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개포주공1 배정물건 26억 거래같은평형 일반물건은 16억대

 

 

  강남권에서 인기가 높은 펜트하우스의 가격은 얼마나 할까. 펜트하우스는 희소성이 있는 데다 거래가 거의 되질 않아 정확한 시세를 측정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최근 강남구 개포동 재건축대상 아파트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는 거래가 이뤄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개포주공1단지 전용 179펜트하우스를 배정받은 전용 61.526억원에 거래됐다. 같은 달 펜트하우스가 아닌 평형에 배정된 같은 전용 61.5165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95000만원 비싸다. 10억원에 가까운 프리미엄이 붙은 것은 펜트하우스가 그만큼 희소하기 때문이다. 개포주공1단지는 재건축을 거쳐 최고 35, 6642가구의 고층 대단지로 탈바꿈하지만, 이 중에서 펜트하우스는 전용 1568가구, 전용 17223가구에 불과하다.

 

 

  현재 호가와 조합원 추가분담금을 종합했을 때 개포주공1단지 펜트하우스에 입주하기 위한 최종 부담액은 전용 156가 약 39억원, 전용 17941억원 선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거래된 전용 179펜트하우스는 추가분담금 153700만원이 들고, 45억원 호가가 붙은 전용 15655000만원을 환급받는 조건의 물건이기 때문이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강남지역 펜트하우스는 물량 자체가 매우 적고 거래도 뜸해 시세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인근 개포주공2단지 재건축 '래미안 블레스티지'의 경우 2015년 조합원 분양 당시 전용 141.7펜트하우스가 19억원, 전용 175.8242000만원에 분양된 후 입주권 거래가 전무하다.(20176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