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전체적으로 예년에 비해 까다로웠으며 영어와 행정학이 어려웠다.

지난 23일 전국 16개 시도 68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7급 국가직 공채 필기시험에 대한 수험생의 반응은 “까다로웠다.”이다. 학원 강사와 수험생들은 한국사를 제외한 대부분 과목이 지난해보다 까다롭게 출제됐다고 입을 모았다. 일반행정직 기준 과목별 난도를 알아봤다.

1. 수험생과 강사의 반응 및 향후 시험일정

 
  수험생과 강사들은 시험과목별 난도에 대해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진행되고 있는 인터넷 설문조사에서 응시생들은 이번 시험에서 가장 어려웠던 과목으로 영어와 행정학을 꼽았다. ‘가장 어려운 시험 과목’을 묻는 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30명의 반수에 가까운 59명(45%)의 수험생이 영어를 가장 어려운 과목으로 꼽았고 행정학(36명, 27%), 국어(13명, 10%), 경제학(9명, 6%)이 뒤를 이었다. 한국사를 꼽은 수험생은 한 명도 없었다.

  7급 국가직 공채 필기시험 합격자는 9월 29일(목)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하고 면접시험은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하며 최종합격자는 11월 16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한다.

2. 과목별 난도 분석

□ 영어

  영어는 어휘, 문법, 생활영어, 독해 영역으로 나뉘어 20문제가 출제됐는데, 독해는 지문이 길어지고 단어도 어려워져 평소보다 문제를 푸는 시간이 다소 부족했다는 평이다. 합격선도 다소 낮아져 75점 정도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김 모 영어 강사는 “문법, 어휘, 독해 중 어느 하나도 만만한 게 없었다. 한글로 읽어도 어려웠을 만큼 수준 높은 내용이 인용됐다.”면서 “평소 90점을 맞던 학생들도 이번엔 80점을 맞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지난해보다 10~15점 정도 점수가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5문제가 출제된 문법은 모두 난도가 ‘상’이었다.”고 덧붙였다. 수험생 이모(25)씨는 “모의고사 등 모든 시험을 통틀어서 이번 시험이 가장 어려웠다. 독해는 지문이 너무 길어 시간 안배가 안 됐다.”고 말했다.

□ 행정학
  행정학은 출제 패턴에는 큰 변화는 없었지만, 실수를 유도하는 문제가 많았다는 평이다. 합격선은 85점 정도로 예측된다. 신 모 행정학 강사는 “예년 시험의 패턴과 큰 차이 없이 출제돼 필수 암기사항을 정확하게 공부한 수험생은 좋은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면서도 “지문의 배치나 구성을 통해 응시생들의 실수를 유도하는 문제가 많아 응시생들의 체감 난도와 실제 채점 결과 난도에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국어


국어는 한문 문제가 한시, 한자성어, 한자독음, 바르게 쓰인 한자 등 모두 5문제 출제돼, 문제 구성의 다변화라는 특징을 보였다. 독해 5문제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지문이 다소 길어졌고, 문법, 어휘 8문제는 어려운 현대문법의 비중이 작아 지난해보다 쉬웠다는 평가다. 합격선은 90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 모 국어 강사는 “한문, 어휘, 독해가 강조된 것이 이번 시험의 특징”이라면서 “독해는 체계적인 훈련이 안 된 수험생들에게는 어렵게 느껴졌겠지만, 꾸준히 독해 연습을 한 학생들에게는 큰 무리 없이 받아들여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제학
  경제학은 출제 범위를 벗어나며 수험생들을 당황케 했다. 난도도 지난해보다 높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또 보통 미시경제학에서 6문제, 거시경제학에서 10문제가 출제되던 관행을 벗어나 올해는 미시경제학에서 10문제가 출제돼 출제 비중이 역전된 것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박 모 경제학 강사는 “계산 문제가 8문제나 출제돼 시험 준비 기간이 짧은 수험생들은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행정법, 헌법, 한국사

