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노인과 바다는 헤밍웨이가 멕시코만에서 낚시를 하면서 지은 책

 

  2012년 3월 7일 우리 일행은 키 웨스트에서 아주 특별한 곳을 방문했다. 바로 헤밍웨이가 노인과 바다라는 불후의 명작을 집필한 헤밍웨이의 집이다. 미국식 저택에 비하면 그리 크지는 않았지만 그가 이집을 소유할 1930년대 당시를 생각하면 결코 적은 규모는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헤밍웨이의 집은 바다에서 불과 몇 백 미터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으며 무척 많은 관광객들로 봄비고 있었다. 헤밍웨이는 노인과 바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등의 작품으로 노벨 문학상을 수상하였다. 헤밍웨이의 집은 키 웨스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이면 누구나 꼭 들리는 관광명소가 되었다. 키 웨스트에 있는 헤밍웨이의 집을 한번 둘러보자.

 

<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집과 관람시간을 알리는 표지판 >

한시대의 유명한 소설가의 집이 시간이 흘려 관광명소가 되었다. 안내 해설사는 방마다 놓여 있는 옛 가구며 사진들에 대해 설명해 주었다. 헤밍웨이의 집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은 그의 집을 둘러보면서 무슨 생각들을 했을까? 나는 그가 불후의 명작을 남기기는 했지만 4명의 부인과 함께한 가정생활에서 삶이 결코 순탄하지만은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헤밍웨이의 2번째 부인 폴린이 파리에서 가져 왔다는 장식장 >

헤밍웨이와 2번째 부인 폴린이 1931년 이집을 구입하고 파리에서 여러 가구들을 구입하여 들여왔다고 한다. 이 장식장은 17세기 스페인 양식으로서 서카시아산 호두나무(Circassian Walnut)로 만들어 졌다고 한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사용했던 낚시대 >

헤밍웨이가 사용했다는 낚시대다. 지금은 투박하게 보이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고가였으며 많은 사람들이 애용했다고 한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가족사진 >

4명의 부인들과 자녀들 사진이다. 처음 3명의 부인과는 이혼으로 끝났고 마지막 부인 메리는 헤밍웨이가 아이다호에서 죽을 때 함께 있었던 부인이다. 현재는 모두 사망했다고.....

 

<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사용했던 침대 >

이 침대는 헤밍웨이의 2번째 부인 폴린이 태어난 세인트 루이스에서 직접 주문해온 것이라고 한다. 침대위에 있는 그림은 헨리 포그너의 작품 사본이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집 내부 수영장 >

이 수영장은 키 웨스트에서 처음으로 개인주택안에 지어진 것이다. 길이가 약 20미터로 현재까지도 키 웨스트에서 가장 큰 개인수영장이라고 한다.

 

 

  헤밍웨이의 집은 헤밍웨이가 1961년 사망하자 키 웨스트 지역의 사업녀 버니스 딕슨이 구입하여 1964년 박물관으로 개장하였으며 1968년에는 국가 유적으로 채택되었다.

-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악어를 보다(미국기행)

   

  우리 일행은 2012년 3월 6일 워싱턴을 떠나 플로리다를 향했다. 플로리다는 미국의 남부지역에 위치하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려는 미국 사람들의 피한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마이애미는 바닷가에 있는 휴양 도시로 수로가 잘 정비되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에 도착, 마이애미 교외로 빠지자 전형적인 농촌풍경이 전개되었다. 산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광활한 벌판에 숲과 농지가 어우러져 있었다. 한폭의 그림과 같은 플로리다주였다. 반팔 반바지 차림의 사람들, 그 사람들의 모습도 쉽게 발견할 수 없을 만큼 한산했다.

 

< 하늘에서 본 마이애미의 모습 >

마이애미는 바다에 인접한 휴양도시로 경지정리가 된 듯한 모습이었으나 공항에 도착하여 알아본 결과 잘 정비된 수로로 인하여 그렇게 보였던 것이었다.

 

 

 

 

< 마이애미 인근 수로를 탐방 >

플로리다는 열대지역으로 여름에는 비가 많이 오고 습하다. 이런 특성의 기후로 파충류들이 많이 서식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일행도 수로를 탐방하면서 2마리의 악어를 볼 수 있었다.(바로 위 사진에서 악어 머리 부분 확인 가능)

 

 

 

< 미국의 땅 끝 마을 키 웨스트 가는 길 >

미국의 최 남방 키 웨스트로 가는 길이다. 키 웨스트는 쿠바와 지근거리에 있어 쿠바 난민들이 자주 들어오던 곳이라고 한다. 지금은 통제가 강화되어 난민들의 입극이 거의 불가능하다. 정말 넓고 광활한 플로리다주는 하느님이 축복해 주신 땅인 것 같다.

귀국환영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3.10 17:0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8일동안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남편, 

얼굴이 반쪽이 되어 돌아왔다.

3일간은 배탈 설사로 고생했다고 한다.

 

남편이 좋아하는 멍게로

귀국 환영을 준비했는데,

플로리다에서 먹은 랍스터가 아무래도 원인 같다며...

그래서 그냥 ~~~~나 혼자 먹었다~ㅎ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복죽  (38) 2012.04.02
우리집에 부는 봄바람  (26) 2012.03.28
귀국환영  (32) 2012.03.10
너는 내운명  (29) 2012.03.07
참치 김치죽  (20) 2012.03.05
3월의 왈츠  (16) 2012.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