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서울시가 서촌(경복궁 서쪽) 경관 보호를 위해 구역별로 건물 높이를 2~4층으로 제한한다. 다만 4m이상 도로변의 경우 2층 한옥을 허용키로 했다. 카페나 음식점을 대상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서촌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을 추진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지역은 지난 2010년 4월 17일 지구단위계획이 최초 결정됐으나 지나친 상업화로 임대료가 오르고, 기존 상인들이 다른 곳으로 떠나야 하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발생했다. 또 한옥, 인왕산 등 주요 경관자원 훼손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 중이다.

 

  이번 열람공고안에 따르면 한옥, 인왕산 등 서촌 내 주요 경관자원 보호를 위해 한옥보전구역, 일반지역, 상업지역 등 크게 3개 지역으로 구분했다한옥보전구역은 한옥지정구역과 한옥권장구역으로 나뉜다. 한옥만 건축이 가능한 한옥지정구역은 1층으로 건축하되 4m 이상 도로에 접할 경우 2층 한옥도 건축이 가능토록 했다. 비한옥 건축이 가능한 한옥권장구역은 2층 이하를 기준 층수로 하되 한옥지정구역과 접하지 않으면서 4~8m 미만 도로에 접할 경우 3층, 8m 이상 도로에 접할 경우 4층까지 건축이 가능하도록 했다.

  일반지역(일반관리구역, 필운대로구역, 물길영향구역)은 3층 이하를 기준층수로 한다. 다만 각 구역별로 제시된 지정요건 충족 시에는 4층까지 건축이 가능하도록 계획했다. 주요 가로변인 자하문로구역, 효자로구역은 바로 4층까지 건축이 가능하다. 상업지역(사직로구역)은 30m 이하까지 건축이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막기 위해 기존 생활형 상권을 침해하거나 임대료 상승의 주요 원인을 제공하는 프랜차이즈 가맹점 입지를 제한한다. 대로변인 자하문로와 사직로변을 제외하고 구역 내 전 지역을 대상으로 한다. 모든 업종을 제한하지 않고 젠트리피케이션 영향력이 큰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영업점으로 한정해 적용하게 된다. 기존 근린생활시설 밀집지 등을 제외하고 구역 내 주거밀집지역에서는 카페, 음식점 등의 영업을 할 수 없게 된다.

  한편 이번 재정비안은 열람공고 이후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5월께 결정고시 될 예정이다. 지난해 2월께부터 시행된 개발행위허가제한도 해제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오래된 주거지의 정주환경과 지역상권을 보호하고 골목길, 한옥주거지 등 타 지역과 차별화된 주요 경관자원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경복궁 서측 지구단위계획 구역은 북촌과 함께 서울을 상징하는 지역인 만큼 역사문화 경관을 보존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2016년 3월 10일 뉴시스 기사 참조)

 

 

 

 

 

 

 

 

 

 

 

 

 

 

 

 

 

 

 

경복궁 서쪽 서촌마을은 변신을 위한 공사 중

서촌애(愛) | 2011.09.27 17:3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 개발과 보존이 공존하는 서촌지역의 향후 변화에 주목하자.

  요즘 경복궁 서쪽 서촌(西村)마을이 시끄럽다. 서촌은 서울 종로구의 효자동, 필운동, 누하동, 체부동 등 15개 동을 아우르는 인왕산 동쪽 동네를 말한다. 개량 한옥과 일제강점기에 지은 일본식 가옥 등이 어우러져 20세기 초 서울의 모습을 상당부분 간직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서촌이 변신을 위한 공사 중에 있다. 북촌의 발전물결이 서촌으로 이전하고 있는 것이다. 서촌의 변신을 살펴보자.

1. 경복궁 서쪽 서촌지역의 공사 현황

  그동안 경복궁 서쪽 서촌마을의 일부지역은 재개발지역으로 묶여 건축행위가 제한되어 왔으나 서울시가 2010년 4월 경복궁 서측 지구단위계획을 발표하면서 건축행위의 제한이 풀려 개발행위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특히 북촌지역의 땅값인상 등으로 미술관, 겔러리, 카페 등이 서촌지역으로 몰려오면서 서촌지역 곳곳이 변화를 위한 공사 중에 있는 것이다.

