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재난 관리요원, 2014년부터 5~9급 공무원 공개 채용 충원

 

  지금까지 일반직 공무원 약 650명(소방직 제외)이 소방방재청과 행정안전부 재난안전실에서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책임지는 방재안전업무를 맡고 있으며 이들은 순환보직으로 방재안전업무를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장기근속을 통한 업무의 연속성 및 전문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다.

 

  올해 신설된 공무원 기술직군의 방재안전직은 최근 급증하는 재난사고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재난관리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직렬이다. 방재안전직 공무원은 기존 소방관과는 역할이 다르다. 4만여명의 소방관은 현장상황을 담당하지만, 방재안전직은 재난 관리자(emergency manager)로 전기, 가스, 원자력 사고, 대형 건축물 붕괴, 홍수, 지진 등 각종 위기를 관리하게 된다.

 

 

방재안전직 주요 전공 시험과목은 재난관리론, 안전관리론 등

 

  1994년 성수대교 붕괴,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등 각종 재난이 잇따르면서 방재관련법이 마련됐고 2004년 소방방재청이 출범하면서 매년 2천여명의 방재 관련 학과 졸업생이 배출되고 있으며 최근 태풍, 호우, 폭발, 붕괴, 가스 누출 등 재난이 자주 발생하여 인명과 재산 피해가 늘어나고 있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재난 관리 업무도 늘어나고 있다.

 

  방재안전직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소방방재청 등에서 근무하게 되며 방재안전직 시험은 관련된 능력과 업적을 점검할 수 있는 자연재난 사회재난 위기관리 내용을 담은 재난관리론, 화재 붕괴 폭발 등 인적 재난의 내용이 담긴 안전관리론, 기존의 출제 범위에 도시방재학이 포함된 도시계획 등이 주요 전공 시험과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