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노인과 바다는 헤밍웨이가 멕시코만에서 낚시를 하면서 지은 책

 

  2012년 3월 7일 우리 일행은 키 웨스트에서 아주 특별한 곳을 방문했다. 바로 헤밍웨이가 노인과 바다라는 불후의 명작을 집필한 헤밍웨이의 집이다. 미국식 저택에 비하면 그리 크지는 않았지만 그가 이집을 소유할 1930년대 당시를 생각하면 결코 적은 규모는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헤밍웨이의 집은 바다에서 불과 몇 백 미터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으며 무척 많은 관광객들로 봄비고 있었다. 헤밍웨이는 노인과 바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등의 작품으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하였다. 헤밍웨이의 집은 키 웨스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면 누구나 꼭 들리는 관광명소가 되었다. 키 웨스트에 있는 헤밍웨이의 집을 한번 둘러보자.

 

<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집과 관람시간을 알리는 표지판 >

한시대의 유명한 소설가의 집이 시간이 흘려 관광명소가 되었다. 안내 해설사는 방마다 놓여 있는 옛 가구며 사진들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헤밍웨이의 집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은 그의 집을 둘러보면서 무슨 생각들을 했을까? 나는 그가 불후의 명작을 남기기는 했지만 4명의 부인과 함께한 가정생활에서 삶이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헤밍웨이의 2번째 부인 폴린이 파리에서 가져 왔다는 장식장 >

헤밍웨이와 2번째 부인 폴린이 1931년 이집을 구입하고 파리에서 여러 가구들을 구입하여 들여왔다고 한다. 이 장식장은 17세기 스페인 양식으로서 서카시아산 호두나무(Circassian Walnut)로 만들어 졌다고 한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사용했던 낚시대 >

헤밍웨이가 사용했다는 낚시대다. 지금은 투박하게 보이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고가였으며 많은 사람들이 애용했다고 한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가족사진 >

4명의 부인들과 자녀들 사진이다. 처음 3명의 부인과는 이혼으로 끝났고 마지막 부인 메리는 헤밍웨이가 아이다호에서 죽을 때 함께 있었던 부인이다. 현재는 모두 사망했다고.....

 

<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사용했던 침대 >

이 침대는 헤밍웨이의 2번째 부인 폴린이 태어난 세인트 루이스에서 직접 주문해온 것이라고 한다. 침대위에 있는 그림은 헨리 포그너의 작품 사본이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집 내부 수영장 >

이 수영장은 키 웨스트에서 처음으로 개인주택안에 지어진 것이다. 길이가 약 20미터로 현재까지도 키 웨스트에서 가장 큰 개인수영장이라고 한다.

 

 

  헤밍웨이의 집은 헤밍웨이가 1961년 사망하자 키 웨스트 지역의 사업녀 버니스 딕슨이 구입하여 1964년 박물관으로 개장하였으며 1968년에는 국가 유적으로 채택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꽃보다미선 2012.06.04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저곳이 그 유명한 헤밍웨이의 집이군요! ㅇ_ㅇ
    우왕 잘 구경했어요!

  2. 마음노트 2012.06.04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사진이네요.
    헤밍웨이가 어떤 환경에서 작품을 만들었는지
    알 수 있게되었어요.

  3. 풀칠아비 2012.06.04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직접 한번 가보고 싶네요.
    그 멋진 작품들의 탄생배경을 약간은 엿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말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4. 솜다리™ 2012.06.04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밍웨이의 집이 미국에 있었군요..ㅋ
    미국.. 함 가보고 픈...^^

  5. 생활의 달인 2012.06.04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도 한번 방문해보고 싶네요. 미쿡여행갈때 한번 고려해봐야겠씁니다^^

  6. 김팬더 2012.06.04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겨진 집인지는 몰랐네요
    저도 한번 방문해보고싶습니다

  7. 별이~ 2012.06.05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태랑짜오기님 덕분에 잘보고갑니다^^
    월요일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8. 와이군 2012.06.05 0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인과 바다의 저자로만 알고있었는데 상세하게 보게 되네요.
    잘 봤습니다 ^^

