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2 15:22

 

 

 

  '내 직업이 기계나 컴퓨터로 대체될 확률은?' 듣기만 해도 섬뜩하다. 내 직업이 고작 기계에 의해 대체되다니. 하지만 엄연한 현실이다. 인공지능, 5세대 이동통신 등을 앞세운 4차 산업혁명은 시나브로 인간의 일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 마틴스쿨이 연구한 직업의 로봇 대체확률 한국판 서비스는 그 위험도를 계량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581개 직업의 향후 20년 내 대체될 확률 전체 직업 중 순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자신의 직업 대체 확률을 확인하려면 PC(www.mk.co.kr)나 모바일(m.mk.co.kr)을 이용하면 된다.

 

  로봇으로 바뀔 확률이 가장 높은 직업은 무엇일까. 전화상담원이다. 무려 99%나 된다. 사라질 직업 1순위다. 지금도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 많이 대체될 정도로 위협받고 있다. 단순 회계업무에 종사하는 회계관리인(99%)과 스포츠경기 심판(98%)도 대체율이 높았다. 숫자 계산이나 고도의 정확성을 요구하는 직업은 아무래도 기계나 컴퓨터가 '비교우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중개인(97%)도 대체율이 높은 직업으로 꼽혔다. 에어비앤비 등 플랫폼 기반 O2O(·오프라인 연계)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단순 중개 업무는 인간이 더 이상 경쟁력을 발휘할 수 없는 분야가 되고 있다. 택배기사도 대체율이 94%나 된다. 드론택배가 현실화하는 날 택배기사란 직업도 사라질 수 있다. 특히 한국은 외국 선진국보다 로봇 대체 확률이 높은 직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까지 인간이 우위에 있는 직업은 인간의 감성과 연관된 직업이다. 가장 대체율이 낮은 직업은 심리상담, 심리재활 등을 하는 임상심리사. 대체 확률이 0.28%에 불과하다. 비슷한 분야로 볼 수 있는 정신건강상담치료사(0.31%), 음향치료사(0.33%), 사회복지사(0.35%) 등도 대체 확률이 낮았다. 안무가(0.4%), 의상디자이너(0.49%)등 창의성이 중요한 예술가들도 대체 불가 직업으로 조사됐다. 가수(7.4%)는 상대적으로 대체 확률이 높았지만 로봇 가수가 사람 가수를 대체하는 경우는 드물 것이다. 교육 분야 역시 기계 대체율이 낮은 분야였다. 초등학교 교사는 대체율이 0.44%에 불과했다. IBM 왓슨이 병원에서 '인공지능 의사'로 활약한다지만 의사 역시 아직까진 사람이 필요한 직업으로 분석됐다. 외과의사 대체율은 0.42%로 분석됐다.(2016122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6.12.23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라는 직업도 없어지지 않을까요~

  2. 영도나그네 2016.12.23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정말 4차 혁명이 시작되는 우리가
    지금까지 상상도 할수 없는일이
    벌어질것 같네요...
    덕분에 좋은 내용 잘보고 갑니다..

  3. 카푸리오 2016.12.2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차 혁명!!!
    준비해야겠습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