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글로벌 주식시장에서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발 금융위기와 비슷한 급락장을 경고하는 비관주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뜻을 처음으로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홍콩 등 아시아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친 것도 이 같은 공포심리가 깊게 드리워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사흘간 설 연휴를 마치고 개장한 한국 증시는 11일 북한 리스크와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 급락 등 악재가 한꺼번에 반영되며 1860선으로 주저앉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6.25포인트(2.93%) 떨어진 1861.54로 마감했다. 하루 낙폭이나 하락률로는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 염려로 62.78포인트(3.40%) 떨어진 2012년 5월 18일 이후 3년8개월여 만에 최대치다. 유럽 증시도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 탓에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11일 오후 11시 현재 영국 FTSE100지수는 전장보다 1.86% 하락한 5566.91을 기록 중이다. 특히 설 연휴 기간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 등 지정학적 위기가 불거져나온 것도 국내 증시에 투자심리를 꽁꽁 얼어붙게 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IBK투자증권 관계자는 "선진 증시가 하락하기 시작했다고 볼 수 있어 지금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현재로선 코스피 1800선도 안전한 수준이라고 장담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과 유럽 등 선진국 증시에서는 금융위기가 실물경기로 전이되는 '리먼식 공포'도 조금씩 되살아나는 모습이다. 11일 일본 증시는 휴장했지만 지난 9일 닛케이지수가 하루 만에 918포인트 급락하는 등 변동성이 극에 달했다. 일본 증시는 지난달 29일 일본은행이 마이너스 금리 도입을 선언한 이후 반짝 랠리를 보였으나 증시는 속절없이 추락하고 있다.

  채권시장에도 변동성이 커지면서 10년물이 마이너스 구간으로 진입하기도 했다. 최근 일본 기업들은 3분기 실적 발표를 마무리하면서 주가 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자사주 매입 발표를 늘리고 있지만 주가 하락을 방어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노무라증권 관계자는 "미국 경기가 최고점을 찍었던 2007~2008년과 유사하다고 보는 글로벌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닛케이지수 하락세가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터지기 직전인 2007년 7월과 유사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당시 미국 연준은 2006년 6월 금리 인상을 단행해 기준금리를 5.25%까지 올려놨지만 이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터지면서 이듬해 9월부터 12월까지 3번 연속 금리를 다시 내려야만 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2008년 리먼 사태나 작년 그리스 디폴트 사태같이 금융위기가 확산될 때마다 엔화가 강세를 보였다"며 "이번 악재가 중국 자본시장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가 향후 국내 주식시장에 새로운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춘제 연휴로 12일까지 쉬는 중국 증시가 15일 개장하는 것이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또 단기적으로는 11일 유로존 장관회의, 12일 EU 재무장관회의, 26~27일 G20 재무장관 회담에서 글로벌 경기 부양을 위한 국제 공조 목소리가 높아질 수도 있다. 특히 3월 5일 개막하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중국이 추가 경기 부양책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이전까지, 석유 감산에 대한 합의가 전격적으로 있기까지는 변동성이 지속될 것이란 부정적인 관측이 많다.(2016년 2월 1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주식투자! 중소형주 열풍이라는데....

   

  주식투자에는 왕도가 없다고 한다.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선각자라면 주식투자로 엄청난 부를 축척할 수 있을 것인데 다행하게도 하느님께서는 인간에게 그런 심미안을 주지 않았다.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일이란 어떤 현상에 대해 그저 과거의 흐름을 보고 미래를 예측하는 정도. 그래서 주식투자자들은 주식이라는 게임에서 승리하기 위해 과거에 일어난 현상들에 많은 관심을 갖는 것 같다.

 

  지금 세계 증시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 속에서 위험자산인 벤처기업 주식과 중소형주에 자금이 몰려들고 있다고 한다. 정상적인 주식투자자라면 이와 같은 주식투자의 흐름을 읽어 재빨리 시류에 편승하는 것은 어떨런지.... 주식투자자라면 늘 세계경제의 흐름을 주시하면서 주식시장에 들어가고 나감을 즐겨야 할 것 같다.

 

 

 

지금 주식시장의 중소형주 강세는 세계적인 현상

 

  코스닥지수15일 전날보다 1.23포인트 오른 554.81에 거래를 마치며 4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 지난 연말 대비 상승률이 11.5%에 이르렀다. 코스닥 같은 중소 벤처 주식시장의 강세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중국 할 것 없이 전 세계가 마찬가지로 글로벌 트랜드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도 과거 전 세계적으로 중소형주가 강세였을 때에 비추어 지금의 중소형주 선호도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 잡을 여건이 형성됐다는 것이다. 중소형주 랠리의 요건은 경기가 풀릴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지고 주식시장의 위험지수는 낮아지는 것이라며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지금보다 나아지리란 것에 이견이 거의 없어 당분간 중소형주에 돈이 몰리는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한다.

 

 

 

글로벌 투자자들 중소형주를 찾아 한국 코스닥에 진입

 

  글로벌 투자자들은 지난달에만 코스닥 시장에서 3,490억원어치를 순매수했으며 이는 200447,230억원 이후 약 7년 만의 순매수 최고치다. 이달 들어 보름이 채 안 된 지난 13일까지 2,530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으며 국내 기관까지 코스닥 매수에 가세했다. 코스닥지수가 많이 올랐지만 과열이라는 의견은 극히 소수. 금융위기 전과 비교하면 올랐다고 말할 수가 없으며 새 정부가 곧 내놓을 중견 중소기업 육성 종합 대책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

 

  오른다는 의견이 다수이지만 코스닥 개별 종목 변동성이 워낙 심해서 종목선택은 조심해야 한다. 외국인들은 코스닥 시장에서 종목 고르기는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달 들어 많이 사는 것은 셀트리온 파트론 같은 코스닥 안에서의 대형주들이다. 전문가들은 코스닥 대표주로 이뤄진 인덱스 펀드를 사는 것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투자책이라고 한다. 자금 여력이 충분하지 못한 개미투자자들은 이런 증시상황에서 어떻게 처신해야 할까? 코스닥 시장에 뛰어 들어야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까 아니면 좀더 기다려야 할까? 선택은 투자자의 몫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