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4월 거래량 2000건 넘어, 노원·도봉·강북·송파구 등 증가

6억원 미만 중소형 거래 활발, "반등 신호인지는 지켜봐야"

 

얼어붙었던 서울 아파트 거래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부터 거래가 조금씩 증가하면서 이달 거래량은 2000건을 넘어섰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매수자와 매도자 간 적정 거래가격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면서 거래 성사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거래량, 작년 12월 수준 회복

 

2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26일까지 등록된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신고일 기준)2064건이다. 2000건을 넘어선 건 올 들어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912222건에 달했으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발표 이후 점차 줄어들며 지난 2월엔 1574건으로 뚝 떨어졌다. 이후 지난달 1785건으로 소폭 증가세를 보였고 이달 2000건을 넘어섰다. 이달 말까지 집계하면 지난해 12월 거래량(2277) 수준에 이를 전망이다. 실거래신고는 계약 후 2개월 안에 하도록 돼 있어 실제 2~4월 거래량은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이달 가장 많이 거래된 곳은 노원구다. 204건이 등록됐다. 구로구(141) 송파구(132) 강남구(118) 등이 뒤를 이었다. 노원구는 올 들어 이달까지 745건이 거래되며 서울에서 거래가 가장 활발한 곳으로 떠올랐다. 같은 기간 구로구(444) 도봉구(405)도 거래가 활발했다. 올해 거래량 상위 3개 구는 서울 외곽지역으로 매매가격 6억원 미만 중소형 아파트가 주로 매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계약일 기준)에 따르면 개별 단지 중에서는 금천구 시흥동 관악산벽산타운5단지가 31건 거래됐고, 도봉구 방학동 신동아아파트1단지 26, 강북구 미아동 SK북한산시티가 23건 거래됐다. 전문가들은 정부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저가 주택 밀집지역의 매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한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은 올 들어 매매 거래는 대부분 2~5억원대 실거주 목적 거래라며 “1~2월은 매수자가 가격이 더 떨어지지 않을까 눈치 보느라 거래가 주춤했지만, 지난달부터 실거주자 중심으로 거래가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남 주요 아파트 매수 문의급증

 

