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내일'에 해당되는 글 3

  1. 2016.12.07 겨울이 진행중~ (6)
  2. 2015.10.01 10월의 첫날 (2)
  3. 2013.12.02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겨울이 진행중~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6. 12. 7. 10:5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노랗던 은행잎이 조금씩 잎을 놓아 버리더니,

며칠사이 앙상한 나뭇가지만 바람에 일렁인다.

가을은 그렇게 우리 곁에서 물러나고 겨울이 자리를 잡았다.

12월이 달리고 있다.

어느새 1년을 되돌아보고 정리 해야할 시간 앞에 서 있다.

참 많은 일들이 함께했던 시간들이었다.

그리고 내년에도 많은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렵고 힘든 기억 속에서도 애써 즐겁고 행복했던 추억을 먼저 생각해 본다.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은 존재한다는 말에 기대를 걸어보려고 한다.

무더위와 칼바람 매서운 추위도 견뎌내고 묵묵히 그 자리를 지키고있는 은행나무,

변함없는 우직함이 아름답게 와 닿았다.

늘 지금즈음에 가져보는 같은 마음,

열심히 살아왔던 오늘을 바탕으로 좀 더 활기차고 밝은 내일을 꿈꿔본다.


지금, 겨울이 진행중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누드(넥워머)  (0) 2016.12.12
겨울 방한화  (2) 2016.12.08
겨울이 진행중~  (6) 2016.12.07
사랑스러운 개구쟁이 태희  (6) 2016.12.06
공사중...  (10) 2016.12.02
믹나공작소  (10) 2016.12.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결원 2016.12.08 0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본격적 겨울이 시작이 된듯 하네요

  2. 핑구야 날자 2016.12.08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부터 봄이 기다려지는 건 너무 성급 할까요

  3. 훈잉 2016.12.0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출하고 깜짝놀랏습니다 ㅎㅎ 벌써 겨울이라니 ㅎㅎ

10월의 첫날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 10. 1. 10:3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10월의 첫 날,

가을비가 내린다.

무더웠던 여름의 열기는 밀려날 때 인것 같다.

 

하루 사이에 크게 벌어진 기온,

어제 입은 반소매 셔츠를 오늘은 긴소매 셔츠로 바꿔 입었다.

그렇게 우리는 여름을 추억 속으로 보내고 가을을 받아 들이고 있다.

 

아직은 여린 모습으로 흔들 거리던 코스모스가 내일은 활짝 피어날 것 같다^^

 

* 비 내리는 10월 첫날,

마음만은 활짝 밝게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 국화꽃  (9) 2015.10.07
대추수확  (9) 2015.10.06
10월의 첫날  (2) 2015.10.01
어떤 결혼식  (4) 2015.09.23
청춘은 가장 뜨거울 때 꽃이 핀다  (11) 2015.09.21
기형인 걸까?  (10) 2015.09.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우기 2015.10.01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는 오고....이 비가 그치면
    완연한 가을일까봐 두렵기도 하네요...
    가을이 왔다는것은 겨울이 왔다는 소리가 되는 동네서 살다보니...
    그래도 힘내서 이 시기를 보내야겠지요?? ㅎㅎ

  2. 멜로요우 2015.10.01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 잘쉬셨나요? 이제 쌀쌀해진 가을의 계절이네요.. 벌써 가을인데.. 코스모스도 예쁘게피었으니 보러가야겠네요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 12. 2. 09: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함께 놀았습니다.

저녁이 되어 메뚜기가 "우리 내일 또 놀자!" 하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하루살이는 "내일이 뭐니?" 하고 물었습니다.

메뚜기가 내일에 대해 아무리 설명해도 하루살이는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였습니다.

메뚜기와 개구리가 함께 놀았습니다.

가을이 깊어져 개구리가 "우리 내년에 또 만나자!" 하고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메뚜기는 "내년이 뭐지?" 하고 물었습니다.

