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장난감'에 해당되는 글 2

  1. 2016.06.29 사랑하는 태희 (14)
  2. 2014.01.22 22층에서 (70)
 

사랑하는 태희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6.06.29 10:5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집 안이 휑하다.

녀석이 헤집고 다니던, 너무 좁게 느껴졌던 공간이었는데......


지난 3월초 딸아이가 미뤄뒀던 대학원 학기를 마치기 위해 우리 집으로 합류 .

외손주 태희가 함께 살고 간 3개월이 조금 넘는 시간은 엄청난 변화의 시간이었다.

부동산 사무실을 새로 시작 해 적응이 필요한 힘든 시기였고,

잠시 이사나온 조금 좁은 듯한 우리 집에 그렇게 2명의 식구가 늘었다.

뿐만아니라 우리 집엔 다양한 놀이 기구로 가득 메워졌다.

예전엔 유아원에서나 사용하던 다양한 놀이 장난감들을 중고로 잠시 사용했다가 다시 매매하는, 요즘 젊은 엄마들의 넘치는 센스에 고개가 끄덕여 졌다.

8개월이 넘어선 녀석은 이유식을 먹었고, 어떤 공간이라도 기어가 호기심을 풀어냈다.

덕분에 집안은 늘 아수라장이었다.

조용하던 우리집에 손주 태희의 예쁜 숨결과 우렁찬 울음 소리가 울려 퍼졌고,

하루가 다르게 자라나는 재주와 애교 때문에 웃음꽃이 떠나지 않았다.

녀석은 무럭무럭 잘 자랐고, 10개월이 되면서 홀로 서기에 성공했다.

그리고 힘든 첫 발자욱을 떼기 위해 엄청 노력을 하고 있다.

짧았던 팔다리도 길쭉해 졌고, 키도 많이 자랐다.

특히 책 보기를 좋아하는 태희,

책 한권을 잡으면 무한반복으로 읽어줄 것을 원해 가끔 책을 숨기기까지 하는 비정한 어른들로 만들었다는ㅋ

뽀로로 친구 해리를 닮아서 태리, 태리우스라는 별명을 가지게 된 녀석,

처음엔 언제 3개월이 지나갈까? 걱정도 됐었는데, 떠나가는 손주의 뒤 모습은 눈물을 글썽이게 했다.

사랑스러운 녀석 때문에 지난 3개월 동안은 힘도 들었지만 즐거웠고, 많이 행복했다.

활짝 웃기를 잘 하는 녀석때문에 우리 모두 웃음이 늘었다.

 

오늘 영상 통화 속에서도 녀석은 잠시를 가만히 있지않고 기어 오르고 메달리는 튼튼한 아기임을 증명 해 보였다.

딸아이가 혼자 힘들거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손주는 오면 반갑고 가면 더 반갑다는 어느 광고가 머릿속을 멤돌며 나를 미소짓게 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희의 첫번째 생일  (8) 2016.07.18
우리집 살구  (2) 2016.07.07
사랑하는 태희  (14) 2016.06.29
수고많으셨습니다^^  (2) 2015.12.31
작은 연말분위기  (12) 2015.12.18
이사 가던 날  (4) 2015.1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6.06.29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주의 모습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큼 이쁩니다. ㅎㅎ
    여러 변화의 삶속에서 행복해하시는 모습도 참 보기 좋습니다. ^^

  2. 영도나그네 2016.06.29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에 넣어도 아프질 않는 손주사랑은 공통된것 같습니다..
    집안이 엉망이 되어도 마냥 사랑 스런 이런 손자들도 같이 있다
    떠나고 나면 정말 집안이 휑하니 빈집 같기도 하구요..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바랍니다..

  3. 금정산 2016.06.29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주가 정말 귀엽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4. 생명마루한의원 2016.06.30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넘 귀여워요^^!!!

  5. 슈나우저 2016.06.30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는 미소가 정말 보기 좋네요 ^ ^ 앞으로도 행복하시길 바래요!

  6. 워크뷰 2016.06.30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모습입니다^^

  7. 핑구야 날자 2016.06.30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손주의 재롱에 시간가는 줄 모르시겠어요

22층에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01.22 09:1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2층,

그 아래에선,

장난감 같은 자동차들이 각자의 목적지를 향해서 자기선을 지키며 달리고 있었다.

 

밤새 내렸던 눈은

지붕위에 하얗게 쌓여 있었고,

다시 조금씩 천천히 흩날리기 시작했다.

 

기다리는 시간......

 

나는 지금 어디쯤에 서 있는걸까?

 

읽던 책을 준비해 왔음이 다행이었다.

그리고 따뜻한 한잔의 커피가

스카이라운지를 무색하게 할만한 분위기와 함께

위로가 되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70) 2014.02.03
말 한마디  (48) 2014.01.28
22층에서  (70) 2014.01.22
우리 가족  (80) 2014.01.10
사랑의 석류  (26) 2014.01.09
티코스터 (컵받침)  (52) 2014.01.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여행쟁이 김군 2014.01.22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추천도 하구요 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happy송 2014.01.22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뷰가 멋진데요. 서울 종로쪽이 아닌가 싶네요^^
    여유로운 시간을 즐길시니 부럽네요~

  4. 사자갈기 2014.01.22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스카이라운지인가요?
    눈 쌓인게 잘 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5. 엠엑스 2014.01.22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2층이면 경치를 감상하기에 좋을것 같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6. 블로그엔조이 2014.01.22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경치좋네요.. ^^ 가보고 싶습니다.
    잘보고 가요..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7. 톡톡 정보 2014.01.2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가 좋은데요.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8. 청결원 2014.01.22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 넘 멋지네요

  9. 화들짝 2014.01.22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때면 야경 또한 멋질것 같습니다.^^

  10. 와이군 2014.01.22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멋진 곳이 어딘가 하고 봤다가 태그보고 알았네요
    저녁때 보면 참 멋지겠습니다~

  11. 건강정보 2014.01.22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내려다보면 더욱 멋지겠는데요^^

  12. 영도나그네 2014.01.22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내린 서울 시가지 모습을 고층에서 바라는 풍경들은 또다른 아름다움인 것 같습니다..
    이런곳에서 따끈한 커피한잔과 함께하는 독서는 정말 의미있는 시간을 만들어 줄것 같습니다..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13. 반이. 2014.01.22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카이라운지에서 책보고 싶네요

  14. 쭈니러스 2014.01.22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인지 궁금하네요^^
    22층이라~ 약간 두려움도 있지만 가끔 저렇게 높은데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색다른 기분이 드는 것 같습니다.

  15. Zoom-in 2014.01.22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높이가 짐작이되는 사진속 도심건물들 사이에 겨울 바람이 돌고 있네요.^^

  16. 별이~ 2014.01.23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이 22층인데..ㅋㅋ
    오늘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7. 리치R 2014.01.23 0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사진만 봐도 아찔하네요
    고소공포증 ㅠ

  18. 초록배 2014.01.23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와서 저 아래 풍경이 더욱 아름다와 보이는군요.^^

  19. 진율 2014.01.2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사진으로 보는 높이가 더 아찔한듯 보여요~!

  20. 마니7373 2014.01.23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흑백으로 사진 처리하심 4b 연필로 그린 느낌나요.
    잘 봤습니다^^

  21. 이른점심 2014.01.23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니 꼭 시간이 멈춘듯한.. 분위기 있습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