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캄보디아'에 해당되는 글 3

  1. 2015.12.04 씨엠립 야시장 (10)
  2. 2015.12.03 캄보디아 바욘사원 (3)
  3. 2015.11.17 캄보디아 앙코르왓 (8)
 

씨엠립 야시장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2.04 10:3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평양관에서 작은 공연과 함께 북한식 저녁식사를 했다.

우리나라보다 일찍 수교를 한 북한의 평양관 공연은 이곳의 인기있는 관광코스라고 했다.

"반갑습니다~"로 시작해서 "안녕히 잘 가시라요~"로 끝났던 공연......

빼어난 미모로 절제와 정형화된 아름다움을 펼쳤 공연이 기억에 남았다. 

 

캄보디아 씨엠립의 밤거리는 생각보다 자유스러웠다.

4개의 블럭으로 조성되어 있어 밤거리를 돌아보는 시간이 길지는 않았다.

가이드의 설명에 따라 길거리 음식은 먹을 수 없었지만,

밝게 불을 밝히며 길게 늘어섰던 노점상들, 시장타운과 펍거리는 관광객들로 붐볐다.

안젤리나 졸리가 촬영 때문에 이곳에 머물 때 매일 들렀다는 '레드 피아노'는 아직도 예쁘게 불을 밝히고 있었다.

우리 일행도 캄보디아 맥주로 간단히 목을 축이고 호텔로 돌아왔다.

내가 염려했던 위험수위가 높지 않았던, 즐거운 야시장 데이트였다^^

 

* 기온이 많이 떨어졌습니다.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오륙도 스카이워크  (2) 2015.12.22
캄보디아 톤레샤프 호수와 수상가옥  (3) 2015.12.10
씨엠립 야시장  (10) 2015.12.04
캄보디아 바욘사원  (3) 2015.12.03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  (32) 2015.11.19
캄보디아 앙코르왓  (8) 2015.11.17

캄보디아 바욘사원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2.03 09:1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바욘사원.

크메르왕조 시대 자야바르만 7세가 건설한 불교사원.

앙코르 유적은 크게 앙코르와트와 앙코르톰(크메르왕조의 수도)으로 나뉘며, 바욘사원은 앙코르톰의 핵심을 이룬다.

54기의 석탑으로 이루어져 있고 탑의 네면에 각각 얼굴이 조각, 216개에 이른다고 하는데,

얼굴의 주인공은 스스로를 관세음보살과 동일시 한 자야바르만 7세의 얼굴형상이라 전해 온다고 했다.

석탑은 전체적인 조각이 아니라 퍼즐 맞추기처럼 모자이크 방식으로 만들어졌음이 놀라웠다.

근엄함과 함께 온화한 옅은 미소를 띤 수많은 조각상이 하늘을 향해 솟아 오르던 그 시대의 번성함이 느껴졌다.

1층 회랑 벽면에 3단으로 구성된 당시 서민들의 생활상과 전투장면이 부조로 조각되어 있어서 눈길을 끌었다.

 

오랜 세월속을 지켜내고 있는 우람한 모습들이 대견스럽기도 하고 웬지모를 짠 함으로 느껴졌다.

'영원한 것은 없다'는 구절이 머릿속을 맴돌게 했던 앙코로 유적......

작은 우리 삶의 연속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캄보디아 톤레샤프 호수와 수상가옥  (3) 2015.12.10
씨엠립 야시장  (10) 2015.12.04
캄보디아 바욘사원  (3) 2015.12.03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  (32) 2015.11.19
캄보디아 앙코르왓  (8) 2015.11.17
베트남 하롱베이  (8) 2015.11.16

캄보디아 앙코르왓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1.17 09:2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노이 공항에서 저녁 비행기를 타고 캄보디아 씨엠립 공항에 도착.

웅장하고 독특함이 느껴지는 '앙코르미라클 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캄보디아,

사원이 100개가 넘었지만 지금은 돌로 된 사원만 남아 있고, '앙코르 왓'은 그 중 제일 큰 사원이었다.

