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5 15:10

- 주제와 소재에서 상징성이 없는 그림은 풍수적 기를 발산하지 못한다. -

  그림은 사진과 달리 화가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그림 속에 있다. 화가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감상하는 사람의 마음까지 깊이 전달돼 감동을 준다. 우리 선조들은 그림을 통해 집안에 운기를 북돋우고 사악한 기운을 몰아냈다

1. 상징성있는 그림의 예

  우리 조상들은 그림을 한지나 비단, 도자기에 주로 그렸다. 잉어와 새우 그리고 게를 함께 그린 도자기 접시는 귀한 아들이 태어났을 때 축하 선물로 주로 보내졌다.

  폭포를 거슬러 오르는 잉어는 어려운 관문을 통과해 과거에 급제한다는 상징이고 게는 등에 딱지가 있으니 갑과(甲科), 즉 장원 급제하라는 의미이며 허리가 굽도록 오래도록 벼슬을 누리라고 등이 굽은 새우도 함께 그렸다. 시든 갈대밭에 백로가 홀로 서 있으면 일로연과(一路連科)라 읽어 두 번의 시험(향시, 전시)을 단숨에 통과하라는 기원이 담겨 있는 것이다.

2. 건강운과 재물운을 높이려면 거실에 상징성있는 동식물 그림을 거는 것이 좋다.

  요즘 가정에는 가족사진과 함께 그림 한두 점을 거실과 침실에 거는데 어떤 집에는 큰 그림이 거실 한쪽 벽을 모두 차지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대개는 어떤 뜻을 가진 전통 화풍 그림이 아니고 산천 혹은 정물을 사실적으로 그렸거나 표현이 자유로운 추상 계열 작품이 많은 듯하다.

  풍수적 기가 뿜어져 나와 집안에 건강운과 재물운을 높이려면 해석이 모호한 그림보다는 상징성 있는 동식물로 뜻을 확실히 전달해 주는 그림이 효과 면에서 우수하다. 주제와 소재에서 상징성을 갖추지 못했다면 풍수적 기를 발산하지 못한다.

3. 풍수적으로 집안 걸면 좋지 않은 그림도 있다.

  풍수적으로 걸어놓으면 해로운 그림도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호랑이 그림이다. 호랑이가 홀로 있는 그림이라면 이것은 집안에 산신령을 모시는 것으로 해석해 무당집이나 가능한 일이다. 옛날부터 호랑이는 산신으로 대우해 신앙의 대상이 되었기 때문이다.

  또 발전하라는 의미의 말 그림이나 악귀를 물리치고 수맥을 차단한다는 달마도도 정통 풍수서적에는 등장하지 않는다. 만약 발전의 의미를 전달하고 싶으면 감 그림이 좋고, 액막이가 필요하다면 사납지 않은 호랑이 그림이나 또는 '()()'자를 써 대문에 붙이는 것으로 충분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피플루 2011.02.20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렇군요.
    저도 집안에 창조적인 기운 북돋울 동식물 사진 걸어놓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