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신남'에 해당되는 글 5

  1. 2014.08.29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32)
  2. 2012.09.05 신남의 추억~~ (46)
  3. 2012.09.04 비 내리는 아침에~~ (38)
  4. 2012.08.31 해송 사이로 내려다 본 바다~~ (48)
  5. 2012.08.28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42)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8.29 09: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8월의 번개팅.

신남에 함께 가자던 친구와의 오랜 약속을 실행에 옮겼다.

신남엔 한 친구의 본가가 있고 여름철 민박을 한다고 두달동안 머물고 있었다.

2년전에도 여름이 지나가고 있을 무렵 친구들과 다녀왔었다.

 

오전 11시 부천 소사에서 또 한 친구의 새로운 애마 '푸조'를 타고 신남으로 출발.

고속도로를 달리는 내내 비가 오락가락.

많은 이야기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그렇게 4시간여를 달려 '신남애'에 도착.

도착하고 나니 친구가 장거리 운전은 처음이라고~~~헐^^;

그래도 베스트 드라이버였음을 인정.

 

예쁜 신남의 바다는 잔잔히 출렁이고 있었다.

변함없이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해신당 공원,

어느쪽을 둘러보아도 사진의 한컷 같이 멋진 바다 풍경.

친구와 함께하는 중년의 번개팅,

일상에서의 일탈......

이슬비가 간간히 내렸지만 기분이 좋았다.

 

바다는 바다여서 좋았다.

 

 * 8월도 어느새 다가고 있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인 - 삼청동  (50) 2014.09.18
추석 다음날~  (24) 2014.09.11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32) 2014.08.29
도화리 전원주택  (36) 2014.08.28
장봉도 이야기  (26) 2014.08.27
장봉도 - 갯벌 체험  (46) 2014.08.22

신남의 추억~~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9.05 10: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동해의 작은 어촌 신남의 주소이다.

바다를 좋아하는 내가 만났던 많은 바다중에

멋진 경치를 느낄 수 있었던 곳중의 하나였다.

 

작은 어항과 부두 그리고 해신당의 정기를 받은 빨간 등대~~ㅎ

조용하고 아름다운 해변,

깨끗하고 깊지 않았던 바닷물,

곳곳에 드리워져 있는 바위 사이로 만났던 성게와 홍합 그리고 올갱이들...

 

동해의 푸르른 물결과 끊임없이 밀려오는 파도,

그 드넓음 속으로 흠뻑 빠져들어서 많이 행복한 시간이었다.

그래도 바다를 내 마음속에 모두 채우지 못하는 아쉬움에,

내려와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겨운 곳이었다.

 

내년을 기약하며 떠나왔던 신남의 바다...

아직도 눈감으면 반짝이던 물결이 아름답게 출렁이고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기도 가평 연인산~~  (16) 2012.09.21
원주 화로 다구이~~  (53) 2012.09.12
신남의 추억~~  (46) 2012.09.05
해송 사이로 내려다 본 바다~~  (48) 2012.08.31
삼척 신남의 해신당 공원~~  (50) 2012.08.30
봉정리의 양배추 밭~~  (48) 2012.08.24

비 내리는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9.04 10: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아침부터 비가 내린다.

재잘 거리는 새소리와 나뭇잎에 떨어지는 빗소리가 어우러져,

창밖에는 온통 소음이 가득이다.

추적추적 내리는 비가 그치고 나면 아마도 가을이 펼쳐 지리라.

 

늦더위가 기승을 부린다고 하지만 ,

계절의 변화는 막을 수 없는것 같다.

더위 때문에 쉬다가 다시 시작한 아침운동,

새벽에 만나는 공기는 기분좋게 서늘한 가을 공기였다.

점점 짧아지고 있다는 가을의 계절을 서둘러서 기다리는 것은,

긴 폭염으로 우리를 힘들게 했던 여름의 대한 깊은 갈증 때문이리라.

 

내일까지 내린다는 비,

빗줄기가 굵어 졌다가 가늘어 지기를 반복하며,

회색 하늘 아래서 쏟아지고 있다.

시원한 기온은 좋지만,

왠지 기운은 내려 앉는다.

 

다시 힘을 내고,

신남에서 먹었던 맛있었던 가리비와 문어를 생각하며,

오늘 하루도 화이팅~~!

 

 

바다에서 금방 잡았다는 싱싱하고 졸깃했던 문어..

 

문어 삶은 국물에 끓였던 정말 맛있었던 라면과 가게 이모께서 특별 서비스 한 열무김치

 

바다에서 잡았던 올갱이~~집에 돌아와서 된장국을 끓였는데, 맛이 good~!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요일 아침의 다짐~~^^*  (41) 2012.09.10
가을이다~~^^*  (36) 2012.09.06
비 내리는 아침에~~  (38) 2012.09.04
'옥인길 26'의 안내문~~  (42) 2012.09.03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42) 2012.08.28
태풍 볼라벤~~  (22) 2012.08.27

해송 사이로 내려다 본 바다~~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8.31 11: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해신당에서 내려다 본 바다,

드넓게 펼쳐진 동해의 푸르른 물결이 장관이었다.

아무리 바라보아도 내 마음속으로 다 채워 넣을 수 없었던 바다......

 

오래된 해송의 숲길,

시원한 바람 한줄기...

그사이로 보여지는 어촌의 모습은 아름다운 그림 같았다.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소중한 선물임을 다시한번 감사한다~~^^*

 

 

 

 

 

 

 

 

 

해신당 전망대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주 화로 다구이~~  (53) 2012.09.12
신남의 추억~~  (46) 2012.09.05
해송 사이로 내려다 본 바다~~  (48) 2012.08.31
삼척 신남의 해신당 공원~~  (50) 2012.08.30
봉정리의 양배추 밭~~  (48) 2012.08.24
정선에서 만났던 벽화들~~  (46) 2012.08.23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8.28 10:2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컴컴한 아침,

바람이 나뭇가지를 심하게 흔들고 있다.

태풍의 영향이 미치기 시작했나 보다.

이미 제주도와 전라도 남쪽에서는 많은 비와 바람으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오늘 낮부터는 서울도 돌풍이 거세게 지나 갈거라고~~~ㅠ

 

사진은 지난 일요일,

강원도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부디 태풍이 잘 지나가기를 다시한번 기도한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내리는 아침에~~  (38) 2012.09.04
'옥인길 26'의 안내문~~  (42) 2012.09.03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42) 2012.08.28
태풍 볼라벤~~  (22) 2012.08.27
가을고추 퍼레이드  (50) 2012.08.22
초대 사진기 만들기  (38) 2012.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