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한국산업인력공단, 2011년 변리사 최종 합격자 240명 발표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지난 16일 ‘이공계열의 고시’라고 불리는 변리사 국가자격시험의 올해 합격자 240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변리사 국가자격시험 제2차 시험 합격자 전체명단 및 개인별 합격조회는 인터넷 변리사 국가자격시험 홈페이지(www.q-net.or.kr/site/patent)에서 확인 할 수 있다.

1. 합격자 통계 분석 결과

  합격자 분석 결과 여성과 인문계열 출신은 줄어든 반면 36세 이상 고령자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합격자는 2009년 30.1%(68명), 지난해 28.7%(70명), 올해 25.4%(61명)로 줄었다. 인문계열 출신도 2009년 10명, 지난해 4명, 올해는 단 1명에 그쳤다. 수험 전문가들은 “변리사의 특허 분야 업무가 이공계 쪽이 많은 현실과 2차 시험 선택과목의 대부분이 이공계열 관련 과목인 점 때문에 인문계열 지원자가 줄어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36세 이상 고령자는 2009년 15%(34명), 지난해 19.3%(47명), 올해 20.8%(50명) 등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올 최고 점수는 66.58점, 합격 커트라인은 56.83점이다. 2차 시험 19개 선택과목 가운데 가장 인기가 높은 과목은 회로이론(431명), 디자인 보호법(285명), 유기화학(146명) 등이었다.

2. 합격자들의 공부방법과 2012년도 시험 안내

  수석 합격자조정희(27)씨로 포항공대 신소재공학과를 졸업했다. 조씨는 “논술형 2차 시험을 준비하는 올 3~6월, 하루 2시간 이상 매일 자필로 모의시험을 풀어본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시험 준비생들에게는 “공부 압박감에 주눅들지 말고 페이스를 잘 조절하는 것이 관건”이라면서 “자신을 믿고 꾸준히 공부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그는 “최근 삼성·애플의 특허권 분쟁 등 해외기업과 우리기업 간 특허권 분쟁을 보면서 특허권이 국가경쟁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면서 “앞으로 변리사로서 국가 간 특허권 분쟁에서도 역할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연소 합격자이규철(20)씨로 역시 포항공대 전자과 3학년생이다. 올해 처음 시험을 봐 합격한 이씨는 공부 노하우에 대해 “특별한 건 없다.”면서도 “하루 10시간 이상, 시험 서너달 전부터는 하루 14시간 이상 책상에 앉아서 공부했던 것이 비결이라면 비결”이라고 귀띔했다.

  한편 내년 변리사 시험의 원서접수는 내년 1월 9~18일로 예정돼 있다. 객관식으로 치러지는 1차시험은 서울과 대전 등 두 곳에서 2월 26일, 논술형인 2차 시험은 서울에서 7월 21~22일 실시된다. 최종합격자 발표는 내년 11월 14일이다. 영어는 토익(775점 이상), 텝스(700점 이상) 성적 등으로 대체된다. 올해 1차 시험 합격자는 내년도 2차 시험 응시가 가능하다. 또 7급 이상으로 특허청에서 7년 이상 근무한 공무원 등은 1차 시험이 면제되고, 5급 이상으로 특허청에서 5년 이상 근무한 공무원 등은 1차 시험은 물론 2차 시험 일부도 면제받는다.(서울신문 11월 17일자 기사 일부 참조)

- 2011년 제14회 주택관리사보 제2차 시험 합격자 발표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금일(11월 2일) 2011년도 제14회 주택관리사보 제2차 시험 합격자를 발표했다. 요즘과 같은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공동주택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공동주택 입주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도입한 주택관리사보 자격시험제도가 주목을 받고 있다. 금일 발표한 합격자들에 대한 안내전문 자격증의 대표격인 주택관리사보 시험에 대해서 알아보자.

