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생명'에 해당되는 글 5

  1. 2014.05.13 우리 잡은 손 놓지 말아요... (36)
  2. 2013.11.19 줄탁동시 (64)
  3. 2013.08.28 동질 (38)
  4. 2013.07.05 인고(忍苦) (50)
  5. 2013.06.26 버섯의 삼일천하 (52)
 

우리 잡은 손 놓지 말아요...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5.13 09:2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우리 잡은 손 놓지 말아요...

 

경복궁 서촌

작은 언덕길에서 만난 재미있는 작품 하나.

누군가가 아직은 삭막함이 느껴지는 작은 언덕길에 생명을 불어넣고 있는것만 같다.

꼭 잡고 있어 애처러움이 느껴지는 두 손,

잠시 머리속으로 애틋한 스토리가 이어지는 상상의 세계를 펼치게 했다.

 

빗물이 내려오는 끊어진 양철통 사이에그려 넣은 그림.

빛나는 센스에 얼굴에 활짝 웃음이 피어 올랐다.

서촌 골목길을 누비는,

또하나의 보물찾기가 될것 같다.

 

수고하신 이름모를 작가분에게 고개숙여 감사를 드린다~~^^*

 

 

줄탁동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11.19 09:3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줄탁동시'(啄同時)란 말이 있습니다.

알 속의 병아리가 껍질을 깨뜨리고 나오고자 안에서

아직 단단하지도 않은 부리로 껍질을 쪼아대는 것을 '줄'(:빠는 소리 줄)이라 하고,

이때 어미 닭이 그 신호를 알아차리고 바깥에서 부리로 쪼아 깨뜨리는 것을 '탁'(琢:쫄탁)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줄탁동시'란 줄과 탁이 동시에 일어나야 한 생명이 온전히 탄생한다는 뜻입니다.

 

오늘 새벽 미사,

묵상 시간에 만난 말입니다.

우리가 함께 살아가기 위해서 필요한 말인것 같네요.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세상입니다.

서로를 돌아보며 돕고 살아야 함을 느끼는 시간,

연말이 가까워서 더 크게 와 닿는것 같습니다.

 

갑자기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마음만이라도 포근함을 느낄 수 있는 작은 여유와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버로크 미싱  (60) 2013.11.22
바보 엄마  (56) 2013.11.20
줄탁동시  (64) 2013.11.19
오포로 간 나무들~  (74) 2013.11.13
마지막 가을걷이...  (58) 2013.11.12
초겨울~~~?  (57) 2013.11.11

동질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8.28 09:1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질

 

                                          조은

 

이른 아침 문자 메시지가 온다

- 나지금입사시험보러가잘보라고해줘너의그말이꼭필요해

 

모르는 사람이다

다시 봐도 모르는 사람이다

 

메시지를 삭제하려는 순간

지하철 안에서 전화기를 생명처럼 잡고 있는

절박한 젊은이가 보인다

 

나도 그런 적이 있었다

그때 나는 신도 사람도 믿지 않아

잡을 검불조차 없었다

그 긴장을 못 이겨

아무 데서나 꾸벅꾸벅 졸았다

 

답장을 쓴다

- 서험꼭잘보세요행운을빕니다!

 

* 2010년 9월 '좋은생각'에 실려있던 아침을 여는 시 입니다.

막바지 무더위가 대단한 오늘이지만,

노력한 만큼의 행운이 함께하길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낌없이 주는 나무  (39) 2013.09.10
얼굴  (30) 2013.09.03
동질  (38) 2013.08.28
나이테  (22) 2013.07.23
여름 연못  (56) 2013.07.01
윈드 오케스트라 콘서트에 다녀와서~~^^  (60) 2013.05.27

인고(忍苦)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7.05 14:1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한 여름의 계절을 살기위해서,

오랜 시간동안  끊임없이 노력하고,

인고의 시간들을 지나 하나의 생명으로 탄생하기 위해서 마지막 힘을 쏟고 있는 매미.

삶의 의미를 새롭게 느끼게 한다.

 

* 매미의 한살이는

알-애벌레-성충의 단계로 이어지는데
매미가 여름에 짝짓기를  통해 나무 껍질 등에 알을 낳으면

그 알은 1년동안 나무껍집에서 생활하다가 알에서 깨어나 땅속으로 들어간다.

알에서 깨어난 매미애벌레(유충)는 땅속에서는 나무뿌리의 수액을 섭취하면서

15회 정도 탈피하면서 성장한다.

이렇게 3~7년을 보낸 뒤에 여름이 되면 땅위로 올라와 껍질을 벗고(우화) 성충이 된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군분투  (64) 2013.07.09
아침 달팽이  (48) 2013.07.08
인고(忍苦)  (50) 2013.07.05
호박꽃  (48) 2013.07.04
대이동  (30) 2013.07.03
지게  (50) 2013.06.28

버섯의 삼일천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6.26 09:4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마당 한쪽 끝에서 땅을 헤집고 올라오고 있는 꿈틀거림 포착.

다음날 버섯이 피어 올랐다.

이름은 알 수 없었지만 생명을 피우기 위한 열정에 애정이 느껴졌다.

그러나 뜨거운 열기 때문인지,

하루를 견디지 못하고 그냥 쓰러졌다.

 

우리 인간 삶의 여정과도 결코 다르지 않은,

버섯의 삼일이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자기 자리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삶,

부끄럽지 않게 어디서나 당당하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살아가기를,

아이들에게 오늘도 당부의 메시지를 보낸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이동  (30) 2013.07.03
지게  (50) 2013.06.28
버섯의 삼일천하  (52) 2013.06.26
사수  (38) 2013.06.25
올해 들어 가장 크게 보인 보름달  (16) 2013.06.24
검정 우산속~~  (61) 2013.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