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주말농장'에 해당되는 글 7

  1. 2014.06.13 주렁주렁 (40)
  2. 2014.06.11 제일 큰 보약^^ (34)
  3. 2014.06.10 호박꽃 (22)
  4. 2014.04.24 주말농장으로~2 (1)
  5. 2014.04.23 도룡용이다~~! (4)
  6. 2014.04.22 주말농장으로~! (1)
  7. 2012.07.25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42)
 

주렁주렁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6.13 09:1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주렁주렁

소중한 열매

그저

감사하고서

만난 기쁨

 

삶의 가치를 새롭게 했다.

 

*6월이 깊어가는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6월 18일 새벽 6시 광화문 광장입니다^^  (42) 2014.06.19
오포의 아침  (20) 2014.06.16
주렁주렁  (40) 2014.06.13
미나리꽝  (30) 2014.06.12
제일 큰 보약^^  (34) 2014.06.11
호박꽃  (22) 2014.06.10

제일 큰 보약^^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6.11 09:1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5월초 친구들과 함께 개간해서 만들었던 주말농장,

그동안 여러 행사가 겹쳐 우리 부부는 한달이 넘어서 다녀왔다.

밭에는 이것 저것 골고루 많이도 심어져 있었고,

그 밭에서 잘 자라고 있는 식물들을 보면서 감회가 새로웠다.

친구 부부의 많은 노고가 느껴졌다.

밭에 씨를 뿌리고 키우는 조건,  

땅과 햇볕과 물 그리고 정성이 함께하면 결실을 맺는다는

중요한 자연의 진리를 또 한번 깊게 느끼는 순간이었다.

밤에는 맛있게 고기 파티도 하고,

친구가 담은 귀한 산나물 석류 효소와 갖가지 야채를 가득 얻어서 집으로 돌아왔다.

"친정 다녀 오는것 같네." 

미안함과 고마움에 대신했던 말......

친구들 얼굴에 피어올랐던 편안했던 웃음이 그 중 제일 큰 보약이 되었으리라~~^^*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렁주렁  (40) 2014.06.13
미나리꽝  (30) 2014.06.12
제일 큰 보약^^  (34) 2014.06.11
호박꽃  (22) 2014.06.10
어머니 죄송합니다  (36) 2014.06.03
드디어 표고버섯이 나다~^^  (0) 2014.05.07

호박꽃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6.10 09: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주말,

경기도 오포에 있는 친구네 주말농장을 다녀왔다.

우선 눈에 띄는 노란 호박꽃,

왜 호박꽃을 미운것에 빗대어 말했는지 모르겠다는 의문이 새삼 들었다.

활짝 핀 호박꽃은 아름다웠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나리꽝  (30) 2014.06.12
제일 큰 보약^^  (34) 2014.06.11
호박꽃  (22) 2014.06.10
어머니 죄송합니다  (36) 2014.06.03
드디어 표고버섯이 나다~^^  (0) 2014.05.07
  (1) 2014.04.30

주말농장으로~2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24 08:4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30평의 땅을 새로이 개간하는 작업.

땅을 파고 돌멩이를 주워내고 골을 만드는 일이 결코 쉽지는 않았다.

모두들 오랜만에 하는 일이라 땀을 흘리며 힘들어 했지만,

얼굴에는 웃음이 가득했다.

따스한 봄볕과 시원한 바람,

그리고 전원의 맑은 공기속에 숨 쉬고 있음이 기분을 좋게했다.

 

우리가 개간한 땅에는 고구마와 고추를 심는다는 말에

벌써 주렁주렁 수확하는 기쁨이 눈앞에 그려졌다.

 

작업을 끝내고 숯불에 구워 먹었던 고기,

솔잎까지 얹으니 솔잎향이 살아있는 최고의 맛이었다.

결국 과식,

다이어트는 다시 내일부터 생각해야 할것 같다~~ㅎ

 

좋은 공간에 행복하게 머물게 해 준 친구 부부에게 깊이 감사한다~~^^*

 

* 안타깝게도 블로그 구글쪽에 계속 문제가 생겨서 해결될 때까지 방문은 드리지 못할것 같습니다.

답방을 못 가더라도 이해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마을 텃밭  (1) 2014.04.28
4월 25일 아침에~  (1) 2014.04.25
주말농장으로~2  (1) 2014.04.24
도룡용이다~~!  (4) 2014.04.23
주말농장으로~!  (1) 2014.04.22
#4. 봄  (2) 2014.04.21

도룡용이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23 09:2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친구집 옆의 돌덩이를 들어내니 도룡용 두마리가 살고 있었다.

