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서울시 기념물 31호「수성동 계곡」에 전통 수목을 심고 사모정이 들어선다.

  서울은 항상 그 자리에 있지만 서울을 채우는 풍경들은 서서히 바뀌었다. 굴곡 많은 현대사 풍랑속에 제 모습을 잃은 도심 속 유적들은 셀 수 없이 많다. 인왕산 자락의 수성동 계곡도 제 모습을 잃은 도심 속 유적이었지만 현재 그 모습을 되찾아 가고 있다. 기억과 기록에만 남아 있던 이 사물들이 서울시의 노력으로 다시 살아나고 있는 것이다. 단순한 옛 모습 찾기가 아니라 선조들의 자부심과 혼을 살려 과거를 통해 현재와 미래를 바라볼 수 있는 거울이 세워지는 것이다.

1. 수성동 계곡의 역사성과 그간 이용실태

  종로구 옥인동 179-1일대 인왕산 기슭의 계곡물소리가 유명하다고 하여 조선시대부터 수성동(水聲洞, 10,097㎡)으로 불리며 역사지리서인 동국여지비고, 한경지략 등에 명승지로 소개되었고 겸재 정선의 수성동 회화에도 등장하며 안평대군의 집(비해당)이 있던 곳으로 당시 경관이 오늘날에도 일부 유지되고 있는 유서 깊은 곳일 뿐만 아니라 추사 김정희의 시 ‘수성동 우중에 폭포를 구경하다.’ 둥 많은 시가 전하며 조선 후기에는 박윤목 등 중인층을 중심으로 저명한 시사(詩社)가 결성되는 등 상류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문학이 사회저변으로 확대되는 계기를 만든 조선후기 위항문학(委巷文學)의 본거지로 알려져 있다.

  이곳은 1971년 9개 동 308가구의 옥인시범아파트가 들어서며 회색 콘크리트로 덮어 유명한 물소리를 들을 수 없는 무성동으로 변해 버렸다. 수성동계곡 아래에 있으며 그간 기린교(麒麟橋)로 알려졌으나 기린교로 단정할 증거를 찾지 못한 돌다리는 겸재의 그림에 등장하는 데다 사대문안에 유일하게 원위치에 원형 보존된 통돌다리지만 다리 윗부분을 시멘트로 포장해 주민들의 통행에 이용하였다.

2. 수성동 계곡의 복원계획과 그간 추진현황

  서울시는 인왕산 수성동 계곡이 조선후기 화가 겸재 정선(鄭敾, 1676~1759)의 진경산수화에 그려져 있는 원래의 모습으로 복원한다는 계획을 갖고 1971년 수성동 계곡에 들어선 옥인시범아파트 9개동 308가구를 960억원을 들여 매입하였으며 2010년 10월 인왕산길 아래 계곡 상류에서 하류 복개도로에 이르는 폭 18m, 길이 190m의 계곡일대와 옥인아파트 옆에 있는 폭 90cm, 길이 3.8m의 돌다리 등 이 지역 10,097.2㎡를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31호로 지정하였다.

  현재 아파트 8개동과 단지내 설치된 아스팔트도로 200m(폭 8m), 일부 계곡을 덮은 콘크리트와 시멘트를 철거해 원래의 지형이 대부분 드러난 상태에서 큰 돌로 물길 주변을 단장하고 있다. 내년 5월까지 인왕산 자락을 포함한 1만 7,007㎡에 소나무 등 전통 수목을 심고 계곡부에는 사각의 전통정자 형식인 사모정을 만들며 계곡 중간 중간에 징검다리와 목교가 설치되면 수성동 계곡은 인왕산 서울 성곽길과 함께 경복궁 서쪽지역의 대표적 역사경관명소로 떠오를 것이다.

롯데홈쇼핑

- 전통정자인 사모정 1개동과 일부 목교 및 테크만 설치하고 옛 경관 회복에 주력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화 배경이 되는 인왕산 수성동(水聲洞) 계곡이 본격적인 복원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수성동 계곡에 자리했던 옥인아파트를 철거하고 인근 인왕산 자락을 포함한 17,007에 대한 계곡 및 전통조경 복원공사를 오는 30일 본격 착수해 내년 5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복원공사에 있어 인위적 시설물로는 계곡 옆으로 사각 전통정자인 사모정 1개동과 일부 목교와 데크만이 설치하여 옛 경관을 회복시키는 데 주안점을 둔다.

