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새 아파트 입주수요 증가, 압구정·신사동 상권 앞질러

입시제도 변경학원 더 늘어, 음식점·카페 등 덩달아 '활기'

유통 대기업도 진출 노려, 신세계 계열사 570억 건물 매입

 

 

  27일 낮 12시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 M학원 1층의 전용면적 45 남짓 국숫집은 책가방을 멘 학생들로 북적였다. 좌석은 34석 가운데 30석이 차 있었다. 3호선 대치역 대로변에 있는 이 식당의 임대료는 월 700만원. 3.340만원을 훌쩍 넘는다. 비싼 임대료에도 식당은 1년째 무리 없이 운영되고 있다. 식당 종업원 A씨는 평일·주말, 점심·저녁 할 것 없이 학원을 찾는 학생이 많아 높은 매출을 올린다고 말했다. 사교육 1번지 대치동 상권이 더 뜨거워지고 있다. 입시제도 변화로 사교육 수요가 더 늘고 있는 데다 주변에 신축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배후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명동 가로수길 등 대부분 광역상권이 위축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강남 최고 상권 우뚝

  대치동 상권은 지하철 3호선 대치역과 은마아파트 사거리 주변에 넓게 포진한 사교육 상권을 말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대치동 상권 상가의 3.3당 평균 월세는 지난해 9월 기준 18만원이다. 강남구 6개 상권 중 가장 높다. 선릉역 상권(144500), 압구정 상권(137500), 신사동 상권(13800) 등의 평균 월세가 다 대치동을 밑돈다. 지난 3년간 평균 월세 1~2위를 지킨 압구정·신사동 상권은 지난해 처음으로 대치동 상권에 1위 자리를 내줬다. 대치동 상권 임대료는 다른 상권과 달리 계속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연평균 월세는 3.3169000으로 2013(118000) 대비 43.22%나 올랐다. 3호선 대치역 사거리 대로변으로 가면 임대료가 더 높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최근 학원 건물 1층 상가(전용 64)가 보증금 2억원, 월세 780만원에 거래됐다. 3.3당 평균 41만원이다. 옆 건물 1층 점포(전용 49)는 보증금 15000만원, 월 임대료 930만원을 호가한다. 10년 넘게 이 일대를 지킨 C음식점은 전용 40크기의 작은 점포지만 권리금 13000만원, 월세 700만원에 새 임차인을 찾고 있다.

 

 

  높은 임대료에도 점포 문을 닫는 경우는 드물다는 게 인근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대치동 E공인 관계자는 월세를 못 내서 장사를 그만둔 식당은 적다임차 주기도 3~4년으로 긴 편이라고 전했다. 임차 수요도 부쩍 늘었다. 대치동 B공인에 등록된 대치동 일대 점포 매물은 500여 개. 이 가운데 하루 평균 2~3건의 임대차 거래가 이뤄진다. B공인 관계자는 하루 15~20건 문의 전화가 오고 거래도 이뤄지고 있다은퇴 후 식당 카페 등 요식업을 하려는 이들이 주로 찾는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유통 대기업도 대치동 상권에 관심을 쏟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신세계그룹 부동산개발 계열사인 신세계프로퍼티는 대치동 599에 있는 지하 2~지상 7, 연면적 5097건물을 사들였다. 매입금액은 약 570억원이다. 신세계그룹은 이 빌딩에 노브랜드 전문점과 스타벅스 등을 유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풍부한 배후 수요에 학군 수요까지

  대치동 일대는 전통적으로 고정 수익을 올리기 좋은 상권으로 꼽힌다. 주변에 아파트가 밀집해 배후 수요가 풍부하고 소비성향도 높아서다. 여기에 래미안대치팰리스(20151), 대치SK(20176) 등 재건축을 마친 새 아파트가 곳곳에 들어서면서 배후 수요는 더 늘었다. 대치동 거주자(강남구청 기준)2014184741명에서 지난해 187490명으로 2749명 늘었다. 지난해 정부가 자사고·특목고 우선 선발 폐지 등 입시제도를 변경하면서 대치동 학군 수요가 더 늘어났다는 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학원가를 고리로 학생 교직원 학부모를 겨냥한 문구점, 커피전문점, 제과점, 편의점, 서점 등 연관 업종의 수요도 풍부하게 형성되는 추세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대치동은 외부 유입 인구가 적어도 배후 수요가 풍부하고 소비력이 높아 수익을 유지하기 수월한 상권이라며 월 매출 1억원이 넘는 학원도 즐비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음식점 카페 등이 덩달아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2018228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8.03.03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없어지려나~~ 사교육이 서민들 살기 힘들게 만들어요

  2. 베짱이 2018.03.05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으.... 학군별로 부동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