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용문산을 다녀오다.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9.30 13:3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4일간의 추석 연휴를 어떻게 보낼까 망설이다가 하루 정도는 친구들과 산행을 가기로 마음 먹었다. 친구들간에 많은 논의 중에 결정된 곳이 경기도 양평군에 있는 용문산이다. 용문산은 천년 고찰 용문사가 있어 더욱 유명한 곳이다.

  9월 28일 오전 10시 도농역에 집결하여 친구의 승용차로 용문산 등산로 입구로 향했다. 하늘은 청명하여 전형적인 가을 날씨 그대로였다.​ 용문산 등산로 입구에서 시작한 산행 시간은 무려 7시간이 넘었다. 도중에 약 2시간 정도는 휴식을 취했지만....

  계절은 어김없이 가을의 문턱이었다. 산 중턱에 펼쳐진 잡목들의 잎은 붉은 색으로 물들고 있었다. 세월 참 빠르구나! 또 이렇게 올 한 해도 저물어 가는구나! 하는 자조 섞인 아쉬움에 ​우리 일행 3명은 가는 세월을 나무라면서 초가을 정취를 맛보았다. 자주 산행을 하자는 약속과 함께..........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내려앉는 불국사  (8) 2015.10.20
리마인드 수학여행 - 불국사  (6) 2015.10.19
용문산을 다녀오다.  (2) 2015.09.30
여름 휴가의 마지막 정리  (4) 2015.08.26
화진포의 성 - 김일성 별장  (10) 2015.08.20
설악산 권금성  (8) 2015.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