강남권 주요 아파트도 이달 초부터 매수 문의가 활발해지며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다. 이달 강남구 아파트 거래량(118)은 지난해 12106건을 뛰어넘었다. 지난달(72)에 비해서도 거래량이 63% 증가했다. 서초구(63)와 송파구(132)도 지난달 대비 각각 43%, 39% 늘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전용면적 84가 지난달 18억원에 거래되며 전달 거래가격보다 1억원 넘게 올랐다. 올 들어 은마아파트는 20건 매매됐는데 이 중 10건이 3월에 계약됐다. 대치동 K공인 관계자는 한 달 전보다 호가가 1억원 이상 올랐는데도 매수세가 붙고 있다매물이 확 줄었다고 설명했다. 한시적으로 거래가 가능해진 개포주공1단지도 매수 문의가 쏟아지면서 3월부터 5건이 거래됐다. 전용 84새 아파트를 받을 수 있는 전용 41의 호가가 1주일 만에 17억원대에서 18억원대로 뛰었다. 재건축을 추진 중인 이 단지는 착공계를 내기 전까지 3년 이상 보유한 조합원 매물만 거래가 가능하다. 개포동 J공인 대표는 호가가 올랐지만 지방에서도 매물을 찾는 문의 전화가 오고 있다“6월 멸실신고 후에는 신규 취득 주택담보대출이 막히기 때문에 매수자들이 그 전에 사야겠다며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아파트 반등세를 이끌고 있는 송파구에서도 지난달부터 잠실리센츠, 파크리오, 잠실엘스, 잠실주공5단지 등의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 파크리오는 3월에는 135000만원이던 전용 84거래가격이 이달 들어서는 159000만원으로 훌쩍 뛰었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 증가를 집값 반등의 신호로 보기는 이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 규제 정책을 매수자들이 서울에 한동안 추가 공급이 없을 것이란 신호로 받아들인 것 같다면서도 관망세가 끝났다고 보기엔 다소 이르다 했다.(2019429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9574610771, 용산·동작 집값도 하락세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등을 포함한 9·13 부동산종합대책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량(계약일 기준)이 한 달 새 80% 급감했다. 복합적인 효과를 감안해야 하는 정책수단을 `집값을 잡겠다`는 일방적인 목표만을 위해 쏟아내다가 경기가 악화되는 타이밍에 아예 시장 거래를 끊기게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각에선 국토교통부가 이제 다시 거꾸로 지방을 중심으로 하는 부동산시장에 경기부양책을 써야 할 것이란 우려 섞인 시선도 나온다. 1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계약일 기준)에 따르면 지난 10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71건을 기록했다. 이는 9·13 부동산대책이 있었던 9(5746) 대비 86% 감소한 수치다. 월평균 4000건 밑으로도 떨어진 적이 없던 매매 거래량이 올해 가장 큰 폭으로 급감하며 올해 처음으로 세 자릿수에 머물렀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은 신고일이 아닌 계약일을 기준으로 집계되기 때문에 시장 상황이 즉각적으로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 올해 초 집값 상승 후 지난 2분기에 4000~5000건을 유지하며 안정화 추세를 보이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7~8월 급등했다. 77052건이 거래된 서울 아파트는 814960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9·13 대책 직전까지 매매량 폭증이 이어졌다. 실제 91~12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4487건에 달해 9월 전체 거래량의 78%를 차지했다. 하지만 9·13 대책 이후 약 한 달간 거래 냉각기가 이어지면서 10월 거래량은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락률만 따져보면 작년에 나왔던 8·2 부동산대책보다도 후폭풍이 컸다. 작년 714950건에 달했던 거래일 기준 매매 거래량은 85115건으로 65% 감소했다. 이해 비해 9·13 대책을 전후해선 8·2 대책보다도 20%포인트 이상 더 급감했다. 특히 강남 3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등 최근 들어 집값이 많이 오른 지역은 10월 거래량이 전월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9829건에서 1084건으로 줄어든 강남 3구 아파트 거래량은 90% 감소했다. 송파구는 421건에서 32건으로 줄어 자치구 중 가장 높은 94%의 감소율을 보였다. `마용성` 역시 483건에서 61건으로 감소해 전달 대비 88%가량 감소했다. 이런 상황에서 강남권에서 촉발된 서울 집값 하락세는 이번주 용산·동작구까지 번졌다. 이날 발표된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은 0.02% 상승했지만 8주 연속 그 상승폭이 줄었다. 특히 올해 아파트 가격 상승을 주도해온 용산구는 전주보다 0.03%포인트 하락해 -0.02% 변동률로 무려 310개월 만에 가격이 떨어졌다. 동작구 역시 0.02% 하락하며 201793주 이후 약 13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전주 가격이 떨어졌던 강남 3구는 이번주 하락폭을 키웠다. 서초구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낮은 -0.07%의 변동률을 보였고, 강남구는 전주 대비 0.04%포인트 하락한 -0.06%를 기록했다. 송파구 역시 -0.05%의 변동률로 3위에 올랐다. 서울 전셋값 역시 19주 만에 하락했다. 전주 0.04% 상승했던 서울 전셋값은 0.05%포인트나 떨어지며 -0.01%를 기록했다. 재건축 이주 수요 분산과 경기도 유입 가구가 늘어나며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9·13 대책의 여파가 고스란히 거래량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반영된 것"이라며 "거래량 감소로 매도인 우세장이 매수인 강세장으로 상황이 뒤바뀌면서 당분간 집값 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집값 하락으로 거래가 끊기다 보니 부동산중개업 매출도 최근 5개월째 하락했다. 금융위기 후폭풍에 따른 부동산시장 침체 이후 약 6년 만에 최장 기록이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9월 부동산업 생산지수는 100.7(2015년 기준치=100)1년 전보다 2.8% 하락했다. 부동산업 생산지수는 부동산중개업의 중개수수료와 부동산 임대·공급업 매출액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로, 국토부가 집계한 부동산 거래액을 기초로 작성된다.(2018103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건축물이 없는 순수 토지 중에서 실거래 단가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시 중구 저동1가로 나타났다. 지난해 2월 거래된 중심 상업지구 11.6㎡에 20억에 거래돼 ㎡당 가격이 1억7241만원이나 됐다. 실거래 단가가 가장 높은 상위 20곳은 모두 서울에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순수 토지 실거래 가격을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홈페이지(http://rt.molit.go.kr)와 모바일 실거래가 앱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최근 주택과 오피스텔에 이어 실거래가 공개범위를 토지까지 확대한 것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대상은 거래신고 제도가 도입된 2006년 1월 이후 전국 순수토지 매매 498만건이다. 


  순수토지란 건축물이 없는 토지로 토지와 건축물 형태로 거래된 주택이나 오피스텔 거래와 구분된다. 역대 가장 비싸게 거래된 순수 토지는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1만7490㎡규모 일반 상업용지로 지난 2009년 6월 4427억원에 거래됐다. 이곳에는 고급 주상복합아파트 갤러리아포레가 지어졌다. 같은해 4351억원에 거래된 인천시 연수구 9만4273.8㎡규모 준주거용지가 그 뒤를 이었다. 이곳에는 인천글로벌캠퍼스가 들어섰다. 역대 세번째로 비싸게 거래된 토지는 4245억원으로 올해 실거래가가 가장 높았던 인천 연수구 송도동 땅(18만㎡)이 차지했다.

  실거래가 정보 공개항목은 물건 소재지와 매매가격, 면적, 계약일, 용도지역 및 지목이다. 다른 부동산 실거래가처럼 신고 다음 날 공개하되, 거래 당사자의 인적 사항 및 세부 지번 등 개인정보에 해당되는 내용은 제외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수요자인 국민들이 거래시 참고할 수 있도록 객관적인 가격정보 제공을 확대함과 동시에, 거래당사자 스스로가 허위신고를 자제하게 되는 등 일부에서 행해지고 있는 탈법적 부동산 거래관행을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토지 실거래가 공개는 지난 9월 분양권·오피스텔 실거래가 공개처럼 국토교통부가 정부 3.0 기조에 따른 정보제공 확대와 금년도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로 준비됐다.(2015년 12월 2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