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전투'에 해당되는 글 2

  1. 2016.07.27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10)
  2. 2015.12.03 캄보디아 바욘사원 (3)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6.07.27 11:1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태희 돌잔치를 끝내고 통영에서 1박을 하기로 하여 통영으로 갔다.

숙소에 짐을 풀고 간단히 옷을 갈아입고 처음 찾아 간 곳은 통영 이순신공원이었다.

구 한산대첩기념공원이기도 한 이순신공원은 통영시의 대표적인 성지라고 했다.

임진왜란때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일본 수군을 대파함으로써 해상 주도권을 장악하여 일본 수군의 전의를 상실케한 최대 승첩지.

우람하게 서서 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는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크게 와 닿았다.

나라의 운명을 걸고, 목숨을 걸고 싸웠을 그 때 전투의 치열함이 잔잔한 바닷물을 따라 아직도 흐르고 있는 듯 했다. 

그러므로 오늘 내가 이 자리에 서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계속되었던 비가 그치고 저녁으로 가는 시간,

조금씩 어둠이 내려앉고 있었다.

우리는 공원 주변만 간단히 산책을 하고 내려왔다.


통영 중앙활어시장,

주변 추천을 받고 들린 곳이었는데 싱싱한 생선회를 직접 사서 먹을 수 있는 곳이었다.

(사진을 찍지 못한 아쉬움이......)

우리는 우럭, 도미, 광어회와 멍게를 사고, 멸치도 한박스 구입해서 숙소로 돌아왔다.

거제대교와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팬션 맛있는 저녁 시간을 보냈다.

못하는 술 한잔의 매력이었던가,

통영이 주는 알 수 없는 편안함이 기분을 좋게하는 밤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듀~~우리집  (14) 2016.09.08
가을이다!  (12) 2016.09.02
통영 이순신장군 공원  (10) 2016.07.27
태희의 첫번째 생일  (8) 2016.07.18
우리집 살구  (2) 2016.07.07
사랑하는 태희  (14) 2016.06.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생명마루한의원 2016.07.27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오후 되세요^^

  2. 도느로 2016.07.27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느끼고 먹고 즐기고...
    참 보람된 시간이었네요 ^^
    늘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3.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6.07.28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순신 장군이 지켜주고있네요

  4. 핑구야 날자 2016.07.28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 사진들이 참 멋지게 나와서 가보고 싶어지는데요

  5. 영도나그네 2016.07.29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들과 함께 통영에서 즐겁고 행복한 하루를 보내고 오셨군요..
    먹거리 볼거리가 풍성한 통영은 이순신 장군의 얼이 담겨져 있는 곳이
    기도 하구요..
    항상 건강한 나날이 되시기 바랍니다..

  6. 명태랑 짜오기 2016.07.29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었는데, 짧은 시간이었지만 좋았습니다^^

캄보디아 바욘사원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2.03 09:1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바욘사원.

크메르왕조 시대 자야바르만 7세가 건설한 불교사원.

앙코르 유적은 크게 앙코르와트와 앙코르톰(크메르왕조의 수도)으로 나뉘며, 바욘사원은 앙코르톰의 핵심을 이룬다.

54기의 석탑으로 이루어져 있고 탑의 네면에 각각 얼굴이 조각, 216개에 이른다고 하는데,

얼굴의 주인공은 스스로를 관세음보살과 동일시 한 자야바르만 7세의 얼굴형상이라 전해 온다고 했다.

석탑은 전체적인 조각이 아니라 퍼즐 맞추기처럼 모자이크 방식으로 만들어졌음이 놀라웠다.

근엄함과 함께 온화한 옅은 미소를 띤 수많은 조각상이 하늘을 향해 솟아 오르던 그 시대의 번성함이 느껴졌다.

1층 회랑 벽면에 3단으로 구성된 당시 서민들의 생활상과 전투장면이 부조로 조각되어 있어서 눈길을 끌었다.

 

오랜 세월속을 지켜내고 있는 우람한 모습들이 대견스럽기도 하고 웬지모를 짠 함으로 느껴졌다.

'영원한 것은 없다'는 구절이 머릿속을 맴돌게 했던 앙코로 유적......

작은 우리 삶의 연속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캄보디아 톤레샤프 호수와 수상가옥  (3) 2015.12.10
씨엠립 야시장  (10) 2015.12.04
캄보디아 바욘사원  (3) 2015.12.03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  (32) 2015.11.19
캄보디아 앙코르왓  (8) 2015.11.17
베트남 하롱베이  (8) 2015.1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니7373 2015.12.04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많은 전설이 깃드려 있을 것 같은
    사원과 풍경들입니다~~
    한번쯤 가보고 싶은데요^^

  2. 춘 호 2015.12.10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욘사원의 미소는 언제보아도 좋은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