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동창생들은 부담 없는 만남의 대상, 마음껏 취하고 놀았다. 

  이른 아침에 눈이 떨어진 것은 그동안 기다렸던 동창들 모임 때문일까? 우리 동창들은 적어도 일년에 두 번은 만난다. 한번은 봄철에 학교 교정에서 열리는 동문체육대회 때이고 또 한번은 가을에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로 돌아가면서 만난다. 이번의 만남은 경상도 권역으로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소재하고 있는 돈자리 연수원이었다.

1. 두루고속관광버스를 타고 돈자리 연수원으로 출발

  이번 서울권역에서는 50여명의 동창들 중 20여명이 참석했다. 어려운 시절 시골학교를 졸업하고 상경한 동창들은 대부분 생활이 넉넉하지 못한 편이다. 특히 요즘 같은 불경기에 생활전선을 내 팽개치고 동창들 모임에 참석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참석한 동창들 20여명은 당일 12시경 봉화산 전철역 주변에서 만나 이미 예약해 놓은 두루고속관광버스를 타고 돈자리 연수원으로 향했다.

  고속버스가 서울을 빠져 나가 중앙고속도로위를 달리기 시작할 때쯤 우리 동창들 모두는 학창시절로 돌아갔다. 모두들 학교 다닐 때의 이야기로 시간가는 줄 모른다. 어떤 선생님이 어떻고 누구는 누구와 사귀었고 공부는 누가 잘했고 등등... 남자 동창들 중 일부는 술판이 벌이고 있고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나는 무엇보다도 혼잡하기만 한 서울을 벗어나 시원하게 뚫린 고속도로를 질주할 때 마음이 홀가분해 짐을 느꼈다. 차창밖에서 밀려드는 푸른 전원의 모습은 싱그럽다 못해 눈이 부셨다. 그렇다 오늘은 모든 것을 잊고 학창시절로 돌아가자. 그리고 그동안 쌓였던 스트레스를 모두 날려 보내보자. 

2. 경상도 거주 동창들의 열렬한 환영회

  우리를 실은 고속버스는 6시간 이상을 달려 오후 7시를 넘겨 어두컴컴할 무렵 돈자리 연수원에 도착했다. 이미 도착한 타 권역에 거주하는 동창들이 모두 나와 환영해 주었다. 낮 익은 얼굴들, 이제는 나이가 들어 눈가에 주름과 흰머리가 늘어났을 뿐 어디에서도 나타날 것 같은 다정한 얼굴들이 지금 눈앞에 있는 것이다. 각자 사는 곳은 다르지만 서로 간에 필이 통한다고나 할까....

  우리 동창들은 간단하게 저녁식사를 하고 환영회에 들어갔다. 환영회라고 하여 뭐 거창한 것은 아니지만 약간의 격식을 갖춰 무대가 만들어 졌고 희망하는 동창은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춘다. 이 시간 동안 동창들은 가장 많은 대화를 하며 술과 음식을 먹는다. 그동안 살아오고 살아갈 이야기, 시국이야기 등 이야기꽃으로 밤을 새운다. 이 시간만큼은 누구의 간섭도 없고 술을 많이 마셔도 부담이 없다. 모두들 서로를 이해하는 동창이기 때문이다. 그날 밤 나는 너무 취해서 어떻게 잠자리에 들었는지 기억이 없다. 직장에서라면 어찌 되었을까?

3. 권역별 족구시합 그리고 장어와 가리비 구이로 다음을 기약

  다음날 아침 창틈으로 들어온 눈부신 햇살 덕분에 눈이 일찍 떨어 졌다. 급히 사워를 하고 돈자리 연수원 주변을 둘러보았다. 말끔하게 단장된 연수원은 산속에 있었다. 연수원 앞 계곡에서 흐르는 물은 너무 맑고 차가웠으며 연수원에서 기르는 애완동물들은 새끼를 낳아 보는 이들에게 즐거움을 주었다. 공기 좋고 물 맑은 이 곳으로 친구들을 초대한 경상도 거주 동창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권역별 족구시합에 들어갔다. 예전 같으면 축구를 했을 텐데 족구를 해야 할 정도로 나이가 든 것이다. 서울과 경상도의 시합에서 서울이 이겼으나 주최측인 경상도가 아량을 배푼 것 같다. 결국 경상도의 배려덕분에 서울이 최종 승리를 거둬 상금을 받았다. 족구시합을 끝내고 경상도 거주 동창들이 마련한 장어와 가리비를 구워 먹으며 동창들의 우정을 돈독히 한 다음 간단하게 점심을 먹은 후 내년 이맘 때 충청도에서 만나기로 하고 각자 권역별 거주지로 향했다.

