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올 하반기 집값은 오를까, 내릴까. 한국감정원하반기 집값은 물론 전셋값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상승폭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0.3%, 전셋값은 0.5%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하반기 주택시장 불안 요소로는 브렉시트(Brexit) 영향으로 인한 국내외 경기 불확실성 증대, 대출 심사 강화 등을 꼽았다. 반면 기준금리가 인하됐고 높은 전셋값에 집 장만에 나서는 수요가 꾸준하기 때문에 소폭 상승한다고 내다봤다.

 

  전세시장에선 새 아파트 입주가 가장 큰 변수로 꼽혔다. 8~10월에만 전국에서 8만 여 가구가 쏟아지기 때문이다. 입주물량이 몰린 경기도·충남·대구·광주 등의 상승폭이 크게 줄거나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주택 거래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감정원은 전망했다. 상반기 주택 거래는 전년보다 25% 줄었다. 하반기에도 주택 가격 상승폭 둔화 등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거래량이 23% 줄어든 908000건으로 예상했다.(2016720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올 연말까지 수도권에서만 32000억원에 달하는 토지 보상금이 풀려 부동산 시장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부동산개발정보제공업체인 지존에 따르면 이달 이후 용인테크노밸리와 성남 대장지구 등 총 16개 사업지구 11436392에 대한 토지보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테크노밸리는 사업추진 10년 만에 이달 말부터 보상을 실시하며, 부지 면적은 총 84464규모로 예상 보상가는 18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8월에는 파주 캠프하우즈 도시개발사업(475736)의 보상이 2700억원 규모로 시작되고 9월에는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보상을 실시한다.

 

  한강시네폴리스 조성사업은 오는 2017년 말까지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와 걸포동 일대 112100095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문화콘텐츠와 첨단기술이 융합된 창조형 미래도시를 만드는 것으로 이번 예상 보상가는 5000억원 수준이다. 10에는 하반기 보상지역중 최고 입지로 꼽히는 성남시 대장지구 도시개발사업의 보상을 시작한다. 성남도시개발공사대장동 일대 912000부지에 오는 2020년까지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6000여가구와 학교·공원 등 공공시설을 짓는 것으로 한국판 베벌리 힐스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보상비는 6900억원 규모로 잡혔다. 연말에는 2006년 영종하늘도시 조성사업에 대한 토지보상 이후 10년 만에 영종도에서 용유노을빛타운 조성사업(1051345)의 보상이 시작된다.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1단계(623887)12월께 총 2320억원 규모의 토지보상에 착수될 전망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최근 정부의 기준금리 인하로 부동산 투자상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진 가운데 이번에 보상비가 풀리는 지역의 경우 부동산 재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존 관계자는 올해 연말까지 수도권지역에서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사업지구는 사업자가 민간이거나 공영 SPC(특수목적회사)인 경우가 많고 대부분 중소 규모의 사업지구라며 다만 저금리 상황에서 보상비가 풀리면 대부분 인근 토지·주택·상가 등에 다시 몰릴 가능성이 큰 만큼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가격이 들썩거릴 수 있다고 말했다.(201661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