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수성동 계곡, 경복궁 서쪽의 명소로 변신 중
  경복궁 서쪽의 수성동 계곡은 중인문화의 대표적인 화가 겸재 정선이 이곳을 배경으로 진경산수화를 그린 곳으로 유명하다. 이곳을 흐르는 옥류동천의 폭포는 인왕제색도에 나타나 있다

 

<수성동 계곡은 경복궁과 청와대의 왼쪽편인 인왕산 자락에 위치해 있다.>


<경복궁 서쪽의 서촌마을과 인왕산 안내도면>


<정선의 인왕제색도와 수성동 계곡에서 바라본 인왕산의 모습>

  지금 이곳은 1971년도 지은 옥인아파트 300여세대를 철거하고 정선의 그림 진경산수화의 모습 그대로 복원을 꾀하고 있다. 서울시는 수성동 계곡 주변 10,097.2를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31호로 지정하고 2011530일부 2012630일까지 복원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성동 계곡의 복원 전과 복원 후의 모습>

  그간 수성동 계곡의 변화과정을 살펴보자

<철거되고 있는 옥인아파트의 모습>

 

  <인왕제색도에 나타나있는 정자인 사모정을 복원하는 모습>

 


<겸재 정선의 장동팔경첩(수성동)속 기린교라고 하나 단정할 증거를 찾지 못한 돌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1.12.25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변화가 좋은 결과로 이어졌으면 좋겠어요

  2. 별이~ 2011.12.25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변화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3. 원삼촌 2011.12.26 0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대적인 환경개선 공사가 이뤄지고 있는 모양이네요.
    어떤 모습으로 바뀌게될지 눈여겨봐야 할 것 같습니다.

  4. 블로그토리 2011.12.26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원되고 나면 멋진 명소가 되겠군요.
    한해의 마지막주 멋진 장식으로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5. 윰(건즈) 2011.12.26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모습이 변해있길 기대하며...
    나중에 다시 포스트 해주실거죠

  6. 일상속의미학 2011.12.26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변화가 기대되네요
    사진너무 잘보고갑니다
    새로이시작된한주 활기차게시작해보시길^^

  7. 돈재미 2011.12.26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만 잘 복원되면
    정말 보기가 좋을 것 같습니다.
    기대가 되는군요.

  8. 유정남 2011.12.26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잘 복원되면 좋겠습니다.
    좋은글 잘봤습니다. ^^

  9. 블랑블랑 2011.12.26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게 변화하길 기대해봅니다~
    잘 보고 가요~^^*

  10. 씩씩맘 2011.12.26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원이잘되길바랍니다~
    좋은소식잘보고갑니다

  11. 셀프액션 2011.12.26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개되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12. 해우기 2011.12.26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요즘..복원...이라고 하면..
    왠지 엉터리가 더 생각나...그렇기는 한데....

    어떤 복원일까..조금 기대가 되게하는 포스팅이십니다... ㅎㅎ

  13. 참새날다 2011.12.26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밑에 있는 오래된 아파트들이 없어지는군요

  14. 와이군 2011.12.26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과 똑같이 복원하려나요~
    잘 복원됐으면 좋겠네요 ^^

- ‘옥류동천복원되면 서촌지역은 서울 최고의 관광명소로 탈바꿈할 전망 

  경복궁 북쪽 북촌지역의 한옥 값이 워낙 많이 오르면서 경복궁 서쪽 서촌지역 한옥이 3.33천만 원을 호가하는데도 사겠다는 고객들이 줄을 잇고 있다. 북촌 한옥이 대로변 상가 및 숙박 체험장 수요로 3.34천만 원에서1억 원까지 올라 투자 메리트가 떨어지자 인근 서촌지역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이다. 인근 중개업소들은 서촌지역이 한옥마을을 조성하기에 걸림돌이 많은 만큼 투자를 할 땐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귀띔하기도 한다.

1. 경복궁 서촌 한옥, 1년 사이에 3.3당 일천만 원 상승

 

  경복궁을 기준으로 동쪽 지역이 북촌, 왼쪽 지역은 서촌으로 불린다. 그동안 서울의 대표적 한옥마을로 꼽혀온 북촌에 매물이 뜸해지면서 최근 서촌에는 매수 문의가 늘고 있다. 서촌 곳곳에선 카페와 공방을 신축하는 현장은 물론 한옥 증개축 공사장도 증가하고 있다.
 
  서촌지역 행복공인 조모 대표는 "작년부터 한옥의 특징을 살려 카페, 사무실, 갤러리 등으로 활용하려는 고객 문의가 늘었다""3.31,700만 원 하던 한옥 값이 1년 새 2,500~3,000만 원으로 뛰었다"고 하며, 샛별공인 윤모 대표는 "서촌에 한옥을 매물로 내놓은 집주인들은 3.34,000만 원 이상을 받길 원해 거래가 활발하지 않다""3,000만원대에 매물이 나오면 바로 계약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촌 인근에 한옥건축사무소를 갖고 있는 최모 씨는 "올 들어 한옥을 사들였거나 매수 예정이라며 증개축 및 리모델링을 문의하는 외지인이 월 평균 10건 정도"라고 말했다
.