  행정법과 헌법은 지난해보다 약간 쉽게 출제됐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행정법은 판례를 응용한 문제가 16개에 달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합격선은 85~90점. 헌법은 관계법령 문제가 출제 빈도는 높았지만 난도는 낮았다는 평가다. 합격선은 90점. 김 모 행정법 강사는 “옳은 것을 묻는 문제가 틀린 것을 묻는 문제보다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행정법 시험에서 옳은 것을 묻는 문제가 4문제만 출제돼 예년보다 쉬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사는 가장 쉽게 낸 문제로 꼽힌다. 선 모 한국사 강사는 “두 달 공부한 수험생이나 2년 공부한 수험생이 문제를 푸는 데 별 차이가 없을 정도로 단순 암기형 문제만 출제됐다. 변별력이 없어 실패한 출제”라고 지적했다.(서울신문 ‘11.07.28 기사 일부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바닐라로맨스 2011.07.29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이럴땐 공무원인가...;;;

  3. 아레아디 2011.07.29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급,,정말 힘들다고 들었는데..
    정말 합격하신분들,,다음 합격을 위해서 노력하시는 분들..
    모두 대단한것 같애요.

  4. 머니야 머니야 2011.07.29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공채정보가 필요한분들에게 좋은 정보가 될것 같네요^^ 잘보구갑니당^^

  5. 오드리햇반 2011.07.2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우~~ 7급 장난이 아니죠....ㅎㅎ

  6. 해우기 2011.07.29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공부라는것...
    정말 싫어하는 사람으로....
    주변에서 공부하는 후배들도 있지만...
    참 힘들겠어요...

    부디 준비하는 동안 그 힘겨움을 합격후 잊지말고...
    바르고 열심히...공직에 최선을 다했으면...

    • 명태랑 짜오기 2011.07.29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말입니다. 가끔은 공부하던 초심을 잃어 버리고
      부정과 타협하는 분들 있습니다.
      공정한 법집행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즐거운 시간되세요

  7. 마음노트 2011.07.29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와 행정이 가장 어려웠나 보군요.
    정말 다들 열심히 했을텐데..어려웠다면 굉장히 어려웠겠구나..이런 생각이 듦니다.
    여름철 시험준비하시는 분들 힘내세욥.

  8. 돈재미 2011.07.29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급이면 경쟁률도 엄청나겠지요.
    공무원 준비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정보군요.
    유익한 정보 잘 보았습니다.

  9. Hansik's Drink 2011.07.29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 경쟁율이 정말 쎄던데 ㅎㅎ
    너무 잘 알고 갑니다 ^^

  10. 복돌이^^ 2011.07.29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1. +요롱이+ 2011.07.29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급 어렵다고 들엇는데...
    도전하시는 분들 좋을 결과 잇기를 바랍니다!!
    잘 보구 가요^^

  12. 로사아빠! 2011.07.29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 일단 되기는 어렵지만,,
    되기만 하면,,좋지요^^ 잘보고 갑니다

  13. 작가 남시언 2011.07.29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카로운 분석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ㅋㅋㅋ

  14. 피플러 2011.07.29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시험 경쟁률이 정말 높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5. love버즈 2011.07.29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 시험 준비하는 분들에게 좋은 정보네요~
    경쟁률이 쎄던데요~
    명태님~즐건 주말보내세요^^

  16. 하결사랑 2011.07.29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시험을 준비하시는 모든 분들 화이팅입니다.

  17. 돈재미 2011.07.30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때는 공무원을 해볼까 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때에 요런 정보가 많았다면 아마도 지금쯤
    공무원 생활을 하고 있었을 듯 합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18. 코기맘 2011.07.30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전 공무원이 대단해보이더라구요..
    주변에 공무원이다 그러면 우와그래요..ㅎㅎㅎ
    좋은정보 잘 읽었습니다..더운주말이에요..건강잘 챙기세요!!^^

  19. 돈재미 2011.07.31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 좋지요.
    안정적 이니까 말이죠.
    즐거운 휴일 되세요.

