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아들'에 해당되는 글 4

  1. 2015.10.15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먹던 날 (12)
  2. 2013.09.30 동해 망상의 바닷가 (66)
  3. 2012.10.11 아들의 생일~~^^* (46)
  4. 2012.03.07 너는 내운명 (29)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먹던 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 10. 15. 09:3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을 어느날,

아들이 스파게티를 해 주겠다며 엄마의 일손을 잡았다.

과연??

어설픈 칼질과 면을 삶고 헹구는 뒷모습이 왠지 낯설어 보였다.

팬에 재료들을 볶고 큰 접시에 담아내니 제법 그럴듯한 음식이 되었다.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재료와 요리 레시피가 간단하다고 하지만 아들이 직접 요리를 하고 차린건 처음있는 일이었다.

정성과 감동이란 점수로 파스타 맛은 훨씬 좋았다 ㅎㅎ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구나.'

작은 흥분이 일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테디베어 목욕시간  (20) 2015.11.05
보리수 효소 완성  (12) 2015.10.16
알리오올리오 파스타 먹던 날  (12) 2015.10.15
꼬마대추나무  (9) 2015.10.14
손주자랑  (7) 2015.10.13
어느 가을날  (4) 2015.10.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15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뉴클릭 2015.10.15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맛나보여요!!
    확 땡기네요!! ㅎㅎ

  3. 착한곰돌이 2015.10.1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적으로 마늘과 페페로치노만 들어간 알리오올리오가 깔끔하고 좋더군요

  4. 스토 2015.10.15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스타는 역시 오일파스타!

  5. 멜로요우 2015.10.15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리오올리오 파스타는 역시 깔끔한 맛이 좋더라고요!! 만드셨다니 대단하셔요~

  6. 핑구야 날자 2015.10.16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직접 만들어 준 파스타라 더 맛있어 겠어요

동해 망상의 바닷가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 9. 30. 10:0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해 망상에 있는 동해보양온천 컨벤션호텔에서

친구 아들 결혼식을 마치고 구름다리로 연결된 통로를 지나니,

동해의 푸른 바다가 펼쳐져 있었다.

철이 지난 바닷가는 한산 했다.

텅 비어있는 모래사장에 찍혀있는 수많은 발자욱들이

지난 여름의 열기를 말해주고 있는듯 했다.

9월의 마지막 주말,

조금은 쓸쓸해진 바닷물에 몸을 던지는 젊은이들,

그들의  용기와 청춘이 부러워서 잠시 쳐다 보았다.

 

종일 바라보아도 끝이 없을 바다 이야기를

오늘도 다 담아내지 못하고 아쉽게 돌아섰다.

만나기만 해도 즐거운 옛 친구들과  동해 바다의 출렁이는 푸른 물결이 함께 어우러져

서울로 돌아오는 내내 즐거웠다.

어린아이처럼......

 

* 어느새 9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월요일, 오늘 하루도 건강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화문 광장의 가을 아침  (70) 2013.10.24
광화문 광장에서 만난 시들..  (58) 2013.10.23
동해 망상의 바닷가  (66) 2013.09.30
갈매기살  (62) 2013.09.25
영천 호국원  (44) 2013.09.24
황학동 벼룩시장  (28) 2013.07.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마니팜 2013.09.30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상이군요 저도 전에 한번 들렀는데 바다가 정말 좋더라구요
    다시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3. 비톤 2013.09.30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해 망상 바닷가에 대한 소중한 정보 잘보고가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_^

  4. 좀좀이 2013.09.30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동해안은 백사장이군요 ㅎㅎ
    개운하고 상쾌한 월요일 보내시기 바래요!^^

  5. 호야호 2013.09.30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절이 계절이니만큼 가을 바다 왠지 쓸쓸하게 보이네요~
    잘 봤습니다~ 편안한 오후 되세요^^

  6. 어듀이트 2013.09.30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7. 화들짝 2013.09.30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는 아니지만 저 역시 지난 주말에 친구들과 시간을 보냈는데 정말 즐거웠습니다.^^

  8. 릴리밸리 2013.09.30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이 날씨에...젊음이 좋긴 좋네요.ㅎㅎ
    저녁시간도 행복 하세요.^^

  9. 덴티잡스 2013.09.30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닷가 가보질 못해서 올해는 ..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10. 꿈다람쥐 2013.09.30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아름다워요.ㅎㅎ 저도 월급 받으면 바다로 가야겠네요.ㅋ

  11. 헬로끙이 2013.09.30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10월이네요 ~ 아직도 물에 들어가는 분들이 계시는군요 ㅎㅎ

  12. 알숑규 2013.09.30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수고하세요.