개구리가 내년에 대해 자세히 가르쳐주었지만 메뚜기는 통 알아듣지 못하였습니다.

하루를 살다가 죽는 하루살이가 내일을 이해하지 못하고,

한 해를 살다가 죽는 메뚜기가 내년을 알아듣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내일과 내년은 분명히 존재하는 것입니다.

다만 하루살이의 눈으로는 내일이란 없는 것이고,

메뚜기의 눈으로는 내년이란 없는 것입니다.

 

                                                         매일미사 묵상중에서...

 

12월이 시작 되었습니다.

2013년도 이제 한달이 남지 않았네요.

세월의 흐름이 빠르다는 말에 다시한번 깊은 공감을 해 보는 때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여러가지로 힘들고 바쁜 12월,

고생하며 수고한 우리들의 많은 시간들이 행복하게 마무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

활기차고 즐거운 시작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일 미사를 마치고...  (40) 2013.12.05
눈꽃송이  (40) 2013.12.03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2013.12.02
11월 마지막 주의 월요일 아침  (44) 2013.11.25
오버로크 미싱  (60) 2013.11.22
바보 엄마  (56) 2013.1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진율 2013.12.02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벌써 한해 마무리네요~!
    한주가 멋지게 시작하셔요~!

  3. Hansik's Drink 2013.12.02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벌써 마무리 달이 찾아왔네요 ㅎㅎ
    행복한 한 주가 되셔요 ^^

  4. S매니저 2013.12.02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이제 거의 끝나가는군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5. 카르페디엠^^* 2013.12.02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새로운 한 달의 시작!
    멋지게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6. 꿍알 2013.12.02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하늘과 멋진 글귀 잘 읽고 갑니다~
    2013년의 마지막 한달 12월을 어떻게 멋지게 보낼지 궁리좀해봐야겠어요^^

  7. 리치R 2013.12.02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활기차게 보낼수 있기를요^^

  8. 톡톡 정보 2013.12.02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9. 앱플지기 2013.12.02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한주는 특히나 의미 있게 보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멋진 한주 보내세요.

  10. by아자 2013.12.02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의미있는 이야기네요
    너무 잘 봤습니다^^

  11. 참서툰남자 2013.12.02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뭔가 생각하게 하는 글이군요..
    하루만 보구 살아가는 사람..
    멀리 보구 살아가는 사람..
    저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당 ^^

  12. Zoom-in 2013.12.03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얼마나 간사한지 뜨거운 지난 여름 추위를 기다리더니 어느새 추위를 걱정하고 있네요.
    뒤돌아 보니 어찌 여기까지 와 있나 모르겠네요.^^

  13. 어듀이트 2013.12.03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하루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14. 착한연애 2013.12.03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올려다 본지 오래 된거 같아요 활기찬 12월 되세요 ^^

  15. 별이~ 2013.12.03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간 한번 빠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6. 청결원 2013.12.03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한해 마지막 월이 왔네요..

  17. 마니팜 2013.12.03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살이와 메뚜기, 개구리의 재미있는 우화 잘 보았습니다
    우물안 개구리는 넓은 세상을 모르게 마련이죠

  18. Healing_life 2013.12.0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한해를 마무리하는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잘 보고 갑니다.

  19. 발사믹 2013.12.03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시간이 너무 빨리지나가네요..연하장을 받는 기분이네요..님도 행복하세요

  20. 죽풍 2013.12.03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살이와 메뚜기 그리고 개구리가 보는 세상은 자신이 볼 수 있는 눈으로 보는 세상입니다.
    만물의 영장인 사람도 자신의 생각과 입맛에 보는 눈은 한정돼 있습니다.
    짙게 낀 안개 속에는 분명한 산이 자리하고 있음에도 산을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을 범하는게 우리 사람들의 모습이 아닐까요?
    잘 보고 갑니다.

  21. +요롱이+ 2013.12.03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시간이 정말이지 너무 빨리 흘러가서 안타깝네요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