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영월 < 장릉 노루 조각 공원 >

 

 

단종의 비애가 서려있는 영월 장릉 부근에 오래된 저수지.

삼십여년만에 들려 본 저수지는 공원으로 완벽하게 변신을 하고 있었다.

어린 단종의 시신을 묻어야 하는데,

겨울철이라서 얼어붙은 땅을 파헤치기가 쉽지 않았다.

마침 노루가 앉아있던 자리를 내 주어 그곳을 파고 단종 시신을 묻었는데,

그곳이 오늘의 영월 장릉이라고 한다.

그런 슬프고 애뜻한 이야기가 다시 피어나듯 저수지 곳곳에 노루의 조각상이 세워졌고,

이름도 <장릉 노루 조각 공원>으로 탄생한것 같다.

 

변함없이 잔잔한 물결과 예쁜 들꽃들 그리고 물들기 시작하는 나뭇잎,

장릉 저수지에도 조용히 가을이 물들고 있었다.

나이어린 단종이 유배되어 받았을 외로움과 두려움의 고통이 잠겨 있을것만 같은 장릉 저수지,

오랜만에 바라보는 내 마음속으로도 한줄기 바람처럼 연민이 스쳐 지나갔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지호 - 고성군  (76) 2014.10.14
청간정 - 고성군  (62) 2014.10.08
영월 < 장릉 노루 조각 공원 >  (50) 2014.09.30
동해 - 속초바다  (48) 2014.09.26
속초 영랑호  (78) 2014.09.25
속초 대포항 진희회집  (56) 2014.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