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소나무'에 해당되는 글 12

  1. 2015.08.03 울진 월송정 (4)
  2. 2015.03.19 서촌 - 캔들 카페에서 (49)
  3. 2015.01.21 울진 구수곡 자연 휴양림 (44)
  4. 2014.08.28 도화리 전원주택 (36)
  5. 2014.05.22 서오릉 - 대빈묘 (38)
  6. 2014.01.20 작은 소나무 (62)
  7. 2013.05.24 수성동계곡에서 벼룩시장이 열려요^^ (53)
  8. 2013.03.28 강화도 전등사의 이른봄 (79)
  9. 2012.12.21 수성동 계곡 (겨울) (58)
  10. 2012.06.14 수성동 계곡의 물주머니들... (40)
 

울진 월송정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8.03 07:0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관동팔경의 제일경인 월송정

고려시대 이래 수많은 시인과 묵객들이 즐겨 찾았던 유람지로 고려시대부터 있었던 정자.

지금 정자는 1980년에 재건 되었다.

 

푸르른 소나무 숲과 정자 위에서 바라보는 바다가 인상적인 매치로 기억에 남는 곳,

울진의 월송정도 조용한 힐링의 장소였다.

 

* 무더위가 절정을 이루는 주간인것 같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진 죽변항 제일반점  (6) 2015.08.06
울진 성류굴  (10) 2015.08.05
울진 월송정  (4) 2015.08.03
소라게 이야기 - 후포항  (28) 2015.07.30
울진 후포 해수욕장  (16) 2015.07.24
후포항 방파제에서  (18) 2015.07.22

서촌 - 캔들 카페에서

서촌애(愛) | 2015.03.19 08:3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서촌의 향기'

서촌의 한 건물 2층에 오픈 캔들 카페에 다녀왔다.

학원이 있었던 곳이었는데,

예쁜 캔들과 아늑한 분위기의 카페로 완전 변신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

가끔 캔들을 만들어 선물하고 있는 딸아이에게 보여주려고 

주인의 허락을 받고 사진 몇장을 찍으면서도 감탄사는 끊이지 않았다.

따뜻하게 봄볕이 드는 창가에서

각양각색의 캔들 속에서

좋은 친구들과 함께 한 시간은 아름다움이었다.

 

소나무 숲속의 수성동 계곡과

인왕산이 그림처럼 감싸고 있는 서촌.

바로 가까이에 경복궁과 광화문 광장 그리고 청계천이 흐르고 있다.

요즘 잇슈가 된 체부동 교회가 있는 작은 골목길들은

오랜 정서가 살아 숨쉬고 있는 정겨움이 가득한 곳이다.

 

변화의 바람이 불고있는 서촌,

잘 보존하고 지켜야 하는 귀중한 우리의 역사이기도 하지만,

정체될 수 만은 없는것 같다.

어제를 보내고 오늘을 살고 있듯

어떻게든 흘러가는 것이 삶이고 새로운 역사인것 같다.

오랜 전통을 잘 살리면서 새로운 변화도 조화롭게 받아 들여

전근대에서 현대로 이어지는 문화가 함께 공존하는 서촌으로 자리잡기를 바래본다.

내가 살고 있는 서촌이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행복할 수 있고,

정겨운 사랑스러움으로 오래오래 이어져 가기를 희망 또 희망한다~~^^*

 

 

 

 

 

 

 

'서촌애(愛)'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촌 필운대로 벚꽃길  (28) 2015.04.09
서촌 - 청운 문학 도서관  (54) 2015.03.20
서촌 - 캔들 카페에서  (49) 2015.03.19
경복궁 서쪽 서촌 세종마을  (37) 2014.10.23
알을 품은 봉닭  (37) 2014.09.03
지금은 부재중^^  (32) 2014.06.30

울진 구수곡 자연 휴양림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1.21 09: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구수곡 자연 휴양림.

경북 울진군 북면 응봉산(998.5m)자락,

물이 많이 흐른다하여 구수곡이라 부르는 계곡에 자리잡고 있었다.

