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건축을 위해 땅을 팟다면 생토를 깔아 기()를 유지하게 하는 것이 좋다. - 

  한옥은 북방문화에서 비롯된 온돌방과 남방문화인 대청이 한 건물 안에 들어서 있는 살림집이다. 북방과 남방문화의 조화라는 면에서 한옥의 우수성이 입증되었다. 특히, 한옥의 후원(後園)은 세계에 자랑할 만한 조경 문화라 할 수 있다.

1. 집 뒷산에서 뻗어온 지맥과 지기가 보존되어야 훌륭한 인물이 난다.

  우리 조상들은 사람은 산천의 정기를 받아 태어나니 뒷산에서 집으로 뻗어온 지맥과 지기가 온전히 보존되어야 훌륭한 인물이 태어난다고 믿었다. 그 결과 배산임수 지형에 터를 잡고 집을 산기슭에 바짝 붙여지었다.

  후원은 산 비탈면을 깎아 화단을 만들고 계단에는 철따라 꽃을 피우는 화초와 꽃나무를 심고 괴석을 놓기도 했다. 모두 집으로 흘러드는 산의 정기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초목으로 보호한 것이다.

2. 배산임수란 뒤쪽에 산을 두고 앞에 냇물과 들이 있는 지형이다.

  배산임수(背山臨水)는 뒤쪽에 산을 두고 앞에 내와 들이 있는 전저후고 지형을 말한다. 집터의 뒤가 높고 앞이 낮으면 일조량이 풍부해 겨울은 따뜻하고 여름에는 남동풍이 불어와 시원하다.

  뒷산에 무성한 나무는 물과 흙을 보호하고 유지하여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배수가 용이한 데다 집 안에는 오물이 고여 썩지 않으므로 조상들은 이를 '진토(晉土)'라고 하여 귀하게 여겼다.

3. 조상들은 집을 지을 때 지표면의 흙을 훼손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조상들은 지기는 흙을 따라 흐르고 흙에 머물기 때문에 흙을 파내고 땅을 평평하게 고른 후 집을 짓는 것을 꺼려했다. 지표면의 흙을 훼손하지 않은 채 돌이나 나무로 흙을 다진 후 그 위에 초석을 놓고 기둥을 세웠다.

  아무리 평탄한 땅도 물이 위에서 아래로 흐르듯 지맥도 산에서 내와 강쪽으로 흘러간다. 이 지맥에 순행해 지은 건물은 배산임수 터라 길하지만 그 반대 쪽 건물은 역으로 번영할 운을 가지지 못하여 분란이 잦다.

4. 건축을 하기 위해 파낸 지표면에 생토를 깔아 지덕을 발생시키자.

  요즘 짓는 집과 건물은 지맥과 지기의 보전이라는 전통적 가치관이 상당히 무시되고 있다. 땅값이 비싸다 보니 건물을 지을 때면 지표면의 흙을 걷어내고 땅을 깊이 판 다음 지하주차장, 지하상가, 공조실 등을 두어 건물의 경제성을 높였다.

  풍수는 흙을 기 덩어리로 보니 땅 속에 석 자 정도로 생토를 고르게 깐 다음 그 위에 콘크리트를 타설하고 골조를 세워야 한다. 이것은 상처 입은 땅을 치료해 지덕을 발동시키도록 하는 풍수적 방법이다. 성토를 하려면 비용이 들지만 훗날 지기가 발동해 받을 복을 생각하면 비용이라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명태랑의 부동산 공부하기

 - 지기(地氣)가 부족한 고층아파트! 지기를 보충하자 -

  풍수지리하면 우리의 뇌리에 근거 없는 미신이나 사이비 잡설을 떠 올리기도 하지만 이미 우리의 일상생활에 너무 깊숙이 들어와 자리를 잡고 있어 우리가 풍수지리사상을 무시하고 외면한다면 주변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가는데 많은 애로사항을 느끼게 된다. 그러므로 우리는 풍수지리사상에 너무 몰입되어 모든 사물을 풍수의 관념으로 볼 필요는 없지만 일상생활속에서 응용할 수 있는 풍수지리사상에 다소 관심을 갖는 것은 우리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1. 지기(地氣)란 무엇인가?