  9. 유쾌통쾌 2012.06.05 0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몰랐던 정보네요.... 한번 꼭 가보고 싶네요~

  10. 돈재미 2012.06.05 0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밍웨이도 가정은 순탄치가
    않았던 모양이군요.
    4명의 부인이라...
    덕분에 귀한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11. 아레아디 2012.06.05 0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가서 몸으로 한번 느껴보고 싶네요..ㅎ

  12. 마니팜 2012.06.05 0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밍웨이의 집 구경 잘했습니다. 부인이 넷이었다니 순탄치 않은 부부생활이었네요 잘 보고 갑니다

  13. 성공이 2012.06.05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명태님 덕택에 헤밍웨이집도 구경하고 갑니다~~
    명인의 집이라서 그런지 신기하기만 할뿐입니다^^*

  14. 씩씩맘 2012.06.05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밍웨이 집 저도 가보고 싶네요. ^^

  15. 신선함! 2012.06.05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갈께요..!!
    신나는 하루 보내세요~!!

  16. +요롱이+ 2012.06.05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허밍웨이의 집이군요!!
    꼭 한번 직접 가보고 싶어요!! ㅎ

  17. 근사마 2012.06.05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인의 자택에 가면 어떤 느낌일지 정말 구금하네여^^
    정말 잘보구 갑니다^^

  18. 영도나그네 2012.06.05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정말 의미있고 뜻깊은 곳으로 여행을 다녀오셨네요..
    이름만 들어본 헤밍웨이집을 덕분에 구경할수가 있었네요..
    잘보고 갑니다..

  19. Channy™ 2012.06.10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영장이 멋지네요ㅎㅎ
    저도 기회가 되면 직접 꼭 가보고 싶네요^^

-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악어를 보다(미국기행)

   

  우리 일행은 2012년 3월 6일 워싱턴을 떠나 플로리다를 향했다. 플로리다는 미국의 남부지역에 위치하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려는 미국 사람들의 피한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마이애미는 바닷가에 있는 휴양 도시로 수로가 잘 정비되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에 도착, 마이애미 교외로 빠지자 전형적인 농촌풍경이 전개되었다. 산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광활한 벌판에 숲과 농지가 어우러져 있었다. 한폭의 그림과 같은 플로리다주였다. 반팔 반바지 차림의 사람들, 그 사람들의 모습도 쉽게 발견할 수 없을 만큼 한산했다.

 

< 하늘에서 본 마이애미의 모습 >

마이애미는 바다에 인접한 휴양도시로 경지정리가 된 듯한 모습이었으나 공항에 도착하여 알아본 결과 잘 정비된 수로로 인하여 그렇게 보였던 것이었다.

 

 

 

 

< 마이애미 인근 수로를 탐방 >

플로리다는 열대지역으로 여름에는 비가 많이 오고 습하다. 이런 특성의 기후로 파충류들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일행도 수로를 탐방하면서 2마리의 악어를 볼 수 있었다.(바로 위 사진에서 악어 머리 부분 확인 가능)

 

 

 

< 미국의 땅 끝 마을 키 웨스트 가는 길 >

미국의 최 남방 키 웨스트로 가는 길이다. 키 웨스트는 쿠바와 지근거리에 있어 쿠바 난민들이 자주 들어오던 곳이라고 한다. 지금은 통제가 강화되어 난민들의 입극이 거의 불가능하다. 정말 넓고 광활한 플로리다주는 하느님이 축복해 주신 땅인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화들짝 2012.05.23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어 머리 찾느라 힘들었습니다. ^^

  2. 생활의 달인 2012.05.23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보지는 못했지만 정말 한번쯤은 다녀오고 싶은 곳이군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3. 코리즌 2012.05.23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은 지역이 넓다보니 좋은 곳도 많겠네요.
    글 잘 보았습니다.