사원이 많은 이유는 왕권강화와 부모님과 백성을 위해서 그리고 신 자체를 위해서라고 했다.

관광 서비스업이 36%를 차지하는 만큼 세계 경기에 민감한 사회주의 국가.

호텔 공급이 부족하여 비행기 요금과 호텔 숙박비가 비싼 곳.

산이 없는 나라.

종교는 힌두교와 불교가 합쳐진 불교.

음기가 강하고, 뱀이 많고, 악어가 많고, 여자가 많은 나라.

태국과 베트남등 주변국들과 전쟁을 하며 살아 온 싸움의 나라 캄보디아.......

 

오전 8시 '앙코르왓' 유적지 관광을 위해 제일먼저 한 것은,

입구에서 사진을 찍고 여행 입장권을 만드는 것이었다.

그리고 하루종일 그 입장권을 목에 걸고 여행을 할 수 있었다.

 

'해자'라는 인공호수에 둘러 쌓여있는' 앙코르왓'은 '도시의 절'이란 뜻으로,

캄보디아 전성시대 크메르 왕조가 건설했다. 

1431년 태국에 의해 멸망 된 후 정글속에 묻혀 있다가 1960년 프랑스 출신 앙리무오가 나비채취를 하다가 발견,

세상 속으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지만 아직까지도 많은 수수께끼를 간직하고 있다고...

힌두교가 탄생시킨 독특한 건축물인 '앙코르왓'은,

동서를 축으로 대칭을 이루도록 설계된 사원으로 다섯개의 탑이 중심을 이루고 있었다.

입구쪽에 있었던 벽화 '랑카섬의 전투',

재미있는 전설과 함께 악마와 원숭이의 싸움을 섬세하게 나타내고 있었는데 대단해 보였다.

미생의 맨 아랫 단계에서 계단을 오르면 인간의 세계 그리고 마지막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천상의 세계에 오른다고...

그 마지막 계단을 오르기 위해서 우리는 줄을 서서 오랜 기다림과,

다시한번 체크를 받고 확인 목걸이를 걸고 가파른 계단을 조심스럽게 올라갈 수 있었다.

그 위엔 또하나의 세상이 펼쳐져 있었다.

일반인들은 올라 갈 수 조차 없었다는 성스러운 세계...

인간의 힘으로 그 옛날 큰 돌덩이를 잇고 쌓아서 만들었다는 사실이 놀라울 뿐이었다.

세계 7대 불가사의 중의 하나라는 '앙코르왓'은 웅장함과 섬세함이 신비스러웠다.

전쟁 패전 때 캄보디아의 맥을 끊기 위해 사자상의 꼬리를 모두 뽑았고,

주요 문화재들의 목을 잘라 갔다는 흔적들은 안타까웠다.

 

무너져 내리는 귀중한 문화유산이 그냥 방치되고,

자국의 힘으로는 지키고 보전할 힘이 없는 참담함,

거리에서 만났던 수많은 걸인들까지 안타까움이 크게 느껴졌던 캄보디아였다.

그러나 느리고 순진하고 순수한 국민성의 캄보디아는 내가 스스로 가졌던 편견은 깨쳐 버렸다.

 

우기의 마지막 단계에 있다 캄보디아,

운이 좋아 밤에 비가 내리고 낮에 비가 내리지 않는 일정이 다행이었다.

'앙코르왓'을 바라보며 갈증을 해소했던 야자수 열매,

어린 소녀가 열매를 잘라 그 속에 콜라겐까지 먹을 수 있게 해 줬던 기억은 지금도 감사하다.  

 

파란 하늘의 하얀 구름이 서울 하늘처럼 아름다웠던 '앙코르왓'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캄보디아 바욘사원  (3) 2015.12.03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  (32) 2015.11.19
캄보디아 앙코르왓  (8) 2015.11.17
베트남 하롱베이  (8) 2015.11.16
베트남 하노이 구시가지  (10) 2015.11.12
베트남으로~~  (8) 2015.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