1. 제2차 시험 합격자 발표와 시험성적 확인 안내 등

  주택관리사보 제2차 시험 합격자 명단과 개인별 시험성적2011.11.2(수) 09:00부터 60일간 한국산업인력공단 인터넷(www.Q-net.or.kr) 주택관리사보 발표서비스(합격자발표)에 게재한다. 합격자 전체명단은 홈페이지www.Q-net.or.kr』⇒『주택관리사보 홈페이지』⇒『발표서비스』⇒『합격자발표』⇒『2011년 제14회 주택관리사보 2차』⇒『전체합격자 보기』⇒『2011년 제14회 주택관리사보 2차 시험 합격자 명단』⇒『주택관리사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개별 시험성적은『www.Q-net.or.kr』⇒『주택관리사보 홈페이지』⇒『발표서비스』⇒『합격자발표』⇒『2011년 제14회 주택관리사보 2차』⇒『 주민번호, 수험번호, 성명』등을 입력하여 조회할 수 있다. 개인별 합격여부는 2011.11.2(수) 09:00부터 4일간 자동응답전화(ARS) 1666-0100로도 확인할 수 있다.

  합격증서는 제14회 주택관리사보 제2차 시험 원서접수시 기재한 주민등록상 주소지의 해당 시도(서울은 구청)에서 교부 받을 수 있으며 각 시도별 교부일정 및 준비물 등이 차이가 있으므로 해당 교부처의 교부일정 및 구비서류 등을 정확하게 확인하여야 한다.(별도로 공지된 주택관리사보 자격시험 합격증서 교부처 참조) 특히, 대리인 등이 교부받을 경우 해당 시도에 구비서류 등 준비물을 정확하게 확인(전화확인)한 다음 방문하는 것이 좋다.

2. 주택관리사보 시험 안내와 제14회 1차 시험결과

  주택관리사보 시험은 매년 1회 1, 2차로 구분하여 실시되며 1차 시험은 민법, 회계원리, 공동주택시설개론, 2차 시험은 주택관리관계법규, 공동주택관리실무이고 시험시간은 1차 150분, 2차 100분이며 1차 시험은 객관식 5지 선택형으로 과목당 40문제가 출제되고 2차 시험은 객관식 5지 선택이 원칙으로 하되 과목별 4문항은 주관식(단답형 또는 기입형)을 가미하여 과목당 40문제가 출제 된다. 합격자 결정은 매과목 100점 만점으로 하여 매 과목 40점 이상이고 전 과목 평균 60점 이상 득점하여야 한다.(기타 자세한 내용은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시험시행계획공고 참조)

  한편, 2011년 제14회 주택관리사보 제1차 시험에는 22,813명이 원서를 접수해 17,238명이 응시, 2,915명이 합격하여 16.91%의 합격률을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이 2,430명(83%) 여성이 485명(17%)이며 연령별로는 4~50대가 2,226명(76%)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이 1,822명(63%)으로 나타났다.

- 2011년 제20회 공인노무사 최종 합격자 발표

  고용노동부는 26일(수) 제20회 공인노무사 자격시험 최종합격자 244명의 명단을 최종 확정하여 발표했다. 최종 합격자 명단은 한국산업인력공단 홈페이지(www.Q-net.or.kr) 및 ARS(1666-01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합격자 연령별 성별 분석 등

  최종 합격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 125명(51.2%), 30대 99명(40.6%), 40대 17명(7.0%), 50대 3명(1.2%)으로, 20대 합격자 비율이 지난 해(42.7%)보다 상승하였다. 여성합격자 수는 87명(35.7%)으로 지난 해 68명(26.9%)보다 다소 증가하였다. 수석 합격은 김민영(남, 30세)씨가 차지하였고, 최고령 합격자는 이태규(남, 55세), 최연소 합격자는 이지혜(여, 22세)씨로 밝혀졌다.

  올해부터 표준점수제도가 도입되어 2011년 최소합격인원은 2010년과 동일하게 250명으로 결정되었으며 최소합격인원제도에 의해 제2차시험에서 58명(합격선 59.27점)이 추가합격하였다. 최소합격인원제도란 절대평가제에 따라 매과목 4할 이상, 전과목 평균 6할 이상 득점해야 합격할 수 있으나, 합격자가 시험공고시 정한 최소합격 인원수에 미달할 경우 전과목 평균이 6할 미만이어도 매과목 4할 이상인 자 중에서 고득점 순으로 최소합격인원을 선발하는 제도이다.

2. 공인노무사 시험 및 개업 안내

  제3차 면접시험은 제2차시험 합격자 251명을 대상으로 실시하여 최종합격자는 244명으로 결정되었으며, 불합격자 7명은 다음 연도까지 3차 면접시험의 응시 기회가 주어진다. 공인노무사 자격시험은 1차 선택형, 2차 논문형, 3차 면접 등 총 3차에 걸쳐 시행되며 올해 실시한 제20회 공인노무사 자격시험은 제1차 시험 (6. 12)과 제2차 시험(8. 13~14)을 거쳐 지난 10월 15일에 최종 제3차 시험을 치렀으며, 시험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고 있다.

