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등산'에 해당되는 글 4

  1. 2015.05.21 누운 미인의 산 (6)
  2. 2014.10.30 주금산 등산 (38)
  3. 2014.08.21 장봉도 국사봉 (26)
  4. 2014.05.28 climbing (34)
 

누운 미인의 산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5.21 10:1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누운 미인의 산이라고 불리웠던 시루봉산,

늘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던 산이었다.

이른 아침 등산화도 신지 않고 출발했는데,

생각보다 가는 길이 험하지 않고 고즈넉했다.

맑은 공기와 은은하게 감도는 향수에 젖어 작은 흥분이 일었다.

마지막 최고 봉우리까지는 올라가지 못했지만,

산 정상 즈음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이 아름다웠다.

정겨움이 더 많이 남아있는 고갯길을 돌아 내려오면서,

오랜 세월동안 아름다움으로 남아있는 모든 것이 고마웠다.

 

추억이 있다는 것은 새로운 힐링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두  (8) 2015.05.28
감꽃  (14) 2015.05.26
누운 미인의 산  (6) 2015.05.21
학교 가던 길  (20) 2015.05.19
주말 아침 핸드드립 커피  (16) 2015.05.18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2) 2015.05.15

주금산 등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0.30 08: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10월 26일 평소 산행을 즐기는 친구들과 만추를 느끼기 위하여 해발 813m 높이인 주금산을 다녀왔다.

​주금산 등산 코스는 남양주시에 위치하고 있으나 주금산 정상은 포천땅이었다.

아침 일찍 용문행 전철을 타고 양정역에서 내려 일행과 ​합체했으며 양정에서 몽골문화촌까지는 친구의 승용차로 이동했다.

가을 산 입구 나무들은 형형색색 물들어 있었으며 정상에 있는 나무들은 이미 잎을 내려 놓아 버렸다.

​약 3 시간 가량의 등산에 온 몸이 땀에 젖었다. 약간 차갑고 신선한 공기는 우리들의 땀을 식히지는 못했다. 하산하는 길에 올 한해를 어떻게 보냈는지 생각해 보았다. 특별히 내세울 것 없는 한해인 것 같다. 아~~ 또 한해가 이렇게 지나가려나 보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요산 등산 후기  (78) 2014.11.10
판문점과 임진각 등 안보현장을 다녀오다.  (44) 2014.11.05
주금산 등산  (38) 2014.10.30
광화문 광장에서  (56) 2014.10.29
시전행랑 - 종로  (72) 2014.10.28
광화문의 가을  (72) 2014.10.16

장봉도 국사봉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8.21 09:5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해발 149.8m 국사봉을 향해서 10시쯤 산행에 나섰다.

등산화 등 등산 채비가 완벽하지 않았지만,

높지않은 트레킹 코스라고 여기고 출발을 했다.

거머지 산 전망대를 거쳐 말문거리를 지나고

오르고 내리는 길을 여러번 거쳐서 국사봉으로 가는 길은

따가운 여름 볕을 받으며 미끄러지지 않기 위해서 노력해야만 했다.

작은 산행이라도 제대로 된 준비가 필요함을 다시한번 새기게 되었다.

 

국사봉 팔각정

사방으로 탁 트인 전망과 시원한 바람이 좋았다.

장봉도를 둘러싸고 있는 넓은 바다

주변의 작은 섬들

장봉도 시내가 작은 그림처럼 눈 안으로 들어왔다.

낮 12시를 넘어서는 서해 바다는 서서히 물이 빠져 나가고 있었다.

조금씩 갯벌이 드러나기 시작했고,

사람들이 삼삼오오 갯벌로 나가는 모습이 보였다. 

밀물과 썰물,

자연의 신비함을 눈으로 확인하는 순간이기도 했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우리 일행은 돌아서 하산했다.

 

옹암 해수욕장 앞의 옹암 식당에서 회와 매운탕을 먹었다.

섬이라는 공간적인 비용이 조금 더 추가된듯 했지만,

친절했고, 맛있는 점심 식사가 되었다.

작은 고동 조각들 위에 랩을 씌우고 회를 담아서,

먹는 내내 바다를 느끼게 했던 샌스가 기억에 남았다.

더위 때문이었을까? 

산에서 내려와 가격을 배로 주고 사 먹었던 아이스크림이 최고로 맛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봉도 이야기  (26) 2014.08.27
장봉도 - 갯벌 체험  (46) 2014.08.22
장봉도 국사봉  (26) 2014.08.21
장봉도 펜션 - 풍류마을  (27) 2014.08.19
장봉도로~~  (18) 2014.08.18
명동에서~~  (34) 2014.08.13

climbing

서촌애(愛) | 2014.05.28 09:2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복궁 서촌,

서울 매동 초등학교(필운동) 건너편에 그려놓은 작은 벽화.

능선을 따라서 등산 분위기를 제대로 나타내고 있다. 

 

센스가 덧보이는 작품,

한참을 서서 재미있게 보았다~~^^*

 

 

 

'서촌애(愛)'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부재중^^  (32) 2014.06.30
작은 화단 멋내기^^  (30) 2014.06.27
climbing  (34) 2014.05.28
서촌의 벚꽃  (14) 2014.04.07
풍경이 있는 미술관 - 박노수미술관  (60) 2013.12.27
박노수 미술관  (70) 2013.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