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파리'에 해당되는 글 2

  1. 2016.08.13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 2012.07.27 영국여행.. (18)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 8. 13. 12:1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대 성당의 시대가 찾아 왔어~"

파리의 음유 시인이자 이야기의 해설자 그랭구와르 역을 맡은 정동하의 노래로 뮤지컬은 시작됐다.

1998년 프랑스에서 초연을 시작 18년 이상을 지속해 온 명작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2016년 서울 공연은 파리에서 직접 공수해 온 세트로 무대 분위기 부터 압도적인 눈길을 끌었다.

8월 10일 공연은 애꾸눈 곱사등이 추악한 외모의 콰지모도 역에 홍광호,

치명적인 아름다운 집시의 여인 에스메랄다는 윤공주,

노트르담 대 성당의 주교 프롤로 역에 서범석,

이충주,박송권, 다은등 화려한 캐스팅만큼 훌륭하고 아름다운 무대가 연출 되었다.

추악한 외모와 달리 맑고 순수한 마음으로 에스메랄다를 진심으로 사랑하고 지키고 싶은 콰지모도,

에스메랄다를 사랑하면서 집착과 광기에 사로 잡히게 되어 신부라는 신분에 얽매여 고뇌하던 프롤로,

에스메랄다를 사랑하게 된 근위대장과 질투하는 약혼녀,

그리고 그들 모두의 사랑을 받는 에스메랄다......

아름다움 선율과 하모니에 어우러져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뮤지컬에 빠져 들었다.

에스메랄다의 마리아를 향해 올리던 애절한 기도와 고뇌에 쌓인 대주교 프롤로의 독백,

"춤을 추어요 에스메랄다, 노래 해요 에스메랄다~"

교수형을 당한 에스메랄다를 앞에 놓고 콰지모도의 애절하고 처절했던 마지막 울부짖음은 눈물샘을 자극했다.

우리 가족은 홍광호 팬이기도 하지만,

악한 외모속에서 달콤하게 흘러 나오던 음색은 콰지모도의 순수함을 바로 대신하는것 같아 좋았다.

역시 홍광호는 절대 명품 보이스임을 느끼게 했다.

윤공주, 서범석, 정동하등 모든 배우들의 열정적인 공연은 깊은 감동을 전해 주었다.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것 같다.

 

오랜만에 아들과 함께 한, 무더위를 식혀 줄 만큼 멋진 공연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노는 숲  (4) 2017.05.02
사랑의 물리학  (8) 2017.03.10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또바기 2016.08.13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교때 연극의 이해라는 교양과목들을때 가서 봤었는데!!!! 추억이 새록새록^^

  2. LAZEEN 2016.08.14 0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아드님과 즐거운 데이트셨겠어요^^
    노트르담 뮤지컬은 내용을 다 알아도 언제나 볼만한
    훌륭한 무대를 선사하는 것 같습니다.

  3. *저녁노을* 2016.08.14 0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혜택도 누리시고...
    부럽네요.ㅎㅎ

    잘 보고가요.

  4. 청결원 2016.08.14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뮤지컬 넘 보고 싶네요

  5. 핑구야 날자 2016.08.15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뮤지컬을 좋아하는데 안 본지 좀 되었네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보고 싶군요

영국여행..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 7. 27. 09:3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06년 9월에 다녀왔던 영국여행...

그곳에서 2012년에 런던 올림픽을 유치했다고 전해 들었는데,

어느새 2012년 올림픽이 런던에서 오늘 개막이다.

 

금메달 10개, 종합순위 10위 이내를 목표로

우리나라 선수단도 선전을 하기 시작했다.

나도 서울에서 응원의 박수를 보내며,

영국에서 찍었던 사진들을 찾아 보았다.

생각보다 사진이 많지 않았지만,

오랜만에 되돌아보는 추억속에 미소가 가득이다.

 

여행에서 적어 두었던 메모를 그대로 옮겨 본다~~^^*

 

공원의 나라.

잔디의 나라.

산이 없는 나라.

 

한반도의 1.2배인 섬나라의 여행이 시작...

