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2014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평균 경쟁률 32.1:1

 

  지난 114일부터 117(취소기간 1.18.~1.24.)까지 2014년도 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전체 430명 모집에 13,772명이 출원하여 평균 32.0 1의 경쟁률 보였다. 이는 2013년도 평균 경쟁률인 31.7:1(389명 모집, 12,332명 출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5급 공채 행정직군의 경우 298명 모집에 11,401명이 출원하여 38.3:1, 술직군은 93명 모집에 1,812명이 출원하여 19.5: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모집인원 39명에 559명이 출원한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의 경쟁률은 14.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모집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직렬은 9명을 선발하는 법무행정직으로 835명이 출원하여 92.8: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성별, 연령별 등 출원자 분석과 시험 안내

 

  여성 출원자 비율은 38.7%(5,333)으로 작년도 여성 출원자 비율 39.3%(4,847)에 비해 약간 감소하였으며, 평균 연령은 26.9로 작년(26.8)과 비슷한 수준이고, 연령대별 분포는 25~29세가 5,607(40.7%), 20~24세가 4,917(35.7%), 30대가 2,988(21.7%), 40243(1.8%)이고 50세 이상은 17(0.1%)이다.

 

  올해 1차 필기시험은 38() 전국 5개 지역(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서 실시되며 1차 필기시험 합격자는 430()에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시험부터 OCR(이미지스캔인식) 채점시스템이 도입됨에 따라 수정테이프를 이용한 답안 수정을 허용한다. 다만, 답안 수정시에는 반드시 수정테이프만 사용해야 하고(수정액, 수정스티커 등은 사용불가), 불량 수정테이프의 사용과 불완전한 수정처리로 인해 발생하는 불이익은 수험생이 감수해야 하므로 수험생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2014년 국가직 공무원, 4,160명을 공개채용한다.

 

  안전행정부는 2014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계획관보와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201411일 공고한다. 내년도 안전행정부가 주관하는 공개경쟁채용시험의 선발인원은 4,160이며, 직급별로는 5430, 7730, 93,000명이다.

 

  2014년도 안전행정부 주관 공개경쟁채용시험의 선발규모(4,160)2013(3,748)보다 412명 증가한 것으로 ‘084,868명을 선발한 이후 최대규모이다. 이는 최근 육아휴직, 퇴직 등 결원에 따른 신규충원 수요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육아휴직의 경우 ‘11년에 대상이 확대(6세이하8세이하)되면서 육아휴직 이용자수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이다.

 

 

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규모 등

 

  5급 공채일반행정 142(‘13120), 재경 81(’1375), 교육 8(’133), 보호직 2, 해양수산직 2 등을 선발하고 지방자치단체로 배치되는 5급 지역구분모집은 금년대비 15명이 증가한 50(’1335)을 선발한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은 일반외교지역외교외교전문 분야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실시하며 특히, 2012년 외교관후보자 선발제도 도입 당시 글로벌 역량을 갖춘 정예외교관 양성을 위해 영어외국어 기준점수를 기존 외무 5등급 공채시험보다 상향조정하였으며, 이 강화된 기준이 2014년 시험부터 적용되므로 응시자들은 이에 유의하여 지원해야 한다.

 

 

7, 9급 공채, 선발규모 등

 

  7, 9급 공채의 경우 육아휴직, 퇴직 등에 따른 결원이 많은 국세청, 관세청, 통계청 등 일선 기관을 중심으로 충원수요가 급증하면서 선발인원이 크게 증가하였다. 세무7150(’1386), 세무9850(’13625), 관세9225(’13117), 통계963(’1323)을 선발할 계획이다.

 

  7, 9급 공채에 있어 정부는 특히, 저소득층,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의 공직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장애인(7, 9) 225, 저소득층(9) 80을 구분모집 선발하며 이는 장애인의 경우 법정 의무고용비율인 3%를 상회하는 6.5%, 저소득층의 경우 법정의무비율 1%를 상회하는 2.7%를 유지한 것이다.