  4. 근사마 2012.05.23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보구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여^^

  5. 꽃보다미선 2012.05.23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미국이 넓긴 넓네요 ㅎㅎ
    사진구경 잘하다 가요 ^^

  6. 씩씩맘 2012.05.23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애미 멋지네요.
    저는 악어 금방 찾았어요. ㅎㅎ

  7. 솜다리™ 2012.05.24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의 미국여행이내요^^

  8. 2012.05.24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와이군 2012.05.24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참을 숨은그림찾기했네요.
    숨어있으니 정말 안보이는듯 합니다.
    잘 봤습니다 ^^

  10. 돈재미 2012.05.24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플로리다는 파충류가 많이 사는군요.
    뱀도 많이 나오겠는데요.
    덕분에 마이애미 구경 잘 하였습니다.

  11. 성공이 2012.05.24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비가 얼마나 잘되어 있음 악어로 보이는 착시현상까지
    나타났을까요..^^정리가 잘된 모습은 본받아야 할듯 합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12. 핑구야 날자 2012.05.24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부실정도로 아름답네뎌.. 정말 부러워요

  13. Hansik's Drink 2012.05.24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진데요~ ㅎㅎ 정말 가보고싶은 곳이네요~ ^^

  14. +요롱이+ 2012.05.24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지네요 ㅎ
    뭔가 정리가 잘 된 것 같다는 느낌이..
    잘 보구 갑니다^^

  15. 신선함! 2012.05.24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갑니다~ ^_^

  16. 복돌이^^ 2012.05.24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급 뱅기에서 사진찍고 싶어지네요~~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7. 해우기 2012.05.25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한번 갈수있을런지.......
    이런 사진보고있으면...마음에....부러움과.기대...
    그리고 다시 좌절이 밀려오네요.....

  18. 영도나그네 2012.05.25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름답고 멋진 곳으로 여행다녀 오셨군요...
    덕분에 미국의 마이애미 구경 잘하고 갑니다..

귀국환영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3.10 17:0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8일동안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남편, 

얼굴이 반쪽이 되어 돌아왔다.

3일간은 배탈 설사로 고생했다고 한다.

 

남편이 좋아하는 멍게로

귀국 환영을 준비했는데,

플로리다에서 먹은 랍스터가 아무래도 원인 같다며...

그래서 그냥 ~~~~나 혼자 먹었다~ㅎ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복죽  (38) 2012.04.02
우리집에 부는 봄바람  (26) 2012.03.28
귀국환영  (32) 2012.03.10
너는 내운명  (29) 2012.03.07
참치 김치죽  (20) 2012.03.05
3월의 왈츠  (16) 2012.03.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인배닷컴 2012.03.10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랍스타... 크기가 엄청나네요.

  2. 2012.03.10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씩씩맘 2012.03.11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별히생각해서준비했는데어쩐대요^^;;

  4. 생활의 달인 2012.03.11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정성스럽게 준비하신거 같은데 조금 아쉽게 된거 같네요^^;;

  5. 코리즌 2012.03.1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을 너무 하시는군요.
    저 맛있는 걸 보고도 못 드신다니 ~

  6. 아레아디 2012.03.11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는 좀 따뜻하더니,,
    오늘은 다시 추워지네요.
    그래도 하늘만큼은 맑은!
    행복한 주말시간 보내세요^^

  7. Zoom-in 2012.03.11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지에서 음식때문에 고생하셨다니, 출장이 더 힘드셨겠네요.
    뭐니뭐니해도 국산이 최고인가 봅니다.

  8. 2012.03.12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Hansik's Drink 2012.03.12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ㅎㅎ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었네요~
    이번 한주도 멋지게 보내봐요~ ^^

  10. 바닐라로맨스 2012.03.12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로리다에서먹은 랍스타..
    아 ... 부럽...ㅎㅎㅎ

  11. 아레아디 2012.03.12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찬 월요일 되세요^^

  12. 화들짝 2012.03.12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삼주와 팩소주가 화룡점정이네요. ^^

  13. +요롱이+ 2012.03.12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한주가 시작됬네요~
    이번주도 성과있는 알찬 한주 되시기 바랍니다..^^

  14. 해우기 2012.03.13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저런 맛나보이는 음식을 못드시다니...
    이런 안타까운...

    지금은 괜찮으신가요???

  15. 원삼촌 2012.03.1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멍게 먹고싶네요ㅎㅎ

  16. 와이군 2012.03.14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지에서 탈나면 참 서러운데 말이죠~
    다 나으신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