2. 서울시, 경복궁 서촌 한옥마을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할 계획

 

  서울 한옥에 대한 관심이 서촌으로 이동한 것은 '북촌 학습효과' 때문으로 분석된다.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 추운 데다 생활이 불편해 서민들이 사는 곳으로 여겨졌던 한옥은 북촌이 관광지화하면서 값이 올랐다. 북촌 한옥은 3.3당 최고 1억 원을 호가, 거래가 '올 스톱'된 상태.

  서촌은 서울시가 동네를 관통하던 옥류동천을 복원해 청계천과 연결할 계획
을 갖고 있는 데다, 북촌처럼 한옥마을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해 수요가 많다. 서울시는 북촌과 서촌을 연결하여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한다는 구상도 밝혔다.

3. 경복궁 서쪽 서촌지역의 관광지화는 다소간의 시간이 필요할 듯

  서촌을 북촌처럼 관광자원화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서촌의 한옥은 600여 가구로 북촌의 1,400여 가구에 크게 못 미친다. 남아 있는 한옥도 규모가 작고 골목 안쪽에 들어서 있다. 여기에 옥류동천 복원에 따른 주민보상이 답보 상태여서 서울시 계획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도 미지수다.
 
  서촌 주민 강모씨는 "서촌 한옥은 북촌과는 달리 띄엄띄엄 있는 데다 최근 서양식으로 개조하고 기와만 얹은 곳이 많아 한옥마을 조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모 옥인1구역 재개발조합 이사는 "옥류동천 복원을 위한 서울시 예산이 부족해 개발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한국경제신문 ‘11.09.08 기사 일부 참조)

롯데홈쇼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1.09.13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옥 사무실 너무 멋질 것 같습니다. ^^

  2. 핑구야 날자 2011.09.13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의 질을 더 따지는 세상이라 앞으로도 관심 받을듯해요

  3. +요롱이+ 2011.09.13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ㅎ
    잘 보구 갑니다..^^

  4.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9.13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쪽 지역들도 한옥을 철거하고 현대식건물을 짓는 일이 얼마전까지 비일비재했다고 하는데, 문화유산으로 등재된다면 이제 앞으로 그런걱정은 안하고 잘 보존될 수 있겠군요!!

    좋은 하루 되세요^^

  5. 솜다리™ 2011.09.14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옥..그렇게 남아있으니.. 참 묘한 느낌이더라구요..^^

  6. 오르가논 2011.09.14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복궁 서촌 한옥마을 대단하군요^^
    역시 가장 지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인가 봅니다~

  7. 바닐라로맨스 2011.09.14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 땅값 올랐다는 얘기만 들으면 배가 아프다는...ㅎㅎ

  8. 블랑블랑 2011.09.14 0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갑자기 저도 한옥 카페 같은 거 해보고 싶네요...;;;

    • 명태랑 짜오기 2011.09.14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복궁 서쪽의 서촌지역과 북쪽의 북촌지역에는 한옥 카페가 많이 있습니다.
      한번 둘러 보시고 생각해 보세요
      즐거운 시간되세요

  9. 머니야 머니야 2011.09.1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사무실도 전통가옥에 들어간 경우들이 있어서 몇번 가봤었는데..평단가 오를만 하더군요^^

  10. 해우기 2011.09.14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뉴스에서 한옥형 아파트내부를 보고...참부러웠어요...
    좀 아파트가 넓어야 좋겠지만...

    보면서 참 저랬으면 ..했는데....

    갈수록 한옥에 대한 관심은 높아진다지만....실거주지가 아닌 별장...재테크용이 되기도 한다니 좀 아쉽기도 합니다... 우리나라도 한옥을 많이 활용했으면 좋겠어요....

  11. Hansik's Drink 2011.09.14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ㅎㅎ 이런 분위기도 상당히 좋을것 같아요 ^^

    • 명태랑 짜오기 2011.09.14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지역 대부분은 아파트이거나 빌라 등 콘크리트 일색입니다. 한옥이 거의 없지요...앞으로 기대가 됩니다.
      즐거운 시간되세요

  12. 화들짝 2011.09.14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빽빽한 아파트 보다 한옥이 많아진다는 점은 좋은데 벌써 그리 가격이 오르면... ㅠㅠ

  13. 소인배닷컴 2011.09.1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헉... 정말 비싼 동네로군요.ㅠ ㅠ

  14. 생활의 달인 2011.09.1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 한옥 열풍 장난아닙니다 ㄷㄷ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을 설치하여 광화문 일대 침수피해 해소 -

  지난해 추석 때 내린 기습폭우로 광화문일대가 온통 물난리에 휩싸였었다. 경복궁 서촌지역의 옥류동천과 백운동천으로 모여든 빗물이 수로를 통해 미처 빠져 나가지 못하고 범람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서울시는 빗물배수터널을 만들어 서촌지역의 옥류동천과 백운동천의 물을 청계천으로 바로 흘려보낸다는 복안이다.

