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영천시장'에 해당되는 글 2

  1. 2012.12.06 눈 내리는 날~^^ (44)
  2. 2012.05.28 간장 게장 만들기.. (36)
 

눈 내리는 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2.06 10: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머님 신경과 약을 타러 오전 10시쯤 집을 나설때,

잔뜩 찌푸린 날씨였다.

'눈이 온다고 했는데 다시 돌아가서 우산을 챙겨갈까?'도 생각했지만,

오늘은 한개과의 약만 타면 되니까 빨리 다녀오면 될것같아 그냥 병원으로 향했다.

 

선생님을 뵙고 약을 타서 병원을 나서는 11시가 넘은 시간부터 눈이 날리기 시작했다.

'역시 우산을 챙겨 왔어야 했어~~' 후회를 하면서

넥워머를 벗어 머리에 쓰고 영천시장으로 향했다.

어머님은 어느때부터 게장이 없으면 식사를 잘 하지 않고,

젊은 사람들 먹는 반찬만 있다고 투정(?)을 부리셨다.

게 철이 끝났지만,

영천시장엔 없는게 없는 큰 시장인것 같다.

꽃게와 호박죽을 사서 독립문 꼭대기를 돌아서 사직공원까지 가는 마을버스를 탔다.

쏟아져 쌓이는 눈이 걱정이 되었는데,

버스는 가파른 고개를 거의 걷는 수준으로 겨우 돌아서 사직공원까지 올 수 있었다.

 

도착한 우리집은,

온통 하얀 세상으로 바뀌어 있었다.

쉼이 없이 눈이 내리고, 조용히 차분히 눈은 쌓였다.

3시쯤에는 카메라를 들고 마당으로 나가 하얀 세상을 향해 셔터를 눌렀다.

집 밖으로 더 멀리 나가볼까도 생각했지만,

귀차니즘으로 포기했다.

갑자기 감나무 위의 시끄러운 소리에 고개를 들어보니,

새들이 떼를 지어 날아 다니며 까치밥을 먹고 있었다.

와우~~클로즈업해서 한컷~!

 

눈을 걷어내고 길을 만드는게 큰 걱정으로 남겨졌다.

결국 5시부터 1시간정도 온힘을 다해서,

퇴근해서 오는 가족들을 위해서 눈을 쳐야했다.

금년엔 폭설과 한파 주의보라고 하더니,

12월 초순에 내린 눈은 정말 본때를 보여주는것만 같았다.

하얀 눈이 아름답기만 했던 그 옛날의 예쁜 감성들이,

오늘 산더미같이 쌓인 눈앞에선 어지러이 멤만 돌고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요롱이+ 2012.12.06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 내린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닷..!!

  3. 풀칠아비 2012.12.06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12월 초인데 말입니다. 올겨울 벌써 걱정이네요.
    세상을 깨끗하게 덮어 좋기도 하지만 말입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도느로 2012.12.06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방문하는 블로그에 많은 분들이 눈사진을 올려두셨네요.ㅎㅎ
    아~ 저는 한발늦어서 눈포스팅은 포기합니다.
    역시 겨울의 백미는 눈입니다..그노무 교통사고와 지체만 아니라면말이죠
    눈구경 잘 하고갑니다. ^^

  5. 백퍼센트공감맨 2012.12.06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은 언제나 보아도 이쁘고, 신기하네요^^
    사진 이뻐요 ㅎㅎ

  6. 아레아디 2012.12.06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정말 많이 내렸군요..
    제가 사는 동네는 쫌 내렷는데.ㅎ

  7. 리뷰인 2012.12.06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이 이쁘지만..
    전 어제 3시간동 매장앞에 눈치우느랴..온몸이 뻐근합니다. ㅠㅠ

  8. 뷰티톡톡 2012.12.06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도권은 눈이 많이 왔나봐요.
    눈내린 풍경 포스팅한 이웃분들이 참 많네요. ^^

  9. ☆정보가힘이다☆ 2012.12.06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정말 많이 왔네요
    미끄러지지 않게 조심하셔요

  10. 어듀이트 2012.12.06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눈구경 잘 하고 가네요^^
    눈길 조심하세요~

  11. smjin2 2012.12.0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갑자기 눈이 엄청 내리기 시작하네요...

  12. 신선함! 2012.12.06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뻐보이네요~ ㅎㅎ
    기분좋은 하루를 보내셔요~!!

  13. 솜다리™ 2012.12.06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내리는풍경..
    부럽습니다..
    부산은 비오는 풍경이였내요..^^

  14. 마니팜 2012.12.06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직동 유서깊은 동네에 살고 계시네요
    저도 10여년전에 직장이 부근에 있었습니다
    눈길에 길 다니실 때 조심하세요

  15. Zoom-in 2012.12.06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에서는 눈이 많은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지만 그래도 눈 풍경은 너무 멋지죠.^^

  16. 초록샘스케치 2012.12.06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른가지에 매달려 있는 감위에 살포시 쌓여있는 눈풍경이 참 예쁘네요.