야세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술통신 2011.09.28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족구 얘기들으니
    족구생각나네요ㅋ

  2. 별이~ 2011.09.29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태랑짜오기님 좋은시간 보내셨네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 보내세요^^

  3. +요롱이+ 2011.09.29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잘 보구 갑니다....ㅎ

  4. 2011.09.29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해우기 2011.09.29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동창회모임에 단 한번도 참석한적이 없어서요....
    함백..이라는 이름이 너무 정겹네요...
    며칠전에도 들린 함백산 만항재도 그렇고... ㅎㅎ

    즐거운...하루되신것 같아요...

  6. 사랑퐁퐁 2011.09.29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시간 되셨겠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7. 핑구야 날자 2011.09.29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지에서 오셔서 더욱 의미있는 모임이었겠어요

  8. 트레킹[trekking]男子 2011.09.30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강원도 정선같군요.
    좋은 시간 보내신거 같습니다. ^^*

바다로 가는 것은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1.06.04 18:2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 한 바가지 물 그대는 소중한 생명의 끈(본문 p24 마중 물 중에서)

  몇 안되는 동창생중 여학생 1명이 시인이 되었다. 문단에 등단한지는 꽤나 시간이 흐른 것 같은데 그간 무심했던 탓일까 잊어버리고 살았다. 며칠전 또 시집 바다로 가는 것은을 발간했다며 한권 보내준다는 말과 함께 안부를 묻는다. 시인인 동창생은 그간 몇 차례 시집을 발간해 멋없는 내게 본인의 시집을 보내 준 것으로 기억난다. 동창생의 시집 바다로 가는 것은에 있는 시 몇 편을 소개해 본다.


1. 마중 물(김기옥 시집 바다로 가는 것은p24)

한 바가지 물 그대는 소중한 생명의 끈



펌프 안에 어울려 깊은 사랑 불어넣어


밖으로

뽑아 올리는 힘

기적의 박수소리


삐거덕 삐걱삐걱
목 타는 갈증을 보며


땅속 깊은 물을 불러
청간수 끌어올리는


당신은

행복한 비밀

믿음 소망 맞이하는


2. 바다로 가는 것은·1(김기옥 시집 바다로 가는 것은p39)

 

파도 속 빛과 바람

그 틈새를 비집고 나온

억압 없는 관계와 실상

자유로 한가함이

무거운

세상의 티끌

헹궈주기 때문이다.



춤추는 갈매기와

설교하는 일출 꿈꾸는 섬

낚싯대의 요동과

하이얀 물 두루마리

아픔을

통과하지 않은

메아리가 귀 열기 때문이다.

작가 김기옥(金基玉) 시인 소개 

아호 예솔(藝率), 소정(素丁)

충북 단양에서 태어남

1996년 계간 (현대시조) 등단

2003년 현대시조 좋은 작품상,

11회 강원시조 문학상

시집 : 그리움 그 푸른 악보

바다로 가는 것은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조시인협회, 강원문협, 강원시조, 강원여성문학, 관동문학회, 강호시조, 강릉평생정보관 명예사서로 활동

메일 : k2ok7103@hanmail.net

전화 : 010-6483-7103

문학예술 100인대표시인선

바다로 가는 것은

초판1인쇄일 : 2011516
초판1쇄 발행일 : 2011520

지은이 : 김 기 옥
펴낸이 :
이 일 기
펴낸곳 :
문학예술 출판부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125-6

H·P : 011-211-1771
전화
: (02) 2264-5166
팩스 : (02) 2264-5165

E-mail : poem1711@hanmail.net

등록 : 2-4501
김기옥 2011

잘못된 책은 구입하신 서점에서 바꿔 드립니다.
지은이와 협의하에 인지를 붙이지 않습니다
.

: 10,000
ISBN 978-89-94725-07-9(부가기호 : 03810)

롯데홈쇼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마탄 초인™ 2011.06.05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성을 자극하는 좋은시 잘 읽고 갑니당!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