울진으로 가는 길에 멋지게 잘 자란 소나무가 눈에 많이 띄었는데,

구수곡 자연 휴양림 처녀계곡에는 200년 이상의 울진소나무(금강송) 군락지가 있다고 한다

늦은 시간 들어 왔다가 일찍 나가는 스케줄 때문에

아침에 숙소 주변만 잠시 돌아 보았다.

이른 시간인데도 얼음 위에서 뛰노는 꼬마들의 함성에 덩달아 신이 났다.

 

맑은 공기

신선한 아침

올려다 본 하늘은 온화함이 가득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촌의 바다  (60) 2015.01.26
울진 덕구 온천의 하늘  (46) 2015.01.23
울진 구수곡 자연 휴양림  (44) 2015.01.21
울진에서의 만남과 버섯 전골  (54) 2015.01.20
2015년 겨울바다  (56) 2015.01.19
주천산의 겨울  (54) 2014.12.29

도화리 전원주택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8.28 09:4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충북 제천시 송학면 도화리에

남편의 절친이 전원주택을 지었다.

의림지에서 멀지 않은 곳인데

깊은 산 중도 아니면서 전원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곳이었다.

 

공기도 맑고 주변 경치도 좋았다.

집도 직접 설계하여 필요한 공간들을 잘 살렸고,

소나무와 잔디 등 조경도 예쁘게 잘 마쳤다.

친구들과 1박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함께 나누고 돌아왔다.

 

나이가 들면서 전원 생활이 좋아 지는 것 같다.

남편의 은퇴후를 신중하게 고려해 봐야 할 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석 다음날~  (24) 2014.09.11
동해바다 - 신남 해수욕장  (32) 2014.08.29
도화리 전원주택  (36) 2014.08.28
장봉도 이야기  (26) 2014.08.27
장봉도 - 갯벌 체험  (46) 2014.08.22
장봉도 국사봉  (26) 2014.08.21

서오릉 - 대빈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5.22 09:0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기도 고양시 서오릉엔 조선시대 다섯 왕의 능이 모여있다.

51만평의 넓은 곳에,

푸르게 녹지 시설이 잘 되어있어 사색하며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다섯 능 외에 사람들의 발길이 제일 많이 닿는 곳은 대빈묘,

장희빈이 잠들어 있는 곳이다.

어린 나이에 나인으로 뽑혀 궁궐로 들어가 숙종의 총애를 받게되고,

아들 경종을 낳고 인현왕후를 폐위시키며 왕후의 자리에 까지 오르게 된다.

그러나 심한 투기심이 밝혀져 다시 희빈으로 강등되고

결국 사약을 받고 비참하게 생을 마감하게 되는 장희빈의 이야기는 이미 유명하다.

하늘을 찌를듯한 기를 눌려 놓으려고 장희빈의 묘 위쪽에 큰 바위를 놓았는데,

소나무가 그 바위를 뚫고 나와서 자랐다는 전해져 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파란만장했던  장희빈이란 여인의 삶이 짠하게 와 닿았다.

짧은 화려함 속에서 애환이 느껴지는 그녀의 삶의 그림자가 길게만 느껴졌다.

경국지색......

빼어난 그녀의 미색이

잔잔히 흐르는 바람결에  덧없이 펄럭이고 있는것만 같았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 아침 청계천  (36) 2014.05.26
감꽃 퍼레이드  (40) 2014.05.23
서오릉 - 대빈묘  (38) 2014.05.22
정말 고로쇠 나무일까?  (26) 2014.05.21
잠자는 거인?  (36) 2014.05.20
5월의 작약  (36) 2014.05.19

작은 소나무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20 09:0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작은 소나무는 바다이야기를 듣는다.

망망대해,

그만큼의 많은 사연 때문일까?

소나무는 하늘과 바다 그리고 그 뿌리가 숨 쉬고있는

그곳에서 오늘도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묵묵히 변함없이......

 

* 밤새 하얗게 눈이 내렸네요.

