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고생'에 해당되는 글 2

  1. 2015.02.13 어머니의 의자 (50)
  2. 2013.12.02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어머니의 의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2.13 09:4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겨울에 태어난 아름다운 당신

눈처럼 예쁜 당신~

우리 어머니는 작년 8월에 세상을 떠나 가셨다.

내려가는 순간순간 어머니께서 기다리고 계신다는 착각이 들 만큼,

생신인 작년 이맘때는 건강한 모습으로 딸들을 반기셨다.

늘 웃는 모습으로

당신은 괜찮다고 자식들부터 챙기셨던 어머니.

베란다 창가에 자리 잡으셨던 당신의 전용 의자

그 곳에서 바쁜데 오지말라던 말씀을 뒤로 애절했을 기다림이

봉지봉지 당신의 모든것을 챙겨 담으셨던 마음이

아직은 고스란히 느껴져 왔다.

내가 두아이의 엄마가 되어 시간이 수없이 많이 흘렀어도,

언제 불러도 다정히 위로가 되었던 어머니......

이제 속으로만 되뇌일 뿐 소리내어 부를 수 없었다.

늘 부족했던 자식들 걱정,

고생과 희생이었던 어머니 삶이 

그저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남겨져야 했다.

 

* 명절을 앞둔 2월 두번째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날~~♡  (54) 2015.02.17
성지가지의 십자가  (24) 2015.02.16
어머니의 의자  (50) 2015.02.13
불조심 하세요~!  (34) 2015.02.11
봄은 이제 멀지 않았다  (48) 2015.02.09
우엉차  (54) 2015.02.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도느로 2015.02.13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자를 보는순간 코끝이 찡해지네요.
    쉽사리 저 의자를 치우지 못하는 마음을 저는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3. 낮에도별 2015.02.13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이면 더욱 그립고 생각나는 것 같아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영도나그네 2015.02.13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명절이 다가오면 더욱 생각나는 것이 부모님 생각인것 같더군요..
    더구나 어머니가 평소 즐겨 않아 있던 저런 의자를 보면 그리움이 더할것 같구요..
    항상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가지시기 바라면서..

  5. 레드불로거 2015.02.13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짠한 글이네요...
    마음추스리시고 오늘도 추운날씨
    따듯하게 보내세요~!

  6. 헬로끙이 2015.02.13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참으로 빨리가는것 같아요
    힘내셔요 ^^ 오늘도 화이팅 .. !!

  7. 세상속에서 2015.02.13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이 다가 옵니다.
    화이팅 하시고, 행복하세요.

  8. 마니7373 2015.02.13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명절이 다가오니 그 자리가
    많이 그립고 아직 낯설은 느낌입니다...

  9. 정감이 2015.02.13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 .. 잘 보내시고..

    화이팅입니다.

  10. 브라질리언 2015.02.13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너무 찡하겠네요.~ 명절에 어머님 잘 만나세요~

  11. 톡톡 정보 2015.02.13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이 함께 하네요..
    항상 그리운 부모님인 것 같습니다..

  12. misoyou 2015.02.14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실것 같습니다..

  13. 예또보 2015.02.14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 항상 생각나고 잘해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잘보고갑니다

  14. 의료실비보험 비교사이트 2015.02.14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어머니 생각이 많이 나게 되죠 ..

  15. 멜옹이 2015.02.14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이 다가오니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나는군요.

  16. 청결원 2015.02.15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명절이 다가오니 가족과 어머님 생각이 많이 나네요..

  17. 쭈니러스 2015.02.15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이 다가오니 더욱 더 그리운 분의 모습이 떠오르실 것 같습니다;;

  18. 여행쟁이 김군 2015.02.15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꿈 꾸세요~

  19. 한콩이 2015.02.16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떠나신지 얼마되지 않으셔서 더 생각이 많이 나시겠어요
    저도 엄마한테 더 잘해드려야겠어요

  20. 풀칠아비 2015.02.16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까지나 기억 속에서 따뜻하게 함께하실 겁니다.
    명절이네요.

  21. 복돌이^^ 2015.02.16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신 글과 사진보니 저도 맘이...^^
    마음속, 항상 곁에 계실겁니다. ^^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12.02 09: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함께 놀았습니다.

저녁이 되어 메뚜기가 "우리 내일 또 놀자!" 하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하루살이는 "내일이 뭐니?" 하고 물었습니다.

