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사할린~~여행 1일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6. 12. 29. 10:2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공항에 도착,

친구 무역 파트너의 배려로 마련된 사할린 시내 작은 아파트에 짐을 내렸다.

그리고 주변에 있는 그곳 사장님 건물로 향했다.

2년전에 대지 300평에 지었다는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

지하 스파, 1층 휘트니스, 2층 미용등 상가, 3층 레스토랑과 가라오케, 4층 연회장을 직접 운영하고 있었다.

1층 휘트니스는 마무리 공사 중이었는데 북한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음이 새로웠다.

저녁식사는3층 '쿠타록' 레스토랑에서 했다.

한국 음식도 있었지만 러시아 음식을 주로 먹겠다는 출국전 의지를 밀고 나갔다.

다양하고 푸짐하게 나오는 요리들은 우려했던것 보다 보기에도 좋았고 맛있었다.

그곳 사람들은 식사중 주로 보드카를 함께 마셨다.

처음 마셔본 보드카, 술을 못하는 편임에도 술 도수에 비해 마시기에 편했고 마신후 뒤끝도 없는 편이었다.(어느새 적응?ㅎㅎ)

저녁 식사후 들른 대형 가라오케는 한국 노래방 시설까지 되어 있었다.

주변의 교포분들과도 잠시 어울려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함께 열창했다.

이국에서 즐겁고 신나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친구와는 20여년 무역을 하고 있다는 교포 3세 여자 사장님,

우리보다 나이는 1살이 어렸지만 풍기는 카리스마가 대단했다.

이곳 건물외에도 몇군데 사업체를 더 가지고 있는 밝고 활발하고 진취적인 여성이었다.

소냐, 율리아, 나타샤 그리고 친구는 영원한 샤모님,

우리 친구들에게 예쁜 러시아 이름까지 선물해 주며 친밀하게 대해줬다.

 늦은 시간 돌아온 숙소는 깔끔하고 안락했다.

다같이 러시아 맥주를 마시며 하루 여정을 마무리 했다.


러시아의 첫날밤이 깊어가고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12.29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인들과 함께한 러시아 여행지에서 푸짐한 식사와
    함께 노래방에서 우리나라 노래를 부를수도 있었군요..
    즐겁고 행복한 러시아 여행이 되시기 바랍니다..
    잘보고 갑니다..
    며칠 남지않은 올 한해 잘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