세상에~~~!

처음보는 도룡용에 놀라움과 반가움에 소리를 지르며 황급히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조용히 살고있던 녀석들도 놀라서인지

어디론가 구석을 향해서 돌진하고 있었다.

다시 미안한 마음에 두녀석을 삽에 태워서 옆 작은 계곡으로 옮겨 주었다.

인사라도 하듯 잠시 주춤거리더니

쏜살같이 물이 흐르는 이끼 가득한 돌밑으로 들어가 버렸다.

다시 나올까 한참을 기다렸지만 볼 수가 없었다.

 

청정한 지역에 산다는 귀한 도룡용,

친구네 주말농장 가기를 기다리게 하는 또하나의 새로운 기다림으로 자리할것 같다.

 

자연이 주는 신선함이 감사하게 느껴졌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25일 아침에~  (1) 2014.04.25
주말농장으로~2  (1) 2014.04.24
도룡용이다~~!  (4) 2014.04.23
주말농장으로~!  (1) 2014.04.22
#4. 봄  (2) 2014.04.21
#3. 봄  (4) 2014.04.18

주말농장으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4.22 08:3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기도 광주시 오포,

친구가 전원주택 부근 30평 땅을 얻어 같이 주말 농장을 해 보자고 했다며

남편이 함께 가자고 제의를 했다.

집안의 행사 때문에 바쁘다고 거절을 했지만,

집요한 권유에 못이겨 동행을 했다.

약간 높은 곳에 위치한 친구집으로 가는길,

주말 농장으로 가는 길,

그곳은 봄의 축제가 열린듯 아름다운 풍경이 있었다.

벚꽃이 눈처럼 꽃잎을 휘날렸고,

길가엔 봄꽃들이 따스한 햇볕을 받으며 미소짓고 있었다.

 

작년에 신축한 친구의 전원주택은 나무도 심고 잔디도 심는등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다.

우리집에서 이사간 배나무도 예쁘게 하얀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나는 멋진 상춘객이 되었고

따라나서지 않았다면 후회했을만큼 행복이 느껴졌다.

물론 땅을 개간하는 엄청난 작업이 기다리고 있었지만~~~^^;

 

* 세월호 침몰 일주일째,

오늘도 빠른 구조가 이루어지기만을 기도합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농장으로~2  (1) 2014.04.24
도룡용이다~~!  (4) 2014.04.23
주말농장으로~!  (1) 2014.04.22
#4. 봄  (2) 2014.04.21
#3. 봄  (4) 2014.04.18
결혼 기념일  (6) 2014.04.17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7.25 10:2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주말은 평창으로 향했다.

남편 동료 한분이 평창에 주말 농장을 열고 있어서,

농장 구경도 하고, 주변도 돌아 볼겸 다녀왔다.

 

넓은 들에 원두막 하나,

그리고 많은 종류의 채소들이 잘 자라고 있었다.

옥수수, 파, 고추, 오이, 호박등 거의 없는게 없었다.

 

삼겹살에 금방 따서 먹는 아삭이 고추의 맛은 잊지못할 훌륭한 맛이었다.

 

한 주일만 걸러도 풀이 무성하다는 밭의 풀들을 함께 뽑으며,

신선한 시골의 풍경과 함께하는 농장 체험을 했다.

땀도 많이 흐르고 힘이 들었다~~^^;;

 

은퇴라는 피할수 없는 단어가 가까이로 다가오고 있는즈음,

남편은 세상 곳곳이 새로워 보이는가 보다.

조금씩 준비를 하고있는 동료들과 많은 이야기도 나누며 돌아 오는길은,

각가지 야채들로 부자가 되어 있었다.

 

이젠 수명이 100세가 넘는다고 하는 통계로 보면,

제2의 인생 설계와 준비가 필요하다는 말에 공감이 된다.

과연 어떻게 살아가는게 좋을까?

새로운 고민에 해답을 위해서 우리 부부는 노력해야 할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 인천대교..  (36) 2012.07.30
영국여행..  (18) 2012.07.27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42) 2012.07.25
해솔래  (24) 2012.07.20
자전거 도로  (35) 2012.07.05
LA 방문 때 교민들은 중국 정부의 북한이탈주민 북송을 규탄하고 있었다.  (34) 2012.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