  경복궁역 2번 출구로 나오면 적선시장이 보인다. 과거에는 농산물 등을 파는 재래시장이었으나 지금은 먹자골목으로 바뀌었다. 오후 퇴근시간이 되면 많은 인파로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붐빈다. 골목길을 따라 50여 미터 올라가다보면 우측에 4층짜리 건물이 새로 지어져 곧 입주를 하고 영업을 할 것으로 보인다. 골목길을 따라 조금 더 올라가면 서촌 변화의 중심지인 필운대로를 만나게 되는데 전방 50여 미터 지점에 4층짜리 건물이 세워져 있다. 아직까지는 공실이지만 요지로 전망이 밝다고 한다. 조금 더 올라가면 금년 봄에 완공된 7층짜리 공동주택이 있고 그다음 10여 미터 골목에는 4층짜리 빌라 공사가 한창이며 좌측 도로변에는 여러 건물들이 리모델링 중이고 도로변에서 조금 들어가면 어느새 지어졌는지 멋있고 예쁜 한옥이 여러 채 들어서 있다.

  또한 신교동에는 대형 공용주차장공사가 진행 중이며 통인시장 입구를 지나 경복궁역 쪽으로 내려오다 보면 세종대왕 나신 곳이라는 안내석을 만나게 되는데 그곳 주변에도 2동의 건물이 신축 중에 있다.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려진 토속촌은 헌 기와를 걷어내고 새 기와를 얹고 있으며 토속촌에서 필운대로로 통하는 도로변 우측에는 2동의 건물이 리모델링 중이다. 그 외 자하문길 우측에도 3동의 건물이 신축 중이며 사소하게 리모델링하는 공사는 손가락으로 세기도 힘들 정도다.

2. 경복궁 서쪽 서촌지역 변신의 허와 실

  서촌지역 한옥 주민들은 이런 변화를 걱정하기도 한다. 3년째 서촌에 살고 있는 김모(32)씨는 "저층 한옥들 사이에 괴물같이 높은 건물이 우뚝 솟아 흉물스럽다. 인왕산의 스카이라인이 다 보이는 게 이곳 한옥살이의 장점이었는데 높은 건물들이 들어서면서 경관을 해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으며 서촌 토박이 김모(63)씨는 "한옥을 살리자고 지구단위계획까지 세워 놓고 빌딩을 짓도록 허락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이런 정책이라면 사실상 있으나마나 한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문제는 재산권 침해 논란이 있어 다짜고짜 한옥 보존만 주장할 수만은 없다는 점이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어디까지나 사유재산이고, 그에 상응하는 보상이 있는 것도 아닌데 한옥지정구역 이외의 곳에 현대식 건물을 못 짓게 할 수는 없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한옥을 헐고 높은 건물을 짓는 데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종로구청 관계자는 "7층 공동주택이 세워져 문제가 되고 있는 누하동 236번지와 4층 빌라를 신축하고 있는 필운동 87번지는 일반건축물을 지어도 되는 구역이고, 6층짜리 건물이 세워지고 있는 누하동 222-3번지는 한옥권장지역이라 반드시 한옥을 지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지구단위계획에 따르면 '한옥지정구역' 안의 신축 건물에 한해서만 한옥을 짓도록 돼 있다. 서촌에 일반건물이 들어설 빈틈이 있었던 것이다.

  5년째 서촌에 산다는 정모(65)씨는 "옛날 강남이 콩밭일 때 서촌은 부자동네였는데, 그 후 강남이 눈부시게 발전해도 여긴 예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이 정체돼 있다"며 보존보다는 개발을 지지했다. 주민 간에도 '개발이냐 보존이냐'를 놓고 의견이 갈린 상태다. 향후 서촌지역 변화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두고 볼 일이다.

소셜데이팅 브란젤리나 야세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