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채용의 새로운 변화

 

 

고졸 출신 9급 채용 규모 확대 및 변호사 등 전문직을 7급 공무원으로 채용

 

  각 지방자치단체의 올해 신규채용인원이 20∼30% 늘어난다. 부산시는 올해 전국 처음으로 변호사와 공인회계사 등 전문직 종사자를 7급 정규직으로 공채한다. 이는 지금까지 각 지방자치단체가 변호사 등을 5, 6급 계약직으로 뽑는 관행에서 크게 변화한 것이다.

 

  부산시는 사회다변화에 따라 전문직이 필요한데 초임 변호사, 회계사의 공급이 대폭 늘어나 공채를 신설했다며 이들은 정규직으로 신입부터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어 당사자는 물론 지방자치단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한다.

 

 

지방자치단체 올해 고교 졸업자 대규모 채용

 

  지금까지 신규 채용 공무원의 90% 이상이 대학 졸업자들로 분석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고교 졸업자에 대한 대규모 채용이 이뤄진다. 올해부터 정부, 지자체의 9급 공채에는 고교 사회, 수학, 과학과목이 선택과목으로 신설돼 고교 졸업자가 유리해진 가운데 일부 지자체는 특정 직급에 고교졸업자만 선발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기술계고(공고) 출신 9급 선발전형을 신설한 부산시는 지난해 6명에 이어 올해 8명을, 경남도올해 9명을 선발한다. 전남도는 지난해 4명에서 올해 11명으로 늘린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별도전형으로 채용할당제를 도입해 기술계고 졸업생 채용인원을 19명에서 올해 23명으로 늘렸다.

 

 

장애인 저소득자 등 사회적 배려자 채용 규모도 대폭 확대

 

  장애인 등 사회적 배려자에 대한 채용도 대폭 늘어난다. 전남도는 올해 취업이 어려운 장애인의 고용기회 확대를 위해 33명을 채용할 방침이며 이는 2012년 17명보다 2배 가까이로 늘어난 인원이다. 또 경제적 자립을 위해 저소득층 9급 일반직 공무원 채용도 지난해 9명에서 22명으로 늘려 모집한다.

 

  부산시는 지난해보다 늘어난 선발예정 인원의 6%인 장애인 33명저소득층 11명을 선발하고 경북도저소득층 25명 장애인 21명을 선발한다. 특히 장애인 수험생에게는 대필, 확대 문제지 제공, 시험시간 연장 등 시험편의를 최대한 지원한다. 부산시와 전남도는 올해 처음으로 북한이탈 주민 전형을 만들어 각각 1명과 2명씩을 선발한다. 부산시는 늘어나는 사회복지업무를 위해 최근 2년간 사회복지직을 200명 뽑은 데 이어 올해에도 64명을 선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