  13. Zoom-in 2013.10.01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을 바다 보다는 여름이 지난 바닷가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네요.

  14. 리치R 2013.10.01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여름이 다 지나서 모래사장도 한가롭네요~~

  15. 자전거타는 남자 2013.10.01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도 별로없고 좋네요

  16. 가을사나이 2013.10.01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상해수욕장 오랫만에 구경하고가네요

  17. 아이필 2013.10.01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상해수욕장 그립네요^^

  18. 금정산 2013.10.01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철의 바닷가보다 가을과 겨울철의 바닷가가 더 낭만이 있는 것 같습니다. ㅎㅎ
    잘 보고 갑니다

  19. 예또보 2013.10.01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해망상 해수욕장 정말 그립네요 ㅎㅎ
    잘보고갑니다

  20. landbank 2013.10.01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후련하니 너무 좋습니다 ㅎㅎ
    잘보고 갑니다

  21. 진율 2013.10.01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상 언제 다녀왔는지
    가물 가물하네요^^~!
    너무 좋은 곳입니다.

아들의 생일~~^^*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 10. 11. 10:0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10월 5일은 아들의 생일,

꽃등심을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아버지는 지갑을 기꺼이 열었고,

오랜만에 맛있는 저녁을 함께 먹었다.

 

집으로 돌아와 케잌과 와인으로 생일 축하를 하면서,

세월의 흐름에 감회가 새로웠다.

앞으로 아이들의 생일을 나와 함께 하는 시간이 얼마 동안일까?

 

아이들이 성인이 되고나서는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하는것도 힘들어 졌다.

각자의 일정과 사정들은 왜 그리도 많은지,

얼굴 가까이 하고 대화하는 시간도 줄어 들었다.

가끔은 서운한 감정이 생길때도 있었지만,

의젓하게 자란 아이들을 바라보면 어느새 모두 사라져 버린다.

그렇게 자식바보가 되는게 부모인건지.....

 

자기 자리에서 성실히 노력하며,

좋은 짝들 만나서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 가기를 기도한다.

화려하고 반짝이는 삶이기보다는,

은은하고 오래오래 아름답기를 바란다.

 

세상은 노력한만큼 행복 하다는,

근본 진리를 늘 가슴에 담아 두기를 부탁한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류 익는 가을아침~~^^  (58) 2012.10.15
선물~~^^*  (38) 2012.10.12
아들의 생일~~^^*  (46) 2012.10.11
즐거운 드라이브~~^^*  (46) 2012.10.05
가을 수확~~^^*  (48) 2012.10.04
자기 자신으로 존재하기...  (18) 2012.10.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꽃보다미선 2012.10.11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행복해 보이시네요.
    꽃등심까지 ^^; 은근 부럽습니당 ㅎㅎ

  3. 어듀이트 2012.10.11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 생일 축하해요^^

  4. 신선함! 2012.10.11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하루를 보내세요~!!
    너무너무 축하드려요~!!

  5. *저녁노을* 2012.10.11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생일 축하드립니다.^^

  6. 티통 2012.10.11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 저도 축하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자주 찾아 뵐께요^^

  7. 아리콩 2012.10.11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이 축하드릴게요^^
    케익 촛불에서 가족의 훈훈함이 느껴지네요!

  8. 사자비 2012.10.11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이 축하해주는 자리라서 아들도 좋았겠네요. 전 얼마전 생일이 지나갔는데 아무도 모르더군요.ㅋㅋ

  9. BAEGOON 2012.10.11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꽃등심을 좋아하시는군요 +_+
    아드님의 훈훈한 생일상이 너무 부럽네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10. 코리즌 2012.10.11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변의 진리인 부모의 간절한 마음을 담으셨네요.
    아드님 생일 축하드립니다.

