이듬해 11일 지역별 공시지가를 발표한다. 201711일 발표한 공시지가에 따르면 서울에선 마포구가 14.08%로 변동률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 땅값이 가장 많이 뛰었다는 의미다. 서울 평균(5.26%)보다 세 배 가까이 됐다. 이밖에 공시지가 변동률이 높았던 지역은 용산구(7.13%)-강남구(6.23%)-중구(5.83%)-동작구(5.82%) 순이었다. 반면 공시지가 상승 폭이 낮았던 곳은 성북구(3.10%), 동대문구(3.30%), 강서구(3.57%), 금천구(3.58%) 등이었다.

 

 

  이처럼 마포 땅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교통과 문화의 결합이라고 분석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4개 지하철이 오가는 공덕역으로 대표되는 마포는 도심과 여의도 출퇴근이 용이한 교통의 요지라며 여기에 홍대와 연트럴파크’(경의선 숲길을 따라 이어진 산책로) 등 문화적 명소가 주목받으며, 젊은이들이 가장 선호하는 트렌디한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마포 공시지가가 지나치게 과포장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마포 지역 아파트의 인기는 2010년대 이후 꾸준했는데, 올해 들어서만 공시지가가 폭등한 건 다소 의아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마포구의 공시지가 변동률은 20143.64%, 20155.80%, 20165.58%에 그쳤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공시지가는 기본적으로 과세표준을 정하는 기준이기에 누적된 땅값 변동 상황이 뒤늦게 반영되는 경우도 있다고 해명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제주도의 땅값이 지난해 가장 높이 뛴 것으로 조사됐다. 19.0%의 공시지가 변동률로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두자리수를 기록했다. 이어 부산(9.67%)-경북(8.05%)-대구(8.00%)-세종(7.52%) 순이었다. 박원갑 위원은 그간 몰려든 차이나 머니가 제주도 땅값 폭등을 지탱하는 주요인이었으나 지난해말 사드(THH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차이나 머니가 썰물처럼 빠져 나가고 있다제주 부동산은 다소 하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땅값 상승은 근원지로 불렸던 세종시는 201347.59%의 공시지가 변동률을 기록할만큼 폭발적 장세를 보였으나 201520.8%에 이어 올해는 7.52%로 안정화에 접어들었다. 이밖에 시군구 단위에서 공시지가 변동률이 높았던 지역은 경북 예천(18.5%), 전남 장성(14.5%), 경북 영덕(14.08%) 등이었다. 반면 변동률이 작았던 지역은 전북 군산(0.74%), 경기 고양덕양(1.04%), 인천 연수(1.11%), 인천 동구(1.21%) 등이었다.(20171017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10.19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값이 많이 오른 지역은 개발 호재 나 여러 가지 여건이 좋아서 그러겠지요

  2. 해우기 2017.10.19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땅한평이라도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나지만...
    그것을 활용할 자신도 없고...ㅎㅎ

  3. 즐거운 우리집 2017.10.19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라는 말 밖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