 

자연을 그대로 받아 들인다는 사람들,

천천히를 좋아하며,

1년중 해를 볼 수 있는날이 60일정도.

늘 햇볕이 그리운 나라.

 

준비해간 우산이 머쓱~

우리는 운좋게 귀한 60일중의 이틀을 보냈나보다. ^ ^

 

템즈강가의 국회 의사당.

700년의 긴 시간을 지키고 있다.

 

그옆 95m의 빅벤,

손으로 태엽을 감는 시계가 인상적. 

 

여왕이 거주하는 버킹검 궁전.

5만평의 대지에 600여개의 방.

 

건물안은 붉은 카펫으로 되어있고,

지금은 긴 휴가기간 중이라고...

- 여왕의 스텐다드기가 함께 게양되면 머물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 

 

런던의 상징 타워브릿지.

 

고딕풍의 첨탑이 동화속의 성같은,

100년이 넘는 긴시간을

템즈강 하류를 지키고 서있단다. 

 

런던 시청.

새로지은 세련된 모습.

유리로 둘러 쌓여 있는 런던의 대표 건축물.

 

1존을 깃점으로 달팽이 모습으로

6존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런던시.

1존안에 '쎈츠럴 존'이 존재 보호됨.

 

*그들의 말하는 3B는,

버버리, 비틀즈, B.B.C방송국이라고 자랑.

2012년 올림픽을 유치했다고... 

 

대영 박물관.

세계 3대 박물관중의 하나.

1753년 '한스 슬라운경'이 수집한

8만점의 유물로 사작됐다는...

 

입장료가 없고

이집트관, 앗시리아관, 그리스관등이 유명, 관람함. 

 

많은 벽화들을 수집해 놓았었는데...

음~정확한 기억이 안남.

부조물인건 확실... ㅎ

 

* 많은 정복을 했던 영국은

아시아를 코끼리, 아프리카를 낙타, 아메리카를 양,

그리고 유럽을 소, 그렇게 동물로 그렸다고 한다. 

 

런던 시가지...

타보지는 못한 2층버스.

 

건물들은 거의 100년이 넘는 석회 대리석으로.

석회석은 물러서 정교한 조각이 가능하고,

시간이 지나 풍파에 시달릴 수록 단단해진다고...

그래서 그들의 건축물들은 500년이 넘는 시간을 버티고 있나보다.

 

건물은 국가에서 외상을 그대로 보존한채 무상으로 수선,

국가 차원에서 문화재로 보존노력 하고있음을 알수 있었음. 

 

워터루 역.

해저터널을 통과하는 유로스타 탑승,

파리로 가려고 한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림픽 개막식 앤딩곡 '헤이 쥬디'  (38) 2012.08.01
서해 인천대교..  (36) 2012.07.30
영국여행..  (18) 2012.07.27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42) 2012.07.25
해솔래  (24) 2012.07.20
자전거 도로  (35) 2012.07.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복돌이^^ 2012.07.27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림픽을 런던에서 열린다고 하니 느김이 다르실듯 하네요..
    여하튼, 대한민국 홧팅 입니다.~~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민트러브 2012.07.27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도 가고싶네요 ㅠㅠ

  3. 멜옹이 2012.07.27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뎌 올림픽이네요~
    아자아자 화이팅~

  4. 해우기 2012.07.27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꼭 가보고 싶은 나라중 하나가 영국인데...
    멋지네요...
    마음이 정말 새로우실것 같아요...ㅎㅎ

  5. 아레아디 2012.07.27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말 가보고 싶다고 생각하는데..
    ㅇ ㅏ..여유가 참 안되네요.ㅎ

  6. 풀칠아비 2012.07.27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림픽 중계 때문에 요즘 자주 나오는 런던 모습 보면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맑은 날이 60일밖에 되지 않는다면, 날짜운도 좋아야 할 것 같네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7. 가을사나이 2012.07.27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은 올림픽열기로 한창 뜨겁겠네요

  8. 화들짝 2012.07.27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언제쯤이나 유럽 땅을 밟아볼수 있을련지... ㅠ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9. 와이군 2012.07.29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많이 온다던데 날짜 잘 맞추셔서 가셨나보네요.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