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지난달 서울 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강남구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5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에서 전세를 끼고 집을 구하는 갭투자가 사실상 어려워진 것이다. 강남 11개구의 평균 전세가율도 2013년 말 이후 처음으로 50%대로 내려왔다. 2KB국민은행이 발표한 9월 주택가격 월간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전체 아파트 전세가율은 61.7%로 전월(64.3%) 대비 2.6%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2014162.1%를 기록한 이후 47개월 만에 최저치다. 특히 강남 11개구의 전세가율은 58.2%를 기록하며 201311(59.2%) 이후 49개월 만에 처음으로 60% 벽이 무너졌다. 강남구의 전세가율은 48.9%를 기록하며 국민은행이 구별 전세가율을 공개하기 시작한 20134월 이후 처음 50% 이하로 떨어졌다. 2년 전인 2016878.2%까지 치솟았던 강북 14개구의 전세가율도 지난 868.6%에서 지난달 65.8%로 하락하는 등 강남·북의 전세가율이 고루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세가율이 하락하면서 당분간 주택 투자 수요도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전문위원은 "전세가율이 60% 미만으로 떨어지면 자기자본 부담이 커지며 전세를 끼고 집을 사두는 갭투자가 어려워졌다고 봐야 한다""이번 9·13대책의 대출 규제 강화로 돈 빌려 집 사기도 쉽지 않아지면서 한동안 신규 주택수요가 위축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근 가을 이사철 들어 전셋값이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전세가율은 다시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 정부 규제로 매매시장이 위축돼 전세수요가 증가하면 매매가격이 하락하면서 전셋값 상승으로 이어져 전세가율이 높아지게 된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한동안 매매시장은 눈치보기 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1만가구에 육박하는 송파 헬리오시티 입주(12)도 다가오고 있어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크게 불안하진 않을 것"이라며 "매매수요의 전세전환 속도가 얼마나 가파르냐에 따라 전세가율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201810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