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9574610771, 용산·동작 집값도 하락세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등을 포함한 9·13 부동산종합대책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량(계약일 기준)이 한 달 새 80% 급감했다. 복합적인 효과를 감안해야 하는 정책수단을 `집값을 잡겠다`는 일방적인 목표만을 위해 쏟아내다가 경기가 악화되는 타이밍에 아예 시장 거래를 끊기게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선 국토교통부가 이제 다시 거꾸로 지방을 중심으로 하는 부동산시장에 경기부양책을 써야 할 것이란 우려 섞인 시선도 나온다. 1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계약일 기준)에 따르면 지난 10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71건을 기록했다. 이는 9·13 부동산대책이 있었던 9(5746) 대비 86% 감소한 수치다. 월평균 4000건 밑으로도 떨어진 적이 없던 매매 거래량이 올해 가장 큰 폭으로 급감하며 올해 처음으로 세 자릿수에 머물렀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은 신고일이 아닌 계약일을 기준으로 집계되기 때문에 시장 상황이 즉각적으로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 올해 초 집값 상승 후 지난 2분기에 4000~5000건을 유지하며 안정화 추세를 보이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8월 급등했다. 77052건이 거래된 서울 아파트는 814960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9·13 대책 직전까지 매매량 폭증이 이어졌다. 실제 91~12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4487건에 달해 9월 전체 거래량의 78%를 차지했다. 하지만 9·13 대책 이후 약 한 달간 거래 냉각기가 이어지면서 10월 거래량은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락률만 따져보면 작년에 나왔던 8·2 부동산대책보다도 후폭풍이 컸다. 작년 714950건에 달했던 거래일 기준 매매 거래량은 85115건으로 65% 감소했다. 이해 비해 9·13 대책을 전후해선 8·2 대책보다도 20%포인트 이상 더 급감했다. 특히 강남 3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최근 들어 집값이 많이 오른 지역은 10월 거래량이 전월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9829건에서 1084건으로 줄어든 강남 3구 아파트 거래량은 90% 감소했다. 송파구는 421건에서 32건으로 줄어 자치구 중 가장 높은 94%의 감소율을 보였다. `마용성` 역시 483건에서 61건으로 감소해 전달 대비 88%가량 감소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남권에서 촉발된 서울 집값 하락세는 이번주 용산·동작구까지 번졌다. 이날 발표된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은 0.02% 상승했지만 8주 연속 그 상승폭이 줄었다. 특히 올해 아파트 가격 상승을 주도해온 용산구는 전주보다 0.03%포인트 하락해 -0.02% 변동률로 무려 310개월 만에 가격이 떨어졌다. 동작구 역시 0.02% 하락하며 201793주 이후 약 13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전주 가격이 떨어졌던 강남 3구는 이번주 하락폭을 키웠다. 서초구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낮은 -0.07%의 변동률을 보였고, 강남구는 전주 대비 0.04%포인트 하락한 -0.06%를 기록했다. 송파구 역시 -0.05%의 변동률로 3위에 올랐다. 서울 전셋값 역시 19주 만에 하락했다. 전주 0.04% 상승했던 서울 전셋값은 0.05%포인트나 떨어지며 -0.01%를 기록했다. 재건축 이주 수요 분산과 경기도 유입 가구가 늘어나며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9·13 대책의 여파가 고스란히 거래량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반영된 것"이라며 "거래량 감소로 매도인 우세장이 매수인 강세장으로 상황이 뒤바뀌면서 당분간 집값 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집값 하락으로 거래가 끊기다 보니 부동산중개업 매출도 최근 5개월째 하락했다. 금융위기 후폭풍에 따른 부동산시장 침체 이후 약 6년 만에 최장 기록이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부동산업 생산지수는 100.7(2015년 기준치=100)1년 전보다 2.8% 하락했다. 부동산업 생산지수는 부동산중개업의 중개수수료와 부동산 임대·공급업 매출액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국토부가 집계한 부동산 거래액을 기초로 작성된다.(2018103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해 전국 3.88% 올라 10년래 최고폭 상승

울산·충남북·경남북, 집값 하락속 땅값은

 

 

  지난해 전국 땅값이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집값 상승 영향과 개발 호재가 있는 세종, 부산, 제주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특히 울산, 충남북, 경남북 등 지역에서는 집값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음에도 땅값은 큰 폭으로 올랐다. 정부의 집값 규제 속에 주택시장은 거래절벽이 심화됐지만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토지 시장은 거래량 증가와 땅값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평가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땅값은 평균 3.88% 상승1년 전 2.70%보다 1.18%포인트 상승 폭이 증가했다. 이런 상승 폭은 참여정부 시절인 20073.89% 이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1분기만 해도 지가 변동률은 0.74%였다. 그러나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인 2분기와 3분기 각각 1.10%, 1.06%로 가파른 상승세로 돌아섰다. 4분기에는 0.93%로 상승세가 소폭 둔화됐지만 가격 열기는 여전한 상황이다. 땅값 상승세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세종으로 7.02%나 됐다. 부산도 6.51%에 달했고 제주 5.46%, 대구 4.58%, 서울 4.32%였다. 서울은 20139월부터 52개월 연속으로 땅값이 올랐다. 반면 같은 수도권에서도 경기는 3.45%, 인천은 3.10%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집값 상승 추세와 함께 혁신도시 등 개발 수요가 많은 지방을 중심으로 지난해 땅값이 크게 올랐다"고 설명했다. 특히 집값 상승률에 비해 땅값 상승률이 훨씬 높거나 집값은 하락했음에도 땅값만 고공행진한 사례도 많았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울산(-0.96%) 충청북도(-0.30%) 충청남도(-0.43%) 경상북도(-0.84%) 경상남도(-1.56%) 등은 지난해 집값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그러나 땅값 상승 폭은 각각 3.54%, 3.08%, 2.98%, 3.09%, 3.09%로 전국 평균 상승률인 3.88%와 거의 비슷했다. 이남수 신한은행 부동산 팀장은 "정부의 집값 규제에 비해 토지 시장은 상대적으로 규제를 덜 받으면서 거래가 꾸준히 늘고 있는 영향이 있는 듯하다""과거 참여정부 때도 집값 규제로 주택 시장은 냉각기에 들어갔지만 땅값은 지속적인 과열 양상을 빚었던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구별로는 LCT 사업과 센텀2지구 등 개발 호재로 부산 해운대구의 땅값 상승률이 9.05%까지 치솟았다. 경기 평택시도 고덕국제신도시 등에 힘입어 7.55% 상승했으며, 세종시 7.01%, 부산 기장군 7%의 땅값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 25개구 가운데는 마곡지구 개발에 따라 강서구가 5.48%, '연트럴파크' '망리단길' 등 신규 상권이 성장하고 있는 마포구가 5.32%의 땅값 상승률을 보였다.(2018129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8.02.01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땅에 투자하고 싶지만 여유가 없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