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잠깐 사이 - 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4.02 09: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비 그치고

살구꽃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했다.

잠깐 사이...

 

여기저기 꽃잎이 피어나고

수줍은 미소를 짓는다.

잠깐 사이...

 

파란 하늘을

하얀 꽃잎으로 아름답게 수를 놓았다.

잠깐 사이...

 

봄의 세상이 펼쳐졌다.

 

* 어제 아침 비가 그치고

잠깐 사이에 우리집 살구꽃이 하얗게 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 표고버섯  (34) 2015.04.20
자두꽃  (20) 2015.04.13
잠깐 사이 - 봄  (18) 2015.04.02
호박 향기  (42) 2015.03.12
꽃샘추위  (21) 2015.03.10
3월이다~~!  (18) 2015.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