1. 옥인아파트 9개동 철거 현황 및 계곡부분 복원 계획

  서울시는 1971년 건축되어 인왕산 조망 및 경관을 저해해온 옥인시범아파트 9개동 308세대의 토지 및 건물 보상을 ‘092월 완료하고 현재 8개동을 철거했다. 보상비는 시비로 약 960억 정도가 투입됐다. 나머지 1개동은 소송이 진행 중으로 2~3개월 내 소송 완료 후 철거되며 입구 오른편 산자락에 위치해 복원공사에 큰 지장은 없는 상황이다.

  현재 아파트 8개동과 단지 내 설치된 아스팔트도로 200m(8m), 일부 계곡을 덮은 콘크리트와 시멘트 등 37,970톤은 이미 철거완료 돼 원래 지형이 대부분 드러난 상태다. 여기에 530일부터 본격적인 복원공사를 개시장마철 전까지 계곡 중간 중간 전통 보막이를 돌쌓기로 조성하고, 계곡 좌우측은 계안돌쌓기(바른층쌓기)와 사면돌쌓기(허튼층쌓기) 등 전통 방식으로 처리해 250m의 계곡 복원을 완료할 예정이다. 계곡부에는 사각의 전통정자 형식인 사모정을 설치하고 간단한 긋기단청을 도입해 옛 선비문화의 간소함을 강조할 계획이며, 계곡 중간 중간에는 보다리(징검다리) 형식과 목교를 설치해 이용에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2. 아까시아나무 제거하고 소나무와 산철쭉 중심의 전통조경 28,264그루 식재

  근대 이후 우리나라에 도입된 아까시나무와 두충나무는 대부분 제거하고 소나무와 산철쭉을 중심으로 전통조경을 식재할 계획이다. 소나무와 참나무 등 키큰나무 464그루와 화살나무 등 키작은 나무 27,800그루, 구절초 등 37,830포기의 야생화가 식재되면 소박하지만 옛 정취를 가진 계곡이 되돌아올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용이 많은 대상지 초입 일부는 전통양식의 사고석 포장을 도입하나, 나머지 대부분 구간은 전통 황토포장으로 시행해 옛 경관을 우선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문화재 보호구역에서 멀리 떨어진 주택가 인근 산자락 주변에는 주민들을 위한 쉼터와 야외체육시설을 최소한도 수준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3. 인왕산 서울성곽길과 함께 경복궁 서쪽지역의 대표적 역사경관명소로 자리매김

  내년 봄 계곡복원이 완료되면 수성동이라는 이름 그대로 물소리가 유명한 계곡에 걸터앉아, 인왕산 자락의 바위와 소나무, 계곡 주변의 철쭉과 조팝 등 다양한 봄꽃을 즐기는 호사를 누릴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서울시는 지역주민들과 함께 이 공간에 걸 맞는 수준 높은 문화행사 등을 자연스럽게 유도함으로써, 인왕산 서울성곽길과 함께 경복궁 서쪽지역의 대표적 역사경관명소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작년 10월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31호로 지정된 종로구 옥인동 179-1일대 인왕산 수성동 계곡(仁王山 水聲洞 溪谷, 10,097.2)은 조선시대 수성동(水聲洞)으로 불리며 조선시대 역사지리서인 <동국여지비고>, <한경지략> 등에 명승지로 소개되었고, 겸재 정선의 <수성동> 회화에도 등장하며, 안평대군의 집(비해당)이 있던 곳으로 당시 경관이 오늘날에도 일부 유지된 유서 깊은 곳이다.


이곳과 관련해 추사 김정희의 시 수성동 우중에 폭포를 구경하다등 많은 시가 전하며, 조선 후기에는 박윤목 등 중인층을 중심으로 저명한 시사(詩社)가 결성되는 등 상류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문학이 사회저변으로 확대되는 계기를 만든 조선 후기 위항문학(委巷文學)의 본거지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계곡 아래에 걸려 있는 돌다리는 겸재 정선의 그림에도 등장하고, 도성 내에서 유일하게 원위치에 원형 보존된, 통돌로 만든 제일 긴 다리라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가 매우 높이 평가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복원작업은 경관이 빼어난 인왕산 계곡부에 아파트를 지었던 시대적 한계를 극복하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앞으로도 서울성곽 내부의 도심지역은 물론 산과 강 등 자연자원 인근의 역사문화 복원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