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대출규제, 공급과잉 우려에1월 거래량 4년 만에 최소

 

 

  신규 분양 22, 11곳 미달정유년 연초 주택시장 온도가 뚝 떨어졌다. 기존 주택 매매거래가 크게 줄었고, 신규 아파트 분양시장에선 청약 미달 단지가 잇따랐다. 11·3 부동산대책과 대출 규제, 주택 공급과잉 우려, 경기 위축 등 잇따른 악재로 주택 매수심리가 식었기 때문이다. 3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4215(잠정)으로 지난해 1(5431)에 비해 22% 줄었다. 1월 거래량 기준으로는 2013(1196)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다. 거래가 줄면서 집값 상승세도 주춤하다. 한국감정원은 1월 전국 아파트값(전월 대비)이 평균 0.01% 올라 지난해 12(0.05%)보다 상승 폭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했다. 서울은 0.03% 올라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남 3(강남·서초·송파구)는 두 달째 약세를 보였다. 강남구(-0.24%)의 낙폭이 가장 컸고 서초·송파구는 각각 0.11%씩 내렸다. 강여정 감정원 주택통계부장은 11·3 대책 이후 강남권을 중심으로 투자 수요가 빠지면서 서울 집값의 상승 폭이 줄었다고 말했다.

 

  강북권의 가격 상승 폭도 줄었다. 1월에 마포구는 0.22% 올라 지난해 12(0.26%)보다 오름 폭이 0.04%포인트 감소했다. 성북구(0.34%0.2%)와 서대문구(0.25%0.17%)도 상승 폭이 줄었다. 모두 재개발단지가 몰려 있는 지역이다. 신규 분양 열기도 주춤했다. 부동산정보회사인 부동산 1141월 전국 아파트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을 조사한 결과 6.151지난해 12(7.341)보다 낮아졌다. 1월에 청약을 받은 22개 단지 중 11곳이 1순위에서 미달됐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입주물량이 많은 수도권 외곽과 지방에서 2순위 내에 주인을 찾지 못한 단지가 속출했다고 말했다. 1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24000여 가구, 2000년 이후 1월 물량으로는 17년 만에 최대치. 서울(5254가구)을 포함한 수도권이 13224가구, 지방은 11527가구.(201721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2.08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어 큰일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