  11. 풀칠아비 2012.10.11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었지만 아드님 생일 축하드립니다.
    세상은 노력한 만큼 행복하다는 말씀 잘 새겨두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솜다리™ 2012.10.11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꽃등심... 먹고 싶어지는 군요^^

  13. 해피 매니저 2012.10.11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시간이었겠네요
    저도 꽃등심 먹고 싶어요ㅎㅎ
    좋은밤되세요

  14. Zoom-in 2012.10.11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 생일 축하드려요.^^
    그런데요 죄송하고 뜬금없는 질문이지만... 이거 사과케잌 맞나요? 맛이 괜찮나요? ^^

  15. 반이. 2012.10.11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 진심 축하드립니다.
    꽃등심 비쌀텐데, 멋진 아버지이시네요 ㅎㅎ!

  16. 유쾌통쾌 2012.10.11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시간 가지셨네요.. 부럽습니다^^

  17. 뷰티톡톡 2012.10.12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이 28인가요? ^^
    성인이 되고나면 가족이 함께 하기 쉽지 않은게 현실인데...
    모처럼 모두 모여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나보네요. ^^

  18. 그레이트 한 2012.10.12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

  19. 금융연합 2012.10.12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등심을 쏘시다니...
    아드님 생일 축하드려요.

  20. 가을사나이 2012.10.12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 생일에 제대로 쏘셨군요

  21. 와이군 2012.10.14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드님 생일 축하합니다 ^^

너는 내운명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 3. 7. 00:2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일요일 오후 1시 여의도의 한 예식장,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잘 성장한 친구의 아들은

아름다운 신부를 맞아 결혼식을 올렸다.

모두들 대견한 마음으로 축하를 해 주었다.

 

'지금 이순간'이란 멋진 축가가 있었다.

 

신부는 부케를 바닥에 내려놓고,

예쁘고 가볍게 춤을 추며 '너는 내운명'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고,

신랑도 이어서 함께 노래를 불렀다.

노래를 잘 부르지는 못했지만,

서로를 바라보며 화음을 맞추던 예비부부의 모습이 잊혀지지 않는다.

예식장의 분위기는 밝고 즐거웠다.

하객들의 얼굴은 환한 미소로 가득했고,

예비부부의 행복한 미래를 기대하는 힘찬 박수가 쏟아졌다.

 

"그대는 썬샤인 나만의 햇살,  힘들고 지친 날 감싸줘요~~♬"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에 부는 봄바람  (26) 2012.03.28
귀국환영  (32) 2012.03.10
너는 내운명  (29) 2012.03.07
참치 김치죽  (20) 2012.03.05
3월의 왈츠  (16) 2012.03.03
3월  (32) 2012.03.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생활의 달인 2012.03.07 0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그 결혼식장에 있었다면 정말 훈훈한 분위기엿을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2. 일상속의미학 2012.03.07 0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구갑니다 날씨가 많이추워요!!
    감기조심하시길^^

  3. 2012.03.07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바닐라로맨스 2012.03.07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훈훈하네요~ ^-^

  5. 머니야 머니야 2012.03.07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뜻한 분위기네요...이제 봄이 다가오니..또 부지런히 예식장 뎅겨얄듯 합니당..ㅠㅠ

  6. 씩씩맘 2012.03.07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결혼식 다녀오셨군요. ^^
    결혼식때가 행복 최고인 듯 합니다. ㅎㅎ

  7. 아레아디 2012.03.07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식은 언제나 설레는거 같애요.ㅎ

  8. 코리즌 2012.03.07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의 암시를 했군요.
    부디 행복 하시길...

  9. 마음노트 2012.03.07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자제분 행복하게사세요!ㅎㅎ

  10. 화들짝 2012.03.07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결혼식이 엄숙했다고 하면 요즘은 밝고 즐기는 분위기여서 개인적으로 참 좋은것 같습니다.
    비용까지도 저렴해진다면 더 좋겠네요. ^^

  11. +요롱이+ 2012.03.07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남은 하루도 편안한 하루되세요..^^

  12.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3.07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신랑신부가 같이 하객들을 위해 노래를 부르는것도 꽤 괜찮은 것 같네요 ㅎㅎ

    저도 나중에 저렇게 계획해봐야겠습니다!

  13. 레오 ™ 2012.03.07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 이제 꿈은 끝나고 현실이 시작 되는 겁니다 ㅎㅎ
    행복하세요 화이팅 !!!

  14. 모두/modu 2012.03.07 2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잘보고가요

  15. 몽상가7 2012.03.27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직접 작곡한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