1. 기상이변과 광화문일대의 빗물 처리 능력

  기습폭우 등 기상이변에 따라 브라질에서는 840여명이 사망하고 540여명이 실종하였고, 호주에서는 20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폭우로 인한 침수피해는 이미 전 세계적인 현상이 되었다. 한반도의 경우는 1912~2005년 사이 연평균 기온이 1.5도 상승하여 같은 기간 세계 평균기온 상승폭(0.6)2.5배를 기록하는 등 온난화가 더욱 심각한 실정이다. 지난해 추석연휴기간 중 921일 내린 기습폭우와 같이 침수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 집중호우의 발생빈도가 ’71~’8057회에서 ’92~’01 107회로 약2배 증가(150mm 이상 호우기준)한 상황이어서 저지대 수해취약지역의 침수피해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

  현재 광화문광장의 배수능력은 10년 빈도의 폭우에 견딜 수 있는 수준으로 지난 2001714일부터15일까지 내린 집중폭우로 주택침수 94,375세대, 사망 35, 부상 104명이 발생하였으며 2010921일 내린 기습폭우로 주택침수 17,905세대, 부상 1명이 발생하여 서울 도심의 심장부이자 국가상징가로인 광화문광장의 배수능력에 의문이 제기되었다.

2. 2013년 지름 3.5m이상 길이 2Km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설치

  서울시는 지하 40m 이상의 대심도 지하공간에 지름 3.5m이상 길이 2Km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을 국내 최초로 설치하여 현행 시간당 75mm를 소화할 수 있는 10년 빈도인 광화문광장의 배수능력을 시간당 102mm가 쏟아져도 침수되지 않는 50년 빈도까지 대폭 개선한다.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은 설치심도가 깊기 때문에 자연경사에 따라 물이 흐르는 일반적인 하수관 구조와 달리 유입부와 유출부의 수두차이에 의해 물이 흐르는 역사이펀 구조형식으로 설치된다. 역사이펀이란 횡단하거나 움푹 팬 저지대를 통과할 때 지형에 따라 또는 도로 철도 그 밖의 수로 등과 입체 교차할 때 그 아래쪽을 U자형으로 부설한 수로 부분이다. 사이펀을 뒤집어 놓은 모양이라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3. 초당 40빗물을 광화문 광장 안거치고 청계천으로 직접 배수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은 백운동천, 옥류동천이 있는 종로구 통인동에서 청계천이 있는 중구 삼각동까지를 연결하여 광화문 일대의 직접적 폭우 피해 원인인 백운동천의 물이 광화문광장을 통하지 않고 청계천으로 직접 유입되도록 한다.

지금까지는 비가 오면 백운동천의 물은 광화문 사거리로 유입되고, 이는 중학천에서 나오는 물과 합쳐져 청계천으로 유입됐기 때문에 배수능력을 초과한 엄청난 양의 비가 내릴 경우 빗물이 넘쳐 광화문 광장이 침수될 수밖에 없었다.

  지난해 921일에 광화문광장이 침수된 이유 역시 3시간 동안 198.5mm의 국지성 집중폭우가 쏟아지는 등 일시적으로 너무 많은 비가 쏟아져 순간적으로 빗물이 빠져나가지 못했기 때문인데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이 설치되면 폭우 시 초당 40의 빗물을 광화문 광장을 거치지 않고 청계천으로 직접 배수할 수 있어 광화문광장의 침수를 획기적으로 해소 할 수 있게 된다.

    ※ 청계천은 80년 빈도로 설계되어있어 50년 빈도의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이 설치돼도 범람 위험이 없으며 본 공사에 약 320억 원을 투입하여 올해 설계계약을 하고 내년에 착공한 후 2013년 말에 완공할 예정이다. 본 공사는 종로구 통인동을 입구로 지하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시민들의 교통 불편은 전혀 없다.

4. 오는 6월까지 관거 및 저류시설 보완 설치 등

  서울시는 오는 6월까지 대심도 빗물배수터널이 완성(2013년 말)되기 전까지 광화문광장 침수방지를 위하여 세종주차장 등 주변 지하시설을 임시저류시설로 운영하고 광화문광장 주변 하수관거를 정비하는 등 하수도시설을 확충한다.

  기존 하수관의 용량을 초과하는 빗물처리를 위하여 22,000규모의 저류조를 설치 운영하고, 광화문사거리에 시간당 28,000노면수 배제가 가능한 비상용 암거를 신설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름다운마을 2011.02.11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부실공사만 안하면 좋을 텐데 말이죠...^^
    즐거운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