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2013년 상반기 주요 대기업 대졸 공채 시작

 

  지난 대선에서 여야의 공통된 목소리는 일자리 창출이었다. 그만큼 취업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올 상반기 주요 대기업의 대졸 신입 채용 규모가 집계되었다. 30개 그룹사 중 채용 계획을 확정한 20개 그룹사의 총 채용 인원은 15,750으로 지난해보다 100여 명이 줄어들었다.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 젊은이들이 이번엔 꼭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에 몇몇 대기업의 채용정보를 소개한다.

 

 

삼성그룹, 4,500명 채용이 예상되고 지방대 출신 선발 비율 35%까지 확대

 

  삼성그룹은 318일부터 서류를 접수한다. 채용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수준인 4,500명 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졸 공채에서 열린 채용 방식을 도입해 저소득층에 5%를 할당하고 지방대 출신 선발 비율을 35%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그룹 입사를 위한 첫 고비는 자체 개발한 인적성검사시험 SSAT. 전형 첫 단계인 서류전형은 학점 3.0(4.5점 만점)과 어학 점수 요건만 충족하면 된다. 삼성전자 인사 관계자는 적성검사는 평소에 신문을 정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올 한해 7,700명 채용하고 블라인드 면접 실시

 

  현대차그룹올 한 해 대졸 신입사원 7,700명을 채용한다. 현대자동차가 4일부터 원서 접수를 시작하며 인적성시험은 4월 초, 임원 면접은 4월 말 실시할 계획이다.

 

  대학별 채용박람회 현장에서 서류 전형 면제 혜택을 걸고 5분 자기 PR 콘테스트도 실시한다. 이름 성별 이외 다른 스펙은 비공개인 블라인드 면접으로 현장 촬영 중인 카메라 앞에서 5분 동안 자신의 끼와 포부를 드러내야 한다. 현대차 인사관계자는 현대자동차가 가지는 도전적인 기업 이미지만큼 신입사원을 뽑을 때 창의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K그룹, 1,500명 채용예상, 10% 바이킹형 인재 선발

 

  SK그룹은 바이킹형 인재를 뽑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한다. 바이킹형 인재란 도전정신이 투철하거나 리더십이 강한 인물, 주로 창업 경험이 있는 기업가형 인재,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 경력을 가진 창조형 인재, 대규모 영리 비영리 조직에서 일해 본 글로벌형 인력 등이 우대 대상이다.

 

  금년 상반기 채용규모는 1,500명 수준이며 전체 신입사원 채용 인원의 10%를 바이킹형 인재로 뽑겠다고 한다. 인턴으로 500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지난해의 경우 인턴 중 70%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LG그룹, 올해 15,000명 정도 채용 예상

 

  LG그룹은 연간 전체 채용 인원은 15000 이상으로 잡고 있으며 상반기 대졸 신입 규모도 지난해 3000명보다 늘려 뽑을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국적이나 학력 성별에 관계없이 인재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라도 먼저 찾아가야 한다 며 우수 인재 확보와 육성강조했다.

 

  서류 접수는 계열사별로 조금씩 다르다. LG상사는 지난 1일부터,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은 4일부터 서류 접수를 진행한다.

 

 

GS그룹, 올해 2,900명 정도 채용하며 상반기에는 400명 채용 등

 

  계열사별 채용을 진행하는 GS그룹은 연간 전체 2,900명을 채용한다. 그중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400명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KT는 연간 1,000명 수준, 상반기 약 500을 대졸 신입 공채로 뽑을 전망이다.

 

  CJ그룹연간 고용 목표를 7,000으로 잡았다. 이 중 대졸 신입사원 고용 규모는 연간 1,500명으로 상반기에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500명 정도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취업을 갈망하는 젊은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채용정보를 소개해 본다.

 

 

한부서 장기 근무하는 전문공무원인 전문관 2,000명 양성

 

  서울시는 올해부터 일반직 7, 9급 공무원의 10% 가량을 민간경력자로 채용하고 또 잦은 순환보직으로 인한 전문성 결여를 보완하기 위해 3년 이상 한 보직에 지속적으로 근무하는 공무원인 `전문관`을 전체 인원의 20%에 해당하는 2,000명까지 양성하기로 하는 방안을 담은 `인재양성 기본계획`30일 발표했다.

 

 

7, 9급 일반직 신규 공개 채용규모의 10% 안팎을 민간경력자로 채용

 

  서울시는 7.9급 일반직 공개경쟁 채용에서 신규 채용인원의 10% 안팎을 국내외의 다양한 민간경력자로 채용한다. 그 동안 전문성이 필요한 직위에만 민간경력자를 계약직 형태로 선발했지만 이를 일반직 영역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이들은 전문성이 요구되는 업무분야를 장기간 담당하게 된다.

 

  채용시험은 필기와 면접을 병행하며, 필기시험은 1차 선택형, 2차 논문형으로, 면접시험은 개인발표, 직무능력 검정 등 심층면접으로 이루어져 역량 있는 전문가를 선정하기 위한 다단계 평가로 실시된다. 올해 공개경쟁채용시험부터는 공직 적합성을 사전에 검증하는 방향으로 면접을 강화해 봉사정신, 창의성, 소통능력, 타인에 대한 배려와 인성, 도덕성을 겸비한 인재를 채용하기로 했다.

 

  인적성 검사를 도입하고, 필기시험 성적이나 스펙 등 선입관 배제를 위해 필기성적, 학력 등 개인별 자료를 제공하지 않는 블라인드 면접으로 공직적합성 검정에 중점을 두고 민간기업 임원출신, 중소기업 CEO출신 등 민간전문가의 면접 참여 폭을 넓힌다.

 

  면접대상을 기존 110%에서 130%로 확대하여 면접비중을 높이고, 면접시간도 510분에서 30분 이상으로 늘리는 한편, 채용 시부터 본인이 목표로 하는 보직경로를 설계토록 하는 경력개발(Career Path) 목표에 관한 면접을 실시하고 영어면접 대상도 기존 행정 직렬에서 전 직렬로 확대하며 인력수요 변동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자 채용 시기를 연 1회에서 2회로 유연화 한다.

 

 

한부서 장기 근무하는 전문공무원인 전문관 2,000명 양성

 

  전문지식이 필요하고 상대적으로 업무이력 관리가 중요한 800개 직위에는 `전문직위제`를 도입한다. 5급 이하 일반직 공무원과 경력채용자 중 전문직위제에 배치할 인력 2,000명을 2020년까지 선발해 `전문관`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전문관 중 1,200명은 기존에 전문가 역할을 담당한 전문계약직과 연구직, 별정직 등이다.

 

  전문직위제에 배치될 인력은 내부 5급 이하 일반직공무원 공모와 경력채용자 중에서 선발되며 전문관으로 육성된다. 시는 인사 상 우대를 통해 장기근무를 유도할 계획으로 전문직위에 선발된 자는 3년간 전보가 제한되며 전문 직위 수당(3만원 15만원)지급, 국내외 장기교육 우선 선발, 성과급지급 우대, 근평 승진 등 인사상 혜택을 통해 지속적으로 동 직위에 장기 근무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전문직위제 이외에도 복지, 경제 등 시정 핵심 10개 분야에 대해 전문분야 보직관리제도 운영한다. 이를 통해 개인에겐 전공분야 확보를 지원하고, 조직에겐 전문성을 축적해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기존 경력개발제도(CDP)와 새서울전문인제도 등의 문제점을 개선한 것으로서, 전문분야는 시정업무 중 시민과 밀접하고 전문성이 요구되는 10개 분야로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