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은세계'에 해당되는 글 2

  1. 2013.12.03 눈꽃송이 (40)
  2. 2012.11.20 치악산의 겨울이야기~~^^* (68)
 

눈꽃송이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12.03 11:1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겨울꽃이 피었다.

하얀 꽃송이가 탐스럽게 피었다.

이제 눈을 씻고 찾아봐도 가을의 흔적은 찾아 볼 수가 없다.

그렇게 겨울은 우리곁으로 자리를 잡았고,

마지막 남은 달력 한장이 허허롭게 느껴질 뿐이다.

숨이 막힐것 같이 무덥다고 투정 부렸던 지난 여름을 그리움으로 뒤돌아 보는 간사한 내 마음이 낯설지 않으니...

 

가끔은 혹독한 바람과 함께 눈보라가 몰아치고,

아름다운 은세계가 펼쳐질 겨울을 살아가게 되리라.

나에게로 다가오는 자연의 섭리를 그대로 기쁘게 받아 드리리라.

그리고 오늘을 열심히 살고 있음에 감사하리라.

 

겨울이 오면,

아무런 근심걱정 없이 세상과 소통할 수 없을만큼 하얗게 눈으로 덮여있는 산장에서

따듯하게 타오르는 벽난로와 함께  며칠간만 갇혀있고 싶다던 한 선배가 예전에 했던 말이 생각난다.

그 이후로 나도 눈이 올때면 한번쯤 그래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것 같다.

그러나 지금 눈이 오면

가족들의 안위와 주변의 걱정이 앞서는 나는 어쩔 수 없는 한 여인의 모습이고 만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속의 파란싹  (48) 2013.12.10
50일 미사를 마치고...  (40) 2013.12.05
눈꽃송이  (40) 2013.12.03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2013.12.02
11월 마지막 주의 월요일 아침  (44) 2013.11.25
오버로크 미싱  (60) 2013.11.22

치악산의 겨울이야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11.20 09:2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치악산의 은세계...

한겨울을 앞당기듯 펼쳐진 산의 정상부근.

 

하얗게,

하얗게,

하얀꽃이 피었다.

 

생각지도 못한,

신비스러운 자연의 선물에 아무런 말이 필요가 없었다.

아름답다는 표현조차 왠지 무색해지는,

미리 경험한 멋진 은세계였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악산 구룡사  (74) 2012.11.23
만추의 구룡사 계곡~  (56) 2012.11.21
치악산의 겨울이야기~~^^*  (68) 2012.11.20
용문사 가는길~~  (55) 2012.10.30
하이서울페스티벌 2012, 청계천에서~~  (52) 2012.10.10
태백 철암 단풍 군락지~~  (44) 2012.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