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부동산시장이 비수기에 금리인상설로 주춤한 가운데 상대적으로 저렴한, 1억원대에 취득하는 수익형 부동산이 인기. 투자자금 부담이 적은 편인데다 아파트와 달리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에 따른 규제도 받지 않는다는 것이 장점이다. 수익률 측면에선 오히려 고가 중대형급 수익형 부동산보다 나은 경우도 많다. 분양대행 관계자는 교통이나 주변 시설 등 편의성이 비슷한 경우 수익률 측면에선 분양가가 저렴한 상품이 낫다면서 실거주나 미래가치를 따지는 아파트와 달리 상가나 오피스텔 등 수익형부동산 상품은 당장의 투자금 대비 임대수익이 얼마나 나느냐가 중요한데, 1억원대 실속형 상품 수익률이 더 좋은 경우가 많아 투자할 만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KB국민은행 시세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숭인동 엘리시앙오피스텔 전용 27의 최소 매매가는 11500만원으로 최소 임대시세가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60만원이다. 수익률 약 6.85%가 나온다. 반면 같은 오피스텔에서도 최소 매매가가 26000만원인 전용 85의 최소 임대료는 보증금 2000만원에, 월세 100만원으로 수익률 5%에 그친다. 한가지 주목할만한 점은 비슷한 면적일 경우 매매가가 비싼 강남보다 강북권 오피스텔 수익률이 높다는 것. 서울 구로구 구로동 신도림 쌍용 플래티넘 노블의 전용 51최소 매매가는 18000만원으로 최소 임대시세는 보증금 2000만원, 월세 70만원 정도다. 수익률은 대략 5.25%. 반면 강남구 역삼동 쌍용 플래티넘 밸류의 전용 49최소 매매가는 37500만원으로 최소 임대시세는 보증금 2000만원, 월세 130만원 선이다. 수익률은 약 4.39%. 매매가가 저렴한 수익형 부동산이 더 높은 수익률을 기록한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아무리 입지조건이 좋은 상가와 오피스텔이라도 임차인이 들어오지 않으면 소용없다임대료가 높을 경우 공실률이 높아지므로 굳이 비싼 수익형 상품에 투자하기 보다는 저렴한 상품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 더 유리하다고 말했다. 최근 1억원대로 취득가능한 수익형부동산 신규 분양도 증가세다. 이노건설이 제주 국제영어교육도시 O-5블록에 짓는 이노에듀파크의 전용 25오피스텔(54가구) 분양가는 13000~14000만원선이다. 제주국제영어교육도시는 소형주택이 절대 부족한 상황이라 강점이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세아건설이 서울 마포구 성산동 593-11번지에 짓는 상암 카리스 다올림144가구 모두 전용 27~38소형면적으로만 구성됐다. 복층형은 16000~17000만원대다. 대우건설이 경기도 시흥시 대야동 418-21번지에 짓는 주상복합단지 시흥 센트럴 푸르지오오피스텔 250실은 약 94% 분양가가 1억원대다.(2016122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12.23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요즘은 이렇게 적은 돈으로도 큰 수익을
    올릴수 있는 방법이 있군요..
    덕분에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