  지기란 말 그래도 땅의 기운이다. 풍수에서는 지기(地氣)가 흙을 따라 흐르고 흙에 머문다고 한다. 이는 만물을 탄

생시키는 생기가 물이고 이 물을 가장 알맞게 품고 있는 것이 바로 흙이기 때문이다. 바위나 돌은 물을 품지 못해 만물을 탄생시키지 못하니 흉지라 하고, 물의 함량이 적은 모래땅 역시 지기가 적어 '사상누각(沙上樓閣)'이란 말이 생겨났다. 우리가 알고 있는 사상누각이라는 말은 '모래위에 집을 지으면 기초가 부실해 곧 쓰러진다.'는 뜻이지만 사실은 모래는 풍수적 명당이 아니므로 그 위에 집을 지으면 큰 부자도, 큰 인물도 기대할 수 없다는 뜻이다.
  적당량의 물을 품을 수 있는 흙은 곧 생기의 덩어리인 셈이다. 결국 지기란 땅이 품고 있는 물의 정도라고 할 수 있다. 요사이 고층아파트를 보면 돌과 모래가 섞인 콘크리트로 지은 데다 거주 공간이 지면과 멀어 생기를 품은 흙과는 거리가 먼 것 같다. 주거문화의 변화는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고층아파트에 살면서도 천연의 생기인 지기를 보충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2. 고층아파트에서 지기(地氣)을 얻는 방법

  아파트 베란다에 화분을 몇 개 갖다 놓으면 지기를 어느 정도 얻을 수 있다. 베란다에 놓은 화분과 거기에서 자라는 화초는 집안에 청량감을 줄 뿐만 아니라 지기 또한 발산 시킨다. 게다가 전자파를 흡수하고 음이온을 방출하는 과학적인 효과도 거둘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화초가 심어진 화분 속의 흙이 썩지 않고 신선해야 하는데 도심에서 그런 흙을 구하기란 쉽지 않다. 산길 숲속에서 땅 속 30아래 흙은 비교적 양질의 흙이라고 할 수 있다.

  고층아파트에서 지기를 얻는 또 다른 방법은 베란다 양지바른 쪽에 판자를 이용해 화단을 만들어 깨끗한 흙으로 채우고 야생화나 채소를 재배하는 것인데 이 역시 흙속에 내재된 지기로 인해 집 안을 길하게 한다
.
  마지막으로 베란다가 거실로 확장되어 늘어난 거실 공간에 따로 정원을 꾸며 깨끗한 흙을 채우고 화초를 키우는 것이다. 이처럼 여분의 공간인 베란다는 집안에 지기를 보충하는 역할을 한다.

3. 미니 우물 등 수경시설은 가급적 설치하지 말자

  그러면 흙이 물을 품는 것은 무조건 좋은 것인가?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옛말에 '집 안에 우물이 있으면 흉가'라고 했다. 해가 떠 마당이 따뜻해지면 우물 속 찬 기운이 대류작용을 일으켜 찬바람이 도는 집이 되고 그 결과 풍병(風病)이 생기게 된다. 따라서 베란다 혹은 거실 정원에 집 규모에 비해 큰 수경시설을 설치하면 집에 찬 물 기운을 들이는 것과 같은 악영향을 미친다.
  아직 '지기를 받지 못해 몸이 약해진다.'는 속설이 과학적으로 검증되지는 않았지만 수천년 동안 흙과 함께 살아온 우리네 삶을 되돌아볼 때 깨끗한 흙을 집안에 두자는 풍수적 제안을 수용해도 큰 손해는 없을 듯하다. 필요한 것은 등산길에 흙을 퍼 화분갈이를 하는 수고 정도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