  공인노무사 자격을 취득하면 개업하여 근로자 권리구제에 관한 대행 대리, 노동관계법령과 노무관리에 관한 상담 지도 업무 등을 수행할 수 있으며, 기업체ㆍ노무법인ㆍ법무법인 등에 취업하여 노무관리나 컨설팅 업무를 맡는 등 진로가 다양하다. 지난해까지 공인노무사 자격시험에 합격한 사람은 2,365명이며, 현재 1,259명이 직무개시 등록 후 개업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 시험에 최종 합격한 244명한국공인노무사회에서 실시하는 실무수습을 수료한 후에 직무를 개시할 수 있다. 

【 제20회 시험응시 및 진행결과 】

차 수

시험방법

대상

응시

합격

합격율

비고

제1차시험

객관식5지선택형

3,275

2,909

1,786

61.39%

 

제2차시험

논문형

2,612

2,342

250

10.67%

 

제3차시험

면 접

251

251

244

97.2%

전년도 3차시험 불합격자 1명 포함

- 행정안전부, 「행정사법시행령」 및 「시행규칙」입법예고

  행정기관에서 요구하는 서류를 민원인을 대신하여 작성 제출하는 일 등을 하는 행정사 시험이 2013년도에 처음으로 시행된다. 그간 행정사(구 행정서사)는 일정한 경력을 갖춘 공무원 등에게만 자격이 주어져 형평성 논란이 있어 왔으나, 앞으로는 국민 누구나 행정사 자격시험을 통과하면 행정사 사무소 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

1. 「행정사법시행령」 및 「시행규칙」개정안 입법예고와 주요내용

  행정안전부는 행정사법 개정법률안을 공포(2011년 3월 8일)한데 이어, 이번에는 행정사 자격시험실시 주기, 실무․연수교육, 시험과목 등 세부규정을 담은 「행정사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하고 6월 10일부터 7월 4일까지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위원장을 행정안전부 차관보, 부위원장을 행정안전부 지방행정국장으로 하는 11인 이내의 위원으로 행정사자격심의위원회를 구성(시행령안 제4조)하고, 행정사업 신고시 교육이수를 의무화 하였으며 사무소는 1개소 설치를 원칙으로 하고 3인 이상으로 구성된 합동사무소와 분사무소 설치를 가능하게 하였다.

2. 행정사 자격시험 관련 주요내용

  행정안전부장관이 행정사 자격시험을 매년 1회 실시하도록 하고 시험시행 60일전까지 일간신문 관보 시험시행기관 홈페이지 등게재 공고하도록 했다. 시험은 행정사의 직무수행에 필요한 지식 및 그 응용능력을 검정할 수 있도록 1차 시험(객관식)과 2차 시험(주관식)으로 치르도록 했다.

 

<시험과목>

 

 

 

1차 시험(§8②별표1) : 민법(총칙), 행정법, 행정학 개론(지방자치행정 포함)

‣ 2차 시험(§8②별표1):

- 공통 : 민법(계약), 행정절차론, 사무관리론

- 선택 : 행정사실무법(일반행정사), 해사실무법(기술행정사), 해당 외국어

(외국어번역행정사)

  합격 기준매과목 40점 이상(100점 만점)이면서 전과목 평균 60점 이상(절대평가)으로 한다. 하지만, 최소합격인원제도를 도입하여 합격기준을 넘은 응시자가 선발예정 인원에 미달되는 경우에는 매과목 40점 이상인 사람 중에서 전과목 총득점의 고득점자 순으로 합격자를 결정하도록 했으며 경력자의 1차 시험 면제기준을 5년 이상 경력자에서 10년 이상 경력자로 강화하였고 시험 전부(1, 2차) 면제를 1차 시험 전과목과 2차 시험 일부과목 면제로 변경하였다.

  자격시험의 시행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 위탁하고 시험에 관하여 중요사항은 행정사자격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행정사자격증은 행정안전부 장관이 시도지사를 통해 교부하고 행정사 자격을 취득한 사람이 행정사 영업을 하고자 할 때에는, 해당 시도에서 실시하는 4주 이상의 실무교육을 받은 후 사무소 소재지 특별자치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에게 신고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