 

 

2014년부터 달라지는 국가공무원 채용 제도

 

  2014년부터 면접시험 및 최종합격자 결정방식 등 공채시험 제도와 운영방식이 일부 변경된다. 기존 면접시험으로만 당락을 결정하던 방식에서 면접결과에 따라 응시자를 우수, 보통, 미흡 등급으로 구분하고, 우수등급은 합격, 미흡등급은 불합격, 보통등급은 선발예정인원에 달할 때까지 필기시험성적순으로 최종 합격자를 결정한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임용포기자 발생시 면접불합격 대상에 해당하지 않은 사람(면접에서 보통등급을 받았으나 선발예정인원에 들지 못한 사람) 중에서 추가로 합격자 결정도 가능해졌다. 또한, 2014년부터 9급 공채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 전 가채점 성적을 사전 공개하여 응시자가 이를 확인하고 본인의 가채점 결과와 상이할 경우 이의신청이 가능해진다.

 

 

시험일정 등 안내

 

  5급 공채시험과 외교관후보자선발시험의 경우 114()부터 117()까지 4일간 원서접수 후 38() 1차 시험을 실시한다. 특히, 금년에는 결원이 많은 세무9급의 조기충원을 위해 세무9급의 경우 1차시험은 9급공채와 같은 419()에 실시하나, 면접시험은 다른 9급공채보다 앞당겨 621()에 시행한다.(기타 자세한 시험일정은 공고문 참조)

 

- 국가직 7급 시험을 준비해온 수험생들 서울시 공무원 시험에 직급 선택 갈등

- 국가직 지역구분 모집의 응시지역 제한 요건은 

  국가직 7급 시험을 준비해 온 수험생들은 서울시 지방공무원시험에서 7급을 선택해야 할지, 선발 인원이 많은 9급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이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국가직 7, 9급 공채시험 지역구분 모집은 응시하려는 지역에 2011. 1. 1 전 또는 후로 연속해 3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돼 있어야 응시 할 수 있다 

1. 국가직 7급 시험 준비생들 서울시 공무원 시험에 직급 선택 갈등

  서울시 7, 9급 공채 원서접수가 지난달 28일 시작되면서 수험생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국가직 7급을 준비해 온 수험생들은 서울시 7, 9급 중 어떤 직급을 선택할지를 놓고 눈치작전을 벌이고 있으며, 9급을 준비해 온 수험생들은 채용 인원 확대에 7급 준비생들이 대거 9급 공채에 몰리는 것을 걱정하고 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수험생들은 일반적으로 국가직과 지방직 공채 모두 같은 직급을 선택하지만 수험 생활이 길어질수록 채용 인원이 더 많은 직급을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

  ‘2의 국가직이라고 불리는 서울시 공채는 지역구분 모집 없이 타 시, 도 수험생도 응시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9급 일반행정직 547, 7급 일방행정직 129명 등 지난해 선발인원보다 569명 늘어난 1,192명을 채용하면서 어느 해보다 관심이 뜨겁다. 7, 9급 모두 응시원서 접수 기간34일까지로 같고, 필기시험도 611일 같은 날 실시되기 때문에 두 직급 중복 지원은 할 수 없다.

2. 국가직 지역구분 모집, 기준일 전후로 연속해 3개월 이상 주민등록 돼 있어야...

  행정안전부에서 시행하는 7, 9급 공채 지역별 구분 모집의 거주지 제한요건은 연도별 시험 공고문에 포함돼 있다. 20117, 9급 공채 지역별 구분 모집 응시자는 응시하려는 지역에 201111일 전 또는 후로 연속해 3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돼 있어야 응시할 수 있다.

  따라서 등록기준지가 주민등록지와 일치하지 않다면 등록기준지에서는 응시할 수 없다. 다만 서울, 인천, 경기 지역 단위는 주민등록지와 관계없이 누구나 응시할 수 있다. 참고로 7, 9급 공채 수험생들이 시험공고문은 확인하지 않고, 주변인의 말만 듣고 본적지에 원서를 제출해 응시 기회를 박탈당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니 수험생은 시험공고문을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좋다. 과거 거주지 제한 규정은 시험 시행 연도 11일 기준 해당 지역에 주민등록이 돼 있으면 응시할 수 있었으나, 2008년부터 연속 3개월 이상 주민등록이 돼야 응시할 수 있도록 강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