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지난해 말 주요 증권사들이 올해 유망 종목으로 꼽은 소위 '2015년 톱픽' 종목들이 실제로는 초라한 성적표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대부분 증권사들은 올해 기술주와 내수주가 부활하고 대형 수출주는 상대적으로 부진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12월 초까지 성적은 '대형 수출주 약진, IT주 부진'으로 요약된다. '증권사들 연간 전망은 믿을 바가 못 된다'는 속설이 올해도 어김없이 들어맞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 말 삼성증권과 KDB대우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을 올해 톱픽으로 꼽았고 신한금융투자와 KDB대우증권은 CJ제일제당을 최선호주로 선정했다. 호텔신라도 신한금융투자와 KDB대우증권에서 유망주로 꼽혔다. 박스권 장세에서는 내수주가 안정적인 특성을 가진다는 게 이들 종목을 선택한 이유였다. 아모레퍼시픽은 수정 주가 기준으로 주가가 올 들어 83.3% 상승했고 CJ제일제당도 15.5% 올랐다. 하지만 기대를 모았던 호텔신라 성적은 예상치 못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창궐로 예상만큼 나오지 못했다.


  지난해 말 증권사들은 자동차와 IT 일부 종목도 2015년 주목할 종목으로 꼽았다. 2014년 말 이들 종목 주가가 저평가된 상태였기 때문에 증시가 기술적 반등을 시도하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자동차 업종은 중국 경기 둔화와 중국 로컬 업체 급성장으로 인해 연중 실적 부진을 겪다가 하반기 들어 겨우 상승 모멘텀을 되찾았다. 반도체 실적 턴어라운드를 바탕으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이들은 상대적으로 저조한 성과를 냈다.(2015년 12월 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로요우 2015.12.07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메르스 때문에 피해받은 곳도있어 주가하 하락된 곳도있네요;; 내년에는 좋은 소식이있으면 좋겠네요!!

  2. 핑구야 날자 2015.12.08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이라도 오른게 다행이네요~~

  3. 에스델 ♥ 2015.12.08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증권사가 추천한 주식의 절반만 올랐군요.
    예상보다 저조한 성과가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