  17. miN`s 2012.12.06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 정말 많이왔네요
    눈길 조심하세요!

  18. 별이~ 2012.12.07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정말 많이 오더라구요. 내일도 눈이 많이 내린다고 하던데...
    미끄러운 길 조심하시길 바래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9. 반이. 2012.12.07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근할 땐 곤욕이였죠..ㅠ

  20. 그레이트 한 2012.12.07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에서는 볼 수 없는 진귀한 풍경이네요^^;
    마치 트리를 연상케 하는 나무도요^-----^

  21. 와이군 2012.12.08 0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이렇게 많이 왔는데도 까치밥 많이 남아있네요~ ^^
    잘 봤습니다~

간장 게장 만들기..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5.28 12:1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건강이 조금 안 좋으신 우리 어머님이 게장만 드시려고 해서,

영천시장에 가끔 들르게 된다.

요즘 봄 꽃게가 많이 나고, 한창 맛이 있는 철이라고 한다.

 

오늘은 간장 게장 담는법을 소개 해 볼까 한다~^^;

 

* 재료 : 게(中) 9마리, 마늘 20쪽, 생강, 양파 1개, 대파 1개, 배 반개(사과 반개), 간장, 살구청 4큰술,

           올리고당 2큰술, 맛술 4큰술 간장 7컵 물 20컵, 다시마 조금

 

 

살아있는 꽃게를 2시간정도 냉동실에 얼린다.(졸깃한 게살을 위해서...)

 

 조용히 대기중인 꽃게들~~ㅋ

 

앞에서 지켜본 꽃게들은 마치 병정같은 모습~~ㅋ

 

흐르는 물로 깨끗이 닦아서 물기가 빠지도록 한다.

 

냉장고에 있던 야채를 깨끗이 씻어서 준비(고추가 1개밖에 없어서 그냥 1개만 넣었음~^^;)

 

 간장에 준비한 야채를 넣고 30분정도 끓인다.

 

꽃게는 배가 위로 오게해서 가지런히 담는다.

 

끓여서 식힌 간장을 체에 걸러서 붓는다.

 

꽃게가 간장에 푹 잠기도록 담고, 하루가 지나면 간장만 한번 끓여서 식힌후 다시 붓는다.

 

3일이 지나면 맛있는 간장 게장이 완성~!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나무(음나무)  (4) 2012.05.30
산비둘기  (44) 2012.05.29
간장 게장 만들기..  (36) 2012.05.28
전원주택 방문기 2  (34) 2012.05.15
보너스 선물  (48) 2012.05.14
웨딩 테디베어  (34) 2012.05.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2.05.28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땟깔(?)죽입니다 ㅎ
    완전 먹고 싶어지네요 ㅎ

  2. 생활의 달인 2012.05.28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정말 맛나보이는군요 ㅋ 밥도둑 간장게장 ㅠ 그나저나 명태랑짜오기님은 참 효자이십니다^^

  3. 아레아디 2012.05.28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도둑을 이렇게 보게 되다니..ㅠ
    배고프네요.ㅎ

  4. 건강정보 2012.05.28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오랫만에 보는 맛있는 간장게장.........군침이 돕니다~^^
    간장게장 만드는거 의외로 손이 많이 가는데 솜씨 너무 좋으세요

  5.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5.28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 밥도둑이군요!!!!

  6. 코리즌 2012.05.28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한마리면 밥 한그릇이 휘리릭~ 없어지겠죠.

  7. 2012.05.29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성공이 2012.05.29 0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꽃게가 맛나는 철이군요..
    간장게장 보니깐 갑자기 먹고 싶다는....
    얼른 간장게장 담구자고 해야 겠어요.
    알찬정보 잘보고 갑니다^^*

  9. 머니야 머니야 2012.05.29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신사동에가서 점심먹구 싶어지네요..ㅠ

  10. 마음노트 2012.05.2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이 돌아요.
    넘 맛나게 담구셨네요.

  11. 아레아디 2012.05.29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하루도 행복하게 보내세요^^

  12. 복돌이^^ 2012.05.29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밥한그릇만 퍼가면 되는건가요?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3. 핑구야 날자 2012.05.29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침이 꼴깍꼴깍 넘어가는 소리 들리시죠.. 꽃게철이라 더 먹고 싶어지네요

  14. 블로그토리 2012.05.29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장게장을 보니 정성이 가득하군요.
    어머님 건강하시길 기원할께요.^^

  15. 솜다리™ 2012.05.30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완전 밥도둑이죠^^

  16. 해우기 2012.05.30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게장을 너무 좋아하는데....
    어케..좀.... 굽신... ㅋㅋ

  17. 화들짝 2012.05.30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용히 대기중인 게들의 눈빛이 심상치 않아 보입니다.^^

  18. 와이군 2012.06.05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도둑 간장게장이네요 ^^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