아침길이 조금 힘들겠지만,

하얀 눈처럼 예쁘게 월요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남의 주상절리  (66) 2014.01.27
웃사브  (64) 2014.01.23
작은 소나무  (62) 2014.01.20
경주 까마귀떼  (74) 2014.01.17
울산시 정자항  (58) 2014.01.16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수성동계곡에서 벼룩시장이 열려요^^

서촌애(愛) | 2013.05.24 09:4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벼룩은 폴짝 시장은 활짝 음악은 쿵짝

2013년 5월 25일(토)

오후 1시~5시

인왕산 수성동 계곡

 

이번 주말에 수성동 계곡에서 벼룩시장이 열린다.

근엄한 인왕산을 배경으로

멋진 소나무 숲으로 우거진 수성동 계곡,

겸재 정선의 진경 산수화의 배경이 되었던 역사적 의미가 숨 쉬고 있는 곳이다.

미리 비가 왔더라면 경쾌한 물소리까지 즐길 수 있었을텐데...

경복궁 서쪽 서촌의 오랜 문화와 정서로 되돌아 온 수성동 계곡에서 열리는 벼룩시장,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기는 즐거운 장터가 될것 같다~^^*

 

 

 

 

 

강화도 전등사의 이른봄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3.28 09:1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바람결이 차가웠던 3월의 주말.

강화도 전등사의 봄은 주춤거리고 있는듯 했다.

추운 겨울을 밀어내고 오는 이른봄의 색은,

짙은 초록을 더하고 있는 소나무을 제외하고는 거의 같은색, 같은 모양인것 같다.

 

강화도 전등사는 한국 사찰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주변 분위기에서 그 깊이가 느껴졌다.

품위가 느껴지는 전등사와 수려한 나무들과 숲...

전등사를 다녀온지 10년의 세월이 흐른것 같은데,

올 때마다 느껴지는 감흥은 같은것 같다.

 

길게 쓰려져있는 큰 나무위를

작은 소녀가 다람쥐처럼 쪼르르 달려가더니 살짝 엎드린다.

다가오는 봄을 살피는걸까?

그래서 고개를 숙여보니 여기저기서 파랗게 봄이 피어 오르고 있었다.

느긋해 보이는 동자승의 모형들,

하나씩 쌓아올린 작은 돌탑들...

호국불교 근본도량이었던 이곳에선

끊임없이 많은 희망의 기다림이 피어오르고 있는것 같았다.

자연경관이 멋진 전등사에서 봄은 그렇게 조금씩 자리잡아 가고 있었다.

화려한 봄의 축제는 머지않아 시작될것 같다~~^^*

 

 

 

 

 

 

 

 

 

 

 

 

 

 

 

수성동 계곡 (겨울)

서촌애(愛) | 2012.12.21 10:5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복궁 서촌,

조선후기 화가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의 화폭이 되었던 수성동계곡...

오랜만에 걸어본 계곡은,

소나무의 푸르름과 함께 겨울의 차가움 속에서도 그 품위를 잃지않고 있었다.

 

찬바람을 가르며 수성동 계곡을 한바퀴 돌고 내려와서

작은 카페에서 만난 따뜻한 커피 한잔은

쌓였던 피로를 말끔히 풀어줬다.

 

* 작은 여유가 주는 행복을 누리는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수성동 계곡의 물주머니들...

서촌애(愛) | 2012.06.14 14:3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복궁옆 서촌 세종마을은,

인왕산 바로 밑에 수성동 계곡을 복원중이다.

겸재 정선의 진경 산수화 '인왕 제색도'에서 표현된 옛모습을 살려서,

6월말 완공을 목표로 막바지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지난 겨울 많은 적송들이 계곡 주변으로 심어졌는데,

환경에 적응하지 못함인지, 가믐 때문인지,

봄부터 소나무들이 조금씩 붉은 빛을 띠기 시작했다.

결국 몇 소나무들은 링겔를 맞았고,

며칠전에는 물주머니를 메달고 수분을 공급받고 있었다.

 

그모습에 마음이 짠해졌다.

소나무 특유의 푸르고 튼튼한 모습으로 뿌리를 잘 내리기를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