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석양'에 해당되는 글 4

  1. 2017.07.05 영흥도 (10)
  2. 2017.01.05 사할린 시내관광~~여행 2일(오후) (2)
  3. 2012.12.05 이화마을 낙산공원에서 바라본 석양.. (48)
  4. 2011.02.17 강화 바다 (12)
 

영흥도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7.07.05 13:3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영흥도.

인천항에서 남쪽으로 26Km 해상에 위치, 최고봉은 중안에 솟은 국사봉.

동쪽에 대부도, 북쪽에 부의도, 서쪽에 자월도가 있다

원래 명칭은 연흥도 였으나 고려 말 익령군 '기'가 정국의 불안으로 자신의 목숨이 위태로워지자 온 식구를 이끌고

이곳으로 피신하면서 익령군의 영자를 따서 영흥도라고 칭하였다고~~<네이버 지식백과> 참조


오랜만에 친구들과 함께한 영흥도.

팬션 앞으로 넓게 펼쳐진 오후의 바다는 물이 빠지고 있었다.

친구중 대표 2명이 갯벌로 나가서 바지락을 캐기로 했다.

비용은 1인 1만원, 장화를 빌려주고 경운기를 타고 갯벌로 나가 작은 양파망 하나 정도의 양을 채취할 수 있었다.

소금물에 바지락을 담가놓고 장경리 해수욕장으로 드라이브를 했다.

저물어 가는 석양과 함께하는 정겨운 풍경에 미소가 절로 나왔다. 

'수협 직판장 어부들'에서 먹었던 싱싱한 회,

넉넉한 인심으로 주어졌던 다양한 먹거리로 행복했다.

다음날 아침,

바지락을 삶아 조개살을 먹고 국물에 콩나물과 함께 끓여 먹었던 라면.

그 맛은 일품이었다.

끊임없이 떠들고 웃으며 즐거워 하는 친구들과  함께한 소중한 시간이었다.

서울에서 멀지 않고, 갯별 체험등 가족여행 하기에도 좋을것 같은 영흥도였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흥도  (10) 2017.07.05
연리지  (8) 2017.06.29
거제도 외도  (4) 2017.02.03
거제도 해금강  (2) 2017.01.31
거제도 바람의 언덕  (2) 2017.01.24
사할린~~여행 5일  (4) 2017.01.18

사할린 시내관광~~여행 2일(오후)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7.01.05 11:5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16년 12월 14일 오후.

왈랴 아줌마가 근무하는  한국물건을 판매한다는 가게를 방문한 후,

건너편에 있는 쇼핑센타 2층에 있는 '깔린까'에서 선택 주문해서 먹는 러시아식 음식을 먹었다.

쇠고기와 비트, 양배추, 토마토가 들어간 러시아식 대표 국인 '보르쉬'와 이름이 기억나지 않은 여러가지 음식들,

생각했던것 보다 훨씬 맛이 좋고 깔끔했다.

레몬 조각이 들어간 홍차맛도 좋았다.


메가폴리스 호텔.

친구 바이어의 저녁식사 초대로 메가폴리스 호텔을 방문.

메가폴리스 호텔은 주변에 스키장, 동물원, 가가린 공원이 인접해 있는 경관이 좋은 고급 호텔이었다.

친구와도 안면이 있는 한인 교포인 호텔 사장님을 만나 분위기 있는 커피를 대접받고,

지배인 안내로 10층 호텔을 둘러보는 기회를 가졌다.

푸틴 대통령 방문시 묵었다는 스위트룸부터 일반실까지 중후한 멋스러움과 편안함이 느껴졌다.

일반실 1박 요금이 우리나라 돈으로 10만원 정도, 생각보다 가격이 비싼것 같지 않았다.

사할린은 멀지도 않고, 스키족들이 다녀갈 만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창문 너머 멀리 사할린 시내가 석양으로 빨갛게 물들고 있었다.


밤부.

메가폴리스 호텔 10층에 있는 일식집.

킹크렙과 크렙샤브샤브로 저녁 식사를 했다.

달콤한 와인까지 곁들인 아름다운 식사였다.

한국 샤모님과 친구들의 방문을 정성껏 축하하는 모습이 깊이 느껴지는 밤이었다.

밤공기가 싸~하니 기분이 좋았고, 호텔앞에 반짝이는 트리가 예뻤다.

그렇게 사할린의 멋진 밤이 깊어갔다.


내일은 함박눈이 펑펑 내리기를 기도하며 잠자리에 들었다^^*

 

 

 

바람결이 차가운 초겨울,

이화마을 낙산 공원에서 바라본 서울...

빌딩숲을 석양이 아름답게 물들이고 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감기조심 하시고, 힘차게 오늘도 화이팅 하세요~^^*

 

 

강화 바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1.02.17 15:5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텅빈 바다는

물이 모두 빠진

허허 벌판...

 

구름 사이로

석양이

아름다움이란 이름으로

선을 뿌린다.
 

긴 논둑을

한가로이 거니는 두 촌부...

 

겨울 끝에 선 강화 바다엔

평온함이 가득이다.

 

신선한 밤 공기가

휘휘,

뇌리 속 가득인

어지러움을 몰아 낸다.

 

일상의 일탈......

 

오랜만에 느껴보는

아늑한 또다른 자유속으로

하룻 밤을 누인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기의 최고 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8) 2011.10.07
어느 직장인의 친구 이야기  (22) 2011.07.17
강화 바다  (12) 2011.02.17
폭설  (2) 2011.02.15
아인슈타인의 여유  (7) 2011.02.14
졸업식  (4) 2011.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