메뚜기가 내일에 대해 아무리 설명해도 하루살이는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였습니다.

메뚜기와 개구리가 함께 놀았습니다.

가을이 깊어져 개구리가 "우리 내년에 또 만나자!" 하고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메뚜기는 "내년이 뭐지?" 하고 물었습니다.

개구리가 내년에 대해 자세히 가르쳐주었지만 메뚜기는 통 알아듣지 못하였습니다.

하루를 살다가 죽는 하루살이가 내일을 이해하지 못하고,

한 해를 살다가 죽는 메뚜기가 내년을 알아듣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내일과 내년은 분명히 존재하는 것입니다.

다만 하루살이의 눈으로는 내일이란 없는 것이고,

메뚜기의 눈으로는 내년이란 없는 것입니다.

 

                                                         매일미사 묵상중에서...

 

12월이 시작 되었습니다.

2013년도 이제 한달이 남지 않았네요.

세월의 흐름이 빠르다는 말에 다시한번 깊은 공감을 해 보는 때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여러가지로 힘들고 바쁜 12월,

고생하며 수고한 우리들의 많은 시간들이 행복하게 마무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

활기차고 즐거운 시작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일 미사를 마치고...  (40) 2013.12.05
눈꽃송이  (40) 2013.12.03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2013.12.02
11월 마지막 주의 월요일 아침  (44) 2013.11.25
오버로크 미싱  (60) 2013.11.22
바보 엄마  (56) 2013.1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진율 2013.12.02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벌써 한해 마무리네요~!
    한주가 멋지게 시작하셔요~!

  3. Hansik's Drink 2013.12.02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벌써 마무리 달이 찾아왔네요 ㅎㅎ
    행복한 한 주가 되셔요 ^^

  4. S매니저 2013.12.02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이제 거의 끝나가는군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5. 카르페디엠^^* 2013.12.02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새로운 한 달의 시작!
    멋지게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6. 꿍알 2013.12.02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하늘과 멋진 글귀 잘 읽고 갑니다~
    2013년의 마지막 한달 12월을 어떻게 멋지게 보낼지 궁리좀해봐야겠어요^^

  7. 리치R 2013.12.02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활기차게 보낼수 있기를요^^

  8. 톡톡 정보 2013.12.02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9. 앱플지기 2013.12.02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한주는 특히나 의미 있게 보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멋진 한주 보내세요.

  10. by아자 2013.12.02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의미있는 이야기네요
    너무 잘 봤습니다^^

  11. 참서툰남자 2013.12.02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뭔가 생각하게 하는 글이군요..
    하루만 보구 살아가는 사람..
    멀리 보구 살아가는 사람..
    저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당 ^^

  12. Zoom-in 2013.12.03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얼마나 간사한지 뜨거운 지난 여름 추위를 기다리더니 어느새 추위를 걱정하고 있네요.
    뒤돌아 보니 어찌 여기까지 와 있나 모르겠네요.^^

  13. 어듀이트 2013.12.03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하루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14. 착한연애 2013.12.03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올려다 본지 오래 된거 같아요 활기찬 12월 되세요 ^^

  15. 별이~ 2013.12.03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간 한번 빠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6. 청결원 2013.12.03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한해 마지막 월이 왔네요..

  17. 마니팜 2013.12.03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살이와 메뚜기, 개구리의 재미있는 우화 잘 보았습니다
    우물안 개구리는 넓은 세상을 모르게 마련이죠

  18. Healing_life 2013.12.0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한해를 마무리하는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잘 보고 갑니다.

  19. 발사믹 2013.12.03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시간이 너무 빨리지나가네요..연하장을 받는 기분이네요..님도 행복하세요

  20. 죽풍 2013.12.03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살이와 메뚜기 그리고 개구리가 보는 세상은 자신이 볼 수 있는 눈으로 보는 세상입니다.
    만물의 영장인 사람도 자신의 생각과 입맛에 보는 눈은 한정돼 있습니다.
    짙게 낀 안개 속에는 분명한 산이 자리하고 있음에도 산을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을 범하는게 우리 사람들의 모습이 아닐까요?
    잘 보고 갑니다.

  21. +요롱이+ 2013.12.03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시간이 정말이지 너무 빨리 흘러가서 안타깝네요 참..