  20. 머니탑 2011.07.31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급 공무원 정보 잘 읽고 갑니다
    좋은밤 되세요^^

- 78일 합격자 발표, 84일부터 12일까지 직급 직렬별로 면접 실시

  지난 11일 서울시 7, 9공채 필기시험이 시내 75시험장에서 일제히 진행됐다. 당초 응시 예정 인원은 모두 88690명이었으나 서울시는 잠정적으로 51300명이 시험에 응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국가직과 15개 시 도 지방직 필기시험을 포함해 공채 BIG 3’ 필기시험을 모두 끝낸 9급 준비생들은 지난해 서울시 시험 수준보다는 다소 낮아졌지만 역시 3대 시험 중 가장 어려웠다는 반응이다.

1. 서울시 9급 공채시험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15일 모 인터넷 카페에서 진행 중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3%가 서울시 시험이 지난 4월 국가직 시험보다 어려웠다고 응답했다. ‘매우 어려웠다27.2%, ‘다소 어려웠다35.7%, 쉬웠다가 17%로 나타났다.

가장 어려웠던 과목에는 응답자의 41.6%영어를 꼽았다. 일부 수험생들은 “7급 시험과 구분이 되지 않을 정도의 난도였다.”면서 해석을 다 하더라도 답을 찾기 어려운 문제도 있었다.”고 한다. 응답자의 33.9%는 행정학을 수험생들의 발목을 붙잡을 과목으로 꼽았다. 반면 한국사는 가장 낮은 응답률(3.9%)을 기록하며 상대적으로 매우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2. 학원강사가 평가하는 서울시 9급 공채시험 과목별 난이도

  모 영어강사올해 서울시 문제는 쉽게 출제됐다.면서 최근 몇 년 사이 출제된 문제들과 비교하면 이상적으로 잘 낸 문제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어휘 영역은 어근 어휘를 포함해 네 가지 영역 중 가장 어렵게 출제됐다.”어휘 영역 6문제 중 2문제는 고급 어휘를 묻는 문제로, 이 영역에서 상당한 압박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해 문제는 고등학교 1, 2학년 모의고사 수준의 문제들로 구성됐으며, 특별히 논란이 될 만한 문제는 없었다고 했다.

  모 행정학강사는 행정학이 수험생들을 가장 곤혹스럽게 했을 것이라며 행정학만 보면 9급 시험이 7급보다 체감 난도가 더 높았다.”고 했다. 이번 시험에는 출제자의 출제의도를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어려운 문제가 출제되어 고득점을 기대하기 어렵다쉬운 문제와 어려운 문제 간의 난도 차가 커서 변별력을 확보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객관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문제가 출제되어 수험생은 물론 강사의 입장에서도 많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평했다.

  모 한국사강사는 기본개념 10문제, 사건 순서 관련 3문제, 지도 지역 관련 3문제, 사료 제시형 3문제 등으로 구성됐다.”면서 이번 시험은 지엽적인 내용을 물었던 역대 시험과 달리 한국사 전 범위의 기본 개념을 묻는 문제들로 구성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예년과 달리 문제가 상당히 쉽게 출제되면서 기본 개념을 충실히 암기한 수험생들에게 매우 유리할 것으로 보이며, 결국 실수 여부가 당락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어는 서울시 특유의 국문학사 위주 출제에서 벗어나면서 기본에 충실한 수험생이라면 어려울 문제가 없었다는 진단이다. 모 국어강사는 올해 문제 출제 분포를 볼 때 앞으로 서울시는 독해보다 문학에 비중을 둘 것으로 보인다. 시의 경우 낯선 작품이 수능 형식으로 출제됐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롯데홈쇼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이사랑이 2011.06.16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서울시 문제는 행정학기 가장 어려웠다고들 하는데..보는 시각에 딸라 다를 수 있겠죠..공시족 여러분 화이팅입니다. 조금이라도 여유를 즐기시기 바랍니다.

  2. 화들짝 2011.06.16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시험은 다